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정보입력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
닫기

로그인폼

커뮤니티COMMUNITY

커뮤니티 > 정치/사회

전세사기·화재사고에…설 명절에도 웃지 못한 사람들

또융
BEST6
출석 : 451일
Exp. 92%
[등록된 소개글이 없습니다]

손꼽아 기다리는 명절이지만 지난 설 연휴가 반갑지만은 않은 사람들이 곳곳에 있었다. 예기치 못한 사건·사고를 겪으며 평범한 일상을 회복하지 못한 이들이다. 국민일보가 인터뷰한 네 명의 이웃은 가족에게 말 못 할 사정이 있거나, 주변에 의지할 사람 하나 없어 힘겨운 명절을 보냈다고 털어 놓았다.


서울 월셋집에 살던 박준용(30‧가명)씨는 부모님에게 손을 빌리지 않기 위해 2021년 전셋집을 구했다. 그는 지난해 말 전세계약이 끝났는데도 보증금을 돌려받지 못했다. 말 그대로 ‘전세사기’를 당한 것이다. 박씨는 12일 “설 명절 귀향을 위해 호남선 열차에 오르는 순간까지 부모님 얼굴을 제대로 볼 수 있을지 고민했다”며 “걱정하실까봐 끝내 피해 사실을 말하지 못했다”고 했다.

전세사기 피해자 대부분이 박씨와 같은 사회초년생이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해 6월부터 지난달까지 전세사기 피해를 신고한 1만944명 중 73%가 20~30대로 집계됐다.

박씨는 “너희 전셋집은 괜찮느냐”고 묻는 부모에게 수차례 거짓말을 했다. 집주인과 나눠 내는 공과금이 밀려 수도와 전기가 끊길 상황에 놓였지만 평소처럼 부모에게 명절 용돈도 드렸다고 한다.

이번 명절이 서러웠던 건 A씨도 마찬가지다. 지난해 12월 25일 서울 도봉구 방학동에서 발생한 아파트 화재 피해자인 A씨는 “이번 설은 우리 집에서 보내자”는 딸과의 약속을 지키지 못했다.
화재가 발생해 입주민 2명이 숨지는 등 피해가 발생한 서울 도봉구의 한 아파트에서 지난해 12월 26일 경찰과 소방 당국이 합동 현장감식을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화재가 일어난 지 두 달이 다 돼가지만, 복구 작업은 더디게 이뤄지고 있기 때문이다. A씨는 “아파트에 남은 그을음은 우리 가족에게 그날의 아픈 기억을 떠오르게 하는 상처”라고 말했다. A씨를 비롯한 피해 입주민들은 화재 공간에 대한 청소를 다시 해달라고 아파트 측에 요구하고 있다.

투자 사기로 7000만원을 빼앗긴 장모씨는 외로움과 싸우며 명절을 버텼다. 전국 단위 조직이 범행을 벌인 탓에 수사기관은 2년째 범인을 쫓고 있다. 30대 미혼인 장씨는 최근 유일한 가족인 아버지에게 손을 내밀었지만 도움을 받지 못했다.

그는 “꼭 금전적인 도움을 주지 않더라도 네 잘못이 아니라고 위로해주는 가족이 있으면 좋겠다”며 “내 주변에는 아무도 없다는 생각이 든다. 명절은 내게 더 외로워지는 시간”이라고 전했다.

입원 중이던 딸을 갑작스럽게 떠나보낸 최모씨도 슬픔에 빠져 명절을 보냈다. 최씨의 딸은 폰히펠-린다우 증후군이라는 희소질환 진단을 받고 치료 중 사망했다. 최씨는 병원 측 책임을 주장하며 2년 가까이 법적 공방을 벌이고 있다.

