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정보입력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
닫기

로그인폼

커뮤니티COMMUNITY

커뮤니티 > 정치/사회

"고소당해 억울"…빵 120만원어치 주문 후 '노쇼'한 손님, 알고 보니

ㅇㅅㅎ04
LEVEL34
출석 : 72일
Exp. 51%
[등록된 소개글이 없습니다]

동네 베이커리에서 자녀의 학교와 학원에 돌릴 빵 주문을 문의했다가 '노쇼'로 고소당해 억울하다는 사연이 온라인에서 화제다. 빵집 측은 "손님이 예약 확정을 했었다"며 "실수가 아닌 고의성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반박했다.


지난 2일 한 온라인 카페에는 '노쇼했다며 고소당했어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아이가 그 집 빵을 좋아해서 동네 베이커리에 단체 주문이 되는지 물어봤다"며 그로부터 이틀 뒤 아르바이트 종업원과 주문과 관련한 자세한 이야기를 나눴다고 설명했다.

그는 "빵을 주문하게 되면 언제쯤 몇 개를 할 것 같고, 시간은 이 정도쯤인데 정확하지는 않다"며 "진행하게 되면 내일 전화드리고 계좌로 미리 입금하겠다고 말씀을 드렸었다"고 말했다.

이어 "근데 제가 집에 와서 다리에 살짝 화상을 입으면서 조금 다치기도 했고, 아이가 원하지 않으면서 빵을 사서 학교와 학원을 방문하려 했던 계획이 백지화됐다"고 밝혔다. 그는 "제가 다쳐서 그 빵집에 연락은 못 했다"며 "일주일 뒤 다음에 주문하겠다고 말씀드리려고 (빵집에) 들렸는데 갑자기 저를 보더니 (사장이) 짜증을 내셨다"고 전했다.

A씨에 따르면 빵집 사장 B씨는 "A씨가 예약했던 날짜에 직원들이 모두 아침부터 나와서 빵을 만들고 포장했는데, 연락이 안 되어서 재료도 날리고 빵도 다 버리게 됐다"고 화내며 그를 경찰에 신고했다.

이에 대해 A씨는 "직원분이 제 연락처를 잘못 받아적었더라"며 "물론 제가 전화를 안 드린 건 죄송한 부분이지만, 제가 입금한 적도 없었는데 어느 정도일 거라고 말했던 날짜에 그냥 마음대로 빵을 만들어두고는 저 때문에 피해가 생겼다면서 다 제 책임이라고 하시고, 경찰에 고소하셨다니 저는 너무 당황스럽다"고 말했다. 

 

해당 글이 온라인 커뮤니티로 퍼져 논란이 불거지자 사장 B씨는 언론을 통해 반박했다. 7일 JTBC '사건반장'에 따르면, 빵집 종업원은 지난달 23일 A씨와 날짜를 확인하며 단체 주문을 받았다. 주문받은 빵은 쉬폰 120개, 생도넛 140개 등 총 280개로, 가격은 123만8000원어치였다.


사장 B씨는 "단체 주문 가능 여부를 문의한 손님 A씨가 이틀 뒤 직원과 달력까지 확인하면서 예약 일자를 확정했다"고 했다. 당시 A씨는 직원에게 "바빠서 연락 안 될 수도 있는데 빵 픽업하는 날 와서 계산하겠다"고 말한 후, 빵집을 나갔다가 다시 들어와서는 "예약 주문된 거죠?"라고 재차 확인했다고 한다. A씨와는 상반된 주장으로, 확실하게 대량 구매 예약을 한 거라고 생각했기에 빵을 만들었다는 설명이다.

직원이 전화번호를 잘못 받아적은 것이라는 A씨의 주장에 대해 사장 B씨는 "010을 제외한 뒷번호 중 7자리가 달랐다"며 "실수가 아닌 고의성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손님이 '죄송하다'는 문자를 계속 보내고 있다"며 "뒤늦게 사과하는 게 형식적이라고 느껴지고, 정작 변상에 대해서는 말이 없다"고 말했다.

