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정보입력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
닫기

로그인폼

커뮤니티COMMUNITY

커뮤니티 > 정치/사회

재활용 안되는 기저귀 폐기물, 콘크리트로 둔갑

또융
BEST6
출석 : 452일
Exp. 51%
[등록된 소개글이 없습니다]

한번 사용하면 처치 곤란한 쓰레기가 되는 기저귀 폐기물을 활용한 집이 지어졌다. 콘크리트를 만드는 데 사용하는 모래에 기저귀 폐기물이 혼합됐다. 자연환경에서 분해되기까지 수백 년이 걸리는 기저귀 폐기물의 새로운 활용처가 생길지 관심이 모인다.


바트 드완커 일본 기타큐슈대 교수 연구팀은 기저귀를 주입한 콘크리트를 활용해 인도네시아에 집을 짓는 데 성공한 사례를 지난 18일(현지시간) 국제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트’에 발표했다. 연구팀은 “재활용이 불가능한 일회용 쓰레기가 지역사회에서 더 저렴한 주택을 짓기 위해 활용될 수 있는 사례를 보여주기 위해 이번 연구를 실시했다”고 말했다.

일회용 기저귀는 목재 펄프와 면 및 초흡수성 고분자물질로 만들어진다. 이러한 구성 성분은 재활용이 되지 않아 소각되거나 매립하는 방식으로 처리해야 한다. 토지에 매립된 기저귀가 분해되는데는 최소 100년의 시간이 필요하다.

연구팀은 일회용 기저귀의 목재 펄프와 고분자물질이 건축물에 사용되는 콘크리트의 구성 물질을 대체할 수 있다는 점에 주목하고 기저귀 폐기물이 콘크리트의 구성 물질을 얼마나 많이 대체할 수 있는지 확인하기 위한 실험에 나섰다.

연구팀은 기저귀 폐기물을 말리고 잘게 썬 후에 시멘트, 모래, 자갈, 돌과 혼합했다. 이렇게 만
들어진 혼합물을 건축용 콘크리트 내 모래의 40%에 해당하는 모래 대신 채워넣었다.

기저귀 폐기물이 사용된 콘크리트의 내구성을 살피기 위해 연구팀은 한 달 뒤 내구성을 분석했다. 그 결과 혼합된 기저귀 폐기물이 많아질수록 콘크리트의 강도가 낮아진다는 단점이 있었다. 연구팀은 “예를 들어 기둥과 보와 같이 건축물을 지탱하는 구조물의 경우 기저귀 폐기물을 활용한 물질을 더 적게 사용해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높은 건물일수록 기저귀 폐기물의 비율을 낮춰야 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연구팀은 1층짜리 주택의 경우 콘크리트 내 모래 중 27%가 기저귀 폐기물로 대체될 수 있지만, 3층 높이의 집이라면 기저귀 폐기물의 구성 비율을 10% 수준으로 낮춰야 한다고 설명했다.

건축물의 각 부분별로 살펴보면 상대적으로 적은 내구도가 필요한 벽의 경우 콘크리트 내 모래 중 최대 40%가 기저귀 폐기물로 대체될 수 있지만 단단하게 지어져야 하는 바닥의 경우 모래의 9% 정도만 기저귀로 대체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저귀 폐기물을 활용한 건축물이 상용화되기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크리스토프 슈뢰플 독일 드레스덴 공대 교수는 “분해할 수 없는 폐기물에서 새로운 가치물을 생성한 연구”라고 말하면서도 “기저귀 폐기물을 운반하기까지 긴 운송 경로가 필요하다”고 네이처에 전했다. 그는 이어 “저개발국가에서 저가 주택의 환경 친화적인 주택을 짓기 위해선 콘크리트 대신 목재 기반의 복합 재료로 만든 벽을 선택하는 방안이 있다”고 덧붙였다. 

해당 게시물에 음란물(아동 포함), 도박,광고가 있거나 바이러스, 사기파일이 첨부된 경우에 하단의 신고를 클릭해주세요.
단, 정상적인 게시물을 신고할 시 사이트 이용에 불이익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댓글 0
닉네임
14-03-02
답글 0
추천공감 0
감추기
보이기
삭제
신고
댓글을 불러오는데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댓글입력 ┗답글
┗답글닉네임
14-03-02
감추기
보이기
삭제
신고
댓글을 불러오는데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해당 게시물에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입력
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점수 조회
정치 게시물 허용 안내LuckyMan10-2836345
"진흙탕 전대", "탄핵 들먹여"…여야 원내대표 회동 시작부터 신경전yang12007-16011
한동훈 나오자 “배신자”...의자 집어들고 지지자간 몸싸움yang12007-16011
김여정 “또다시 삐라 발견…처참하고 기막힌 대가 각오해야 할 것”yang12007-16010
15일 전공의 최종 사직처리 마감 시한…얼마나 돌아올까ㅇㅅㅎ0407-15010
미혼남녀 2명 중 1명은 "결혼식 생략 가능"…이유 들어보니ㅇㅅㅎ0407-15011
"3과목 7등급 받아도 갈 수 있다"…'의대' 입시 스타트ㅇㅅㅎ0407-15011
"차량 돌진 땐 가로수 뒤로"…국정원 테러대응요령 배포yang12007-12018
정부, 일본 방위백서 ‘독도는 일본땅’ 억지주장에 “즉각 철회” 촉구…일본 인사 초치yang12007-12018
尹대통령 "집중호우 피해지역에 특별재난지역 선포 검토"yang12007-12018
'형 부부 재판 출석' 박수홍 "1심 일부 무죄 너무 부당…엄벌 원해"ㅇㅅㅎ0407-11018
"핏줄이 남보다 못해"… '구하라·박수홍 변호사'가 말하는 가족의 의미는ㅇㅅㅎ0407-11015
모두 잠든 밤, 200년 만에 ‘극한 폭우’ 덮쳤다ㅇㅅㅎ0407-11021
폭우에 차 침수되자 밖으로 나온 여성 운전자…급류에 휩쓸려 실종yang12007-09016
국힘 "김영란법 식사비 5만원, 농축수산물 30만원 상향 제안"yang12007-09017
이재명, 내일 대표 출마 선언…"대한민국 비전 제시"yang12007-09018
‘총파업 선언’ 삼성전자 노조, 내일부터 사흘간 파업ㅇㅅㅎ0407-08020
"매번 죄송해요" 택배기사 불러세운 2층 부부의 감동 선물ㅇㅅㅎ0407-08017
건국대 의대 등 12곳, 8일부터 재외국민 전형ㅇㅅㅎ0407-08016
은행 파산 vmffotl148807-07019
주요 국가 생산 vmffotl148807-07017
반도체 동향 vmffotl148807-07026
한 달 전 전셋집 보고 간 뒤…몰래 집 들어간 30대 '비극적 결말'yang12007-05021
탄핵 검사, '분변 루머' 이성윤 등 명예훼손으로 고소yang12007-05022
尹 탄핵 반대 청원 등장, 110만 넘긴 찬성 청원에 도전장…4년 전 판박이?yang12007-05019
의사들이 돌아왔다, 공공병원의 기적ㅇㅅㅎ0407-04023
게시판 검색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