최씨는 최근 의료 사고에 대한 처벌 부담을 완화하겠다는 정부 방침을 듣고 억장이 무너졌다고 했다. 최씨는 “명절 때면 딸이 전을 부쳐 먹여주던 게 생각이 난다”면서 “납골당에서 딸 사진을 보고 ‘아빠가 억울함을 꼭 풀어줄게’라고 했는데…”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이들에게 닥친 사고나 위기의 원인은 다양했다. 전세·투자 사기나 의료 사고 사례의 경우 피해자를 위한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경찰의 후속 조치가 미흡하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전문가들은 우리 사회가 다양한 어려움을 지닌 이들을 포용할 수 있도록 명절에 대한 인식을 바꿀 필요가 있다고 지적한다. 김윤태 고려대 사회학과 교수는 “명절이 우리 가족뿐만 아니라 주변의 어려운 이들에게도 따뜻한 정을 나누는 시간이 될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해당 게시물에 음란물(아동 포함), 도박,광고가 있거나 바이러스, 사기파일이 첨부된 경우에 하단의 신고를 클릭해주세요.
단, 정상적인 게시물을 신고할 시 사이트 이용에 불이익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댓글 0
닉네임
14-03-02
답글 0
추천공감 0
감추기
보이기
삭제
신고
댓글을 불러오는데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댓글입력 ┗답글
┗답글닉네임
14-03-02
감추기
보이기
삭제
신고
댓글을 불러오는데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해당 게시물에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입력
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점수 조회
정치 게시물 허용 안내LuckyMan10-2836230
헌재 "태아 성감별 금지는 위헌"…남아선호시대 '유물' 37년 만에 폐지ㅇㅅㅎ0401:5603
서울서 둘째 낳으면 첫째 돌봄비 최대 100만원 준다ㅇㅅㅎ0401:5303
'풀소유' 논란 혜민 스님, 3년 3개월 만에 방송 복귀ㅇㅅㅎ0401:5103
빨간 점퍼 벗은 이채익, 탈당 후 울산 남구갑 무소속 출마 시사[2024 총선]yang12016:4408
"월 300에 숙식 보장" 믿고 동남아 갔다가…폰·여권 뺏기고 감금yang12016:4309
정청래 "4년전 친문 아닌 후보 있었나 왜 지금 친명은 안 되나"yang12016:4208
의협, 전공의 복귀 요구에 "정부, 헌법 위에 군림하려 해"yang12002-27010
144일 만에 엄수된 택시 노동자의 영결식…“택시 완전 월급제 실현을 위해”yang12002-2709
尹대통령 "의료개혁 협상·타협 대상 아냐…국민 생명·안전 위협 정당화 어렵다"yang12002-27011
복지부, 병원 지키는 의료진 격려…"사명감으로 현장 지켜줘 감사"ㅇㅅㅎ0402-26024
전세사기 주택 LH 매입 9개월간 1건…절반은 '매입불가' 통보ㅇㅅㅎ0402-26022
“제발 응급환자 좀 받아줘요”…수술 연기에 병원 떠도는 환자들 ‘수두룩’ㅇㅅㅎ0402-26018
23년도 예산 삭감 vmffotl148802-24018
정출연 예산 현황 vmffotl148802-24017
24년도 예산 규모 vmffotl148802-24017
정부, 보건의료 위기경보 최상위 ‘심각’ 발령…사상 처음yang12002-23022
"조국, 국정농단 재판장과 식사" 가짜뉴스 유튜버 유죄 확정yang12002-23020
경찰, 윤 대통령 딥페이크 영상 방심위에 차단 요청…긴급 심의yang12002-23021
친딸 강제 추행해 극단적 선택하게 한 50대, 징역 5년 확정ㅇㅅㅎ0402-22031
커지는 의료공백…전공의 집단사직 사흘째 경기 병원 '혼란'ㅇㅅㅎ0402-22031
전국 의대생 '10명 중 6명' 휴학 신청ㅇㅅㅎ0402-22032
임창정 연기학원 ‘먹튀’ 논란…광고 출연한 배우들에게 출연료 안줘또융02-22028
“진작 좀 하지”…런던 간 이강인, 손흥민에 사과하자 벌어진 일또융02-22032
“400만원→2000만원 떡상할 것”…삼성 몸값 맞먹는 ‘이것’ 정체는또융02-22033
“빵집 어디예요?” 묻는 여성 바닥 내리꽂아 기절시킨 20대男 ‘집유’또융02-20025
게시판 검색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