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정보입력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
닫기

로그인폼

커뮤니티COMMUNITY

커뮤니티 > 정치/사회

태국 저수지 드럼통서 30대 한국인 관광객 시신 발견

ㅇㅅㅎ04
LEVEL35
출석 : 75일
Exp. 53%
[등록된 소개글이 없습니다]

태국 유명 휴양지 파타야의 한 저수지에서 30대 한국인 남성 관광객이 숨진 채 발견됐다. 이 남성의 시신은 시멘트로 메워진 드럼통에 담긴 뒤 저수지에 버려져 있었다. 태국 경찰 당국은 몸값을 노리고 납치한 뒤 살해한 사건으로 보고 한국인 용의자 3명을 추적하고 있다.


11일(현지 시간) 태국 매체 카오솟에 따르면 현지 경찰은 이날 오후 파타야 맙쁘라찬 저수지에서 시멘트로 가득 메워진 검은색 플라스틱 드럼통 안에 한국인 남성 관광객의 시신이 들어 있는 것을 발견했다. 이 남성은 지난달 30일 태국에 입국한 한국인 관광객 노모 씨(34)로 알려졌다.

현지 경찰에 따르면 노 씨의 어머니는 이달 7일 괴한으로부터 “아들이 마약을 버려 자신들이 손해를 입었으니 아들을 살리고 싶으면 300만 밧(약 1억1200만 원)을 가져오라”라는 내용의 협박 전화를 받았다. 노 씨의 어머니는 곧바로 “아들이 납치된 것 같다”며 주태국 한국대사관에 신고했고, 대사관은 태국 경찰에 협조를 요청했다.

현지 경찰은 즉시 수사에 착수했다. 현지 경찰에 따르면 노 씨에게는 태국인 부인이 있었다. 그는 “2일 태국 후아이쾅 지역의 한 술집에서 노 씨를 마지막으로 봤다”고 진술했다. 후아이쾅 지역은 노 씨가 발견된 파타야에서 차로 1시간 50분가량 떨어진 곳이다.

경찰이 이 진술을 바탕으로 술집 인근 폐쇄회로(CC)TV를 확보해 분석한 결과 3일 오전 2시경 한국인 남성 2명이 노 씨를 렌터카에 태워 파타야로 향한 것으로 나타났다. 파타야에 도착한 이들은 픽업트럭으로 갈아탄 뒤 파타야 저수지 인근 숙소를 빌렸다.

납치범 일당은 4일 오후 9시경 짐칸에 검은색 물체를 싣고 숙소를 빠져나갔다. CCTV 영상에 따르면 납치범들은 한 상점에서 검은색 플라스틱 드럼통과 로프를 산 뒤에 저수지 인근에서 1시간가량 머물다가 숙소로 돌아왔다. 이를 수상하게 여긴 현지 경찰은 11일 잠수부를 투입해 저수지를 수색했고, 그 결과 노 씨로 추정되는 시신이 담긴 드럼통을 발견했다.

현지 경찰은 CCTV 분석 결과 등을 통해 한국인 용의자 3명을 특정하고 이들 가운데 1명이 9일 태국에서 출국했다는 것을 확인했다. 아직 태국에 있는 것으로 보이는 나머지 2명에 대해서는 행방을 추적 중이다.

한국 외교부는 12일 입장문을 내고 “현지 공관은 사건 발생 인지 직후부터 필요한 영사 조력을 제공하고 있다”며 “피해자 가족을 지원하고 현지 경찰에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한국 경찰은 국제형사경찰기구(인터폴)를 통해 현지 경찰과 논의해 수사 인력 파견 등 향후 수사 계획을 정할 방침이다. 

해당 게시물에 음란물(아동 포함), 도박,광고가 있거나 바이러스, 사기파일이 첨부된 경우에 하단의 신고를 클릭해주세요.
단, 정상적인 게시물을 신고할 시 사이트 이용에 불이익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댓글 0
닉네임
14-03-02
답글 0
추천공감 0
감추기
보이기
삭제
신고
댓글을 불러오는데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댓글입력 ┗답글
┗답글닉네임
14-03-02
감추기
보이기
삭제
신고
댓글을 불러오는데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해당 게시물에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입력
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점수 조회
정치 게시물 허용 안내LuckyMan10-2836319
'2시간' 자리 비워 음료 치웠더니…돌아온 손님 "넌 부모도 없냐"ㅇㅅㅎ0403:42013
일도 가정도 챙긴다… 아빠 출산휴가 최대 한달까지 늘리기로ㅇㅅㅎ0403:41011
서울대병원, 휴진 3일째 진료-수술 대부분 재개… “휴진 의미 있나”ㅇㅅㅎ0403:41010
“나 공무원인데 장사 망하게 해주겠다”…갑질 논란에 구청 사과yang12006-18028
김정숙 여사, '명예훼손' 고소에…배현진 "애 닳긴 하나 보다"yang12006-18026
한중 외교안보대화 서울서 열려…북러 회담도 의제로yang12006-18028
CCTV 사각지대서... 외국인 여직원들 껴안고 만진 공장 관리자ㅇㅅㅎ0406-16045
여성 납치해 카드로 900만원 인출한 30대…나흘만에 잡았다ㅇㅅㅎ0406-16041
서울대병원 교수 529명 '무기한 휴진'ㅇㅅㅎ0406-16051
국힘, 경찰청 찾아 "해병대원 1주기 전에 수사결과 내달라"tidskfknara06-15053
부안군 지진 시설피해 500건 이상, 국가유산 피해 6건tidskfknara06-15049
"잘 받았어?"…채무자 회사에 수십 인분 '후불' 배달 음식 보내 빚 독촉tidskfknara06-15059
지역 대학병원 ‘정상 진료’ 방침에도 환자 “무기한 휴진될라” 불안감 확산ㅇㅅㅎ0406-14071
의령·정선 36도 넘어 ‘활활’… 6월 최고 기온 줄줄이 경신ㅇㅅㅎ0406-14064
밀양 사건 피해자 “반짝 관심, 상처만 주고 끝나지 않길”ㅇㅅㅎ0406-14079
부산 광안대교서 다중 추돌 사고…시설 보수 작업자 당 7명 중경상yang12006-12068
꽃 한 송이 예뻐서 꺾었다가… 절도범된 80대 치매 할머니yang12006-12070
세브란스병원 교수들 오는 27일부터 `무기한` 휴진 결의yang12006-12080
교감 뺨 때린 초3, 이번엔 ‘출석 정지’ 중 자전거 훔치다 걸렸다ㅇㅅㅎ0406-10089
"고소당해 억울"…빵 120만원어치 주문 후 '노쇼'한 손님, 알고 보니ㅇㅅㅎ0406-10084
국민생명을 볼모로… 의협 18일 전면 휴진ㅇㅅㅎ0406-10085
은행 당기순익 비교 vmffotl148806-09092
시중은행 당기순이익 vmffotl148806-09086
국민은행 실적 vmffotl148806-09095
"육수 왜 늦게줘" 우동 엎고 알바생 가슴팍 툭툭…남녀 손님 '난동'yang12006-070104
게시판 검색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