사정변경으로 말미암은 어쩔 수 없는 '노쇼'가 아니라 거짓 전화번호 노출 후 음식을 만들게 하고 나타나지 않았다면 수사기관은 계획적인 행위라고 판단할 여지가 있다.

이러한 행위는 형법상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죄가 성립될 수 있다.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15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 

해당 게시물에 음란물(아동 포함), 도박,광고가 있거나 바이러스, 사기파일이 첨부된 경우에 하단의 신고를 클릭해주세요.
단, 정상적인 게시물을 신고할 시 사이트 이용에 불이익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댓글 0
닉네임
14-03-02
답글 0
추천공감 0
감추기
보이기
삭제
신고
댓글을 불러오는데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댓글입력 ┗답글
┗답글닉네임
14-03-02
감추기
보이기
삭제
신고
댓글을 불러오는데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해당 게시물에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입력
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점수 조회
정치 게시물 허용 안내LuckyMan10-2836315
CCTV 사각지대서... 외국인 여직원들 껴안고 만진 공장 관리자ㅇㅅㅎ0423:55013
여성 납치해 카드로 900만원 인출한 30대…나흘만에 잡았다ㅇㅅㅎ0423:54012
서울대병원 교수 529명 '무기한 휴진'ㅇㅅㅎ0423:54015
국힘, 경찰청 찾아 "해병대원 1주기 전에 수사결과 내달라"tidskfknara06-15023
부안군 지진 시설피해 500건 이상, 국가유산 피해 6건tidskfknara06-15020
"잘 받았어?"…채무자 회사에 수십 인분 '후불' 배달 음식 보내 빚 독촉tidskfknara06-15027
지역 대학병원 ‘정상 진료’ 방침에도 환자 “무기한 휴진될라” 불안감 확산ㅇㅅㅎ0406-14042
의령·정선 36도 넘어 ‘활활’… 6월 최고 기온 줄줄이 경신ㅇㅅㅎ0406-14038
밀양 사건 피해자 “반짝 관심, 상처만 주고 끝나지 않길”ㅇㅅㅎ0406-14046
부산 광안대교서 다중 추돌 사고…시설 보수 작업자 당 7명 중경상yang12006-12042
꽃 한 송이 예뻐서 꺾었다가… 절도범된 80대 치매 할머니yang12006-12040
세브란스병원 교수들 오는 27일부터 `무기한` 휴진 결의yang12006-12043
교감 뺨 때린 초3, 이번엔 ‘출석 정지’ 중 자전거 훔치다 걸렸다ㅇㅅㅎ0406-10053
"고소당해 억울"…빵 120만원어치 주문 후 '노쇼'한 손님, 알고 보니ㅇㅅㅎ0406-10056
국민생명을 볼모로… 의협 18일 전면 휴진ㅇㅅㅎ0406-10048
은행 당기순익 비교 vmffotl148806-09063
시중은행 당기순이익 vmffotl148806-09059
국민은행 실적 vmffotl148806-09062
"육수 왜 늦게줘" 우동 엎고 알바생 가슴팍 툭툭…남녀 손님 '난동'yang12006-07076
"얼마나 돌아올까"…전공의 설득 나선 병원장들에게 물었다yang12006-07077
탈북민 단체 “7일은 쌀 500kg-영화 ‘파묘’ 담긴 USB 보낼 것”yang12006-07077
교사 인권 어디까지... 이번엔 초등학생이 교감 뺨 때려ㅇㅅㅎ0406-060118
시아버지에 성폭행당할 뻔한 베트남 며느리…남편 말에 신고 못했다ㅇㅅㅎ0406-060116
밀양 성폭행 가해자 ‘각별한 부성애’?…이수정 “미성년女 얼마나 위험한지 몸소 알고 있기 때문”ㅇㅅㅎ0406-060120
북한 '오물 풍선' 피해 국민 지원한다yang12006-040101
게시판 검색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