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정보입력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
닫기

로그인폼

커뮤니티COMMUNITY

커뮤니티 > 정치/사회

“400만원→2000만원 떡상할 것”…삼성 몸값 맞먹는 ‘이것’ 정체는

또융
BEST6
출석 : 452일
Exp. 77%
[등록된 소개글이 없습니다]

이더리움 가격이 최근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며 삼성전자 시가총액을 위협하고 있다.


최근 이더리움 가격 상승은 현물 상장지수펀드(ETF) 승인에 대한 기대감 때문이다. 이더리움은 가상자산 시장의 ‘은(銀)’으로 불린다. 비트코인이 지난달 11일 미국시장에서 현물 ETF가 통과된 만큼 다음 차례는 이더리움일 것이라는 기대감이 커지는 모습이다.

21일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이더리움은 이번주 들어서만 4.4% 가량 오르면서 시가총액이 약 482조원 가량으로 불어났다. 개당 가격도 지난 20일 3000달러를 넘어섰다. 2022년 4월 이후 약 2년만이다.

이는 삼성전자 시가총액에 근접한 수치다. 삼성전자와 삼성전자 우선주를 합치면 약 487조원에 달한다. 이는 세계 자산순위 28위 규모다. 이더리움은 이보다 한단계 뒤인 29위를 기록 중이다. 이날 주가 흐름에 따라 순위가 바뀔가능성도 높다.

삼성전자 보통주(약 436조원)만 놓고보면 이미 이더리움의 시가총액이 더 크다. 이더리움은 이제 시가총액이 457조원인 텐센트나, 429조원 코스트코보다 크고, 488조원인 ASML를 바짝 추격하고 있다.

투자자들은 비트코인 현물 ETF가 통과됐으니 이더리움이 다음 차례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난 12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프랭클린템플턴도 현물 이더리움 ETF를 공식적으로 신청했다. 블랙록, 피델리티, 아크, 그레이스케일, 반에크, 인베스코, 헤시댁스에 이어 8번째다. 프랭클린템플턴은 운용 규모 1조4000억달러(약 1867조원)에 달하는 세계적인 자산운용사다.

스탠다드차타드(SC)는 이더리움 가격이 현물 ETF 승인 시점인 5월까지 약 70% 상승한 4000달러까지 오를 것이라 전망했다.

오는 3월 13일로 예정된 덴쿤(Dencun) 업그레이드도 호재다. 이번 업데이트는 이더리움 네트워크의 확장성과 효율성을 향상시키는 것을 목표로 한다. 데이터 처리량을 개선하고 수수료를 줄임으로써 탈중앙금융(DeFi) 및 대체 불가능한 토큰(NFT) 부문에서 경쟁력을 유지하기 위해서다.

캐시 우드 아크인베스트 최고경영자(CEO)는 “이더리움의 공급량을 고려하면 이더리움의 미래 가격은 약 1만7000달러”라며 “다음 가상자산 시장 랠리에서 비트코인을 뛰어넘을 것”이라고 말했다.

 

해당 게시물에 음란물(아동 포함), 도박,광고가 있거나 바이러스, 사기파일이 첨부된 경우에 하단의 신고를 클릭해주세요.
단, 정상적인 게시물을 신고할 시 사이트 이용에 불이익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댓글 0
닉네임
14-03-02
답글 0
추천공감 0
감추기
보이기
삭제
신고
댓글을 불러오는데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댓글입력 ┗답글
┗답글닉네임
14-03-02
감추기
보이기
삭제
신고
댓글을 불러오는데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해당 게시물에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입력
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점수 조회
정치 게시물 허용 안내LuckyMan10-2836268
허가도 없이 “돌아가세요”… 드라마·영화 ‘도둑촬영’ 기승ㅇㅅㅎ0404:2606
의협 “의료붕괴 일주일 남아” 정부 “떠나는 교수 많지 않을것”ㅇㅅㅎ0404:2606
강남 한복판서 20대 女BJ 납치..4일만에 붙잡힌 범인의 정체 '경악'ㅇㅅㅎ0404:2506
“내가 배달시킨 걸로 X먹고 살잖아”… 벤츠男, 라이더에 폭언ㅇㅅㅎ0404-1809
여친 성폭행 막다가 ‘11살 지능’ 장애…범인은 “평생 죄인”ㅇㅅㅎ0404-18011
간호대 1천명 증원…"의대 증원과 맞물려 자연계 입시 변수"ㅇㅅㅎ0404-18010
의대 교수들 "의료계 단일안, 처음부터 의대 증원 원점 재검토"yang12004-17010
이재명 “1인당 25만원 민생안정 자금 13조 풀자... 이건 포퓰리즘 아냐”yang12004-17012
與 원로들 쓴소리…"대통령 불통에 심판, 尹 확실히 바뀌어야"yang12004-17010
소방관 꿈꾼 대학생·40대 가장, 9명 살리고 영면ㅇㅅㅎ0404-16016
배에 붙은 따개비 제거하다 “어? 이게 뭐지”…코카인 28kg 나왔다ㅇㅅㅎ0404-16014
“‘푸바오’ 다시 한국으로 데려와야” vs “데려와 전시하는 건 동물 학대”ㅇㅅㅎ0404-16019
의대 교수는 “착취 관리자”…박단 올린 게시물에 의료계 ‘시끌’tjsgh347104-14018
박보람 사망에…30대 유튜버 “가슴에 총 맞은 느낌” 무슨 일tjsgh347104-14018
'의대증원' 대치 장기전…비상진료 강화 vs 갈등 봉합 후 대응tjsgh347104-14018
2023년도 지니계수 vmffotl148804-14020
1인당 국민소득 전망 vmffotl148804-14017
2024년도 대한민국 경제 성장률 전망치 vmffotl148804-14017
'제국의 위안부' 박유하, 파기환송심 무죄… 法 “문제 표현, 학문적 주장으로 봐야”yang12004-12023
[세월호 10주기] ①"여전히 차가운 봄" 아물지 않은 상흔yang12004-12020
치매 어머니 생각에 눈물 훔친 오세훈…“가족들 마음고생 잘 알아”yang12004-12020
‘국민의 힘 참패’에 의사들 반응은?…“14만 의사 분노한 결과”ㅇㅅㅎ0404-10036
호텔서 남녀 4명 숨진 채 발견…여성 2명 실종신고 접수ㅇㅅㅎ0404-10034
"푸바오, 서울대공원서 보게 해달라"…서울시, 민원에 어떤 답 내놓을까ㅇㅅㅎ0404-10034
무단으로 부지 사용한 유치원…法 “점유 인정 행위 맞아…변상금 내야”yang12004-09020
게시판 검색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