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정보입력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
닫기

로그인폼

커뮤니티COMMUNITY

커뮤니티 > 정치/사회

강형욱 갑질 의혹 노동부 움직인다 “직권조사 검토, 자료 요구”

ㅇㅅㅎ04
LEVEL33
출석 : 70일
Exp. 85%
[등록된 소개글이 없습니다]

[이데일리 홍수현 기자] ‘개통령’ 반려견 훈련사 강형욱 보듬컴퍼니 대표의 직장 내 괴롭힘 의혹이 사그라지지 않는 가운데 고용노동부가 직권조사 및 특별근로감독 등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고용노동부 의정부지청 관계자는 23일 “오늘 오전 보듬컴퍼니에 대한 직권조사와 특별근로감독 시행에 대한 논의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노동부는 2019년부터 갑질 등 직장 내 괴롭힘 등으로 논란이 된 기업에 대해서는 예외 없이 조사나 감독을 실시하고 있다.

다만 피해사례가 의정부지청에 정식 접수되지 않은 상황에서 의혹만으로 조사에 착수하기는 어렵다는 입장도 고려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의정부지청은 최근 언론에 보도된 피해 사례의 시기 등을 파악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관계자는 “언론에 보도된 피해자들은 2018년 퇴사한 분들이어서 2019년 시행된 제도를 적용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실제 2019년 이후 피해 사례가 접수되거나 확인되면 특별근로감독을 벌일 방침이다.

의정부지청은 보듬컴퍼니를 수차례 방문했지만 회사 관계자들과 접촉하지 못했다. 또 근로자 현황 등 자료 제출 공문도 발송했지만 답변을 받지 못한 상태다.

최근 강 대표가 운영하는 보듬컴퍼니에서 직장 내 괴롭힘을 당했다는 글이 구직 플랫폼에 연이어 게시됐다.

지난달에는 보듬컴퍼니에 대한 “여기 퇴사하고 정신과에 계속 다님(공황장애, 불안장애, 우울증 등)”, “부부관계인 대표이사의 지속적인 가스라이팅, 인격 모독, 업무 외 요구사항 등으로 정신이 피폐해짐” 등 후기가 올라왔다. 또 정해진 시간에만 화장실에 가게 했다거나, 명절 선물을 배변 봉투에 담아 전달했다는 폭로도 나왔다.

강 대표가 상습적으로 직원들을 괴롭혔다는 폭로가 이어지고 있으나 강 대표는 현재까지 아무런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그는 22일 유튜브 채널을 통해 입장을 전하겠다고 알렸으나 침묵을 지키고 있다. 보듬컴퍼니는 공식 사이트를 통해 “올해 6월 30일 반려견 교육 서비스를 전면 종료한다”고 안내했다.

 

해당 게시물에 음란물(아동 포함), 도박,광고가 있거나 바이러스, 사기파일이 첨부된 경우에 하단의 신고를 클릭해주세요.
단, 정상적인 게시물을 신고할 시 사이트 이용에 불이익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댓글 0
닉네임
14-03-02
답글 0
추천공감 0
감추기
보이기
삭제
신고
댓글을 불러오는데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댓글입력 ┗답글
┗답글닉네임
14-03-02
감추기
보이기
삭제
신고
댓글을 불러오는데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해당 게시물에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입력
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점수 조회
정치 게시물 허용 안내LuckyMan10-2836315
지역 대학병원 ‘정상 진료’ 방침에도 환자 “무기한 휴진될라” 불안감 확산ㅇㅅㅎ0405:24015
의령·정선 36도 넘어 ‘활활’… 6월 최고 기온 줄줄이 경신ㅇㅅㅎ0405:23013
밀양 사건 피해자 “반짝 관심, 상처만 주고 끝나지 않길”ㅇㅅㅎ0405:22017
부산 광안대교서 다중 추돌 사고…시설 보수 작업자 당 7명 중경상yang12006-12020
꽃 한 송이 예뻐서 꺾었다가… 절도범된 80대 치매 할머니yang12006-12020
세브란스병원 교수들 오는 27일부터 `무기한` 휴진 결의yang12006-12020
교감 뺨 때린 초3, 이번엔 ‘출석 정지’ 중 자전거 훔치다 걸렸다ㅇㅅㅎ0406-10027
"고소당해 억울"…빵 120만원어치 주문 후 '노쇼'한 손님, 알고 보니ㅇㅅㅎ0406-10032
국민생명을 볼모로… 의협 18일 전면 휴진ㅇㅅㅎ0406-10025
은행 당기순익 비교 vmffotl148806-09039
시중은행 당기순이익 vmffotl148806-09039
국민은행 실적 vmffotl148806-09040
"육수 왜 늦게줘" 우동 엎고 알바생 가슴팍 툭툭…남녀 손님 '난동'yang12006-07052
"얼마나 돌아올까"…전공의 설득 나선 병원장들에게 물었다yang12006-07050
탈북민 단체 “7일은 쌀 500kg-영화 ‘파묘’ 담긴 USB 보낼 것”yang12006-07049
교사 인권 어디까지... 이번엔 초등학생이 교감 뺨 때려ㅇㅅㅎ0406-06085
시아버지에 성폭행당할 뻔한 베트남 며느리…남편 말에 신고 못했다ㅇㅅㅎ0406-06084
밀양 성폭행 가해자 ‘각별한 부성애’?…이수정 “미성년女 얼마나 위험한지 몸소 알고 있기 때문”ㅇㅅㅎ0406-06081
북한 '오물 풍선' 피해 국민 지원한다yang12006-04079
대통령실 "한-아프리카 정상회의 조약·협정 12건, MOU 34건 체결"yang12006-04060
“특검법만 쏟아내면 민생은 언제 챙기나”…22대 시작하자마자 또 ‘특검 정국’yang12006-04063
마약범 3만명 육박… 청소년은 6배 급증ㅇㅅㅎ0406-03072
'개통령' 강형욱 회사만이 아니다…"사전 동의 없이 사내 메신저 확인"ㅇㅅㅎ0406-03070
"천재적 재능 아깝다"…'김호중 감싸기' 난리 난 KBS 게시판ㅇㅅㅎ0406-03064
성심당 ‘임대료 논란’에 대전시 참전? “역 앞에 공간 있다”tidskfknara06-01065
게시판 검색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