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정보입력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
닫기

로그인폼

커뮤니티COMMUNITY

커뮤니티 > 정치/사회

'의대증원' 대치 장기전…비상진료 강화 vs 갈등 봉합 후 대응

tjsgh3471
LEVEL35
출석 : 74일
Exp. 29%
[등록된 소개글이 없습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전공의 이탈에 따른 의료공백이 장기화하고 있는 가운데 정부는 대체 인력 파견 연장 등 비상진료체제를 강화하고 나섰다. 의료계는 내부 갈등 봉합 후 의대 증원 대응 방향에 대해 본격 논의할 것으로 전망된다.


보건복지부는 14일 '의사 집단행동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제32차 회의를 열고 비상진료체계 운영현황과 의사 집단행동 현황 등을 점검했다. 

 

이날 비상진료체계 운영상황 점검 결과 일반병상 입원환자는 8만3349명으로 전주 대비 3.7% 감소했다. 중환자실 입원환자는 상급종합병원은 전주 대비 1.5%, 전체종합병원은 전주 대비 2% 감소했다. 응급실 408개소 중 394개소는 병상 축소 없이 운영 중이다.


복지부는 비상진료체계를 운영 중인 의료기관과 의사, 간호사 등에 대한 인건비 지원이 차질 없이 이뤄지도록 국고보조금 교부신청 기한을 이달 12일에서 17일까지로 연장했다고 밝혔다. 또 지난달 25일부터 2차로 파견된 공중보건의사 147명과 군의관 100명을 대상으로 파견 기간 연장 수요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18일부터는 진료지원(PA) 간호사 양성 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다.

조규홍 복지부 장관은 "정부는 국민의 생명과 건강 보호를 최우선으로 비상진료체계 운영을 강화하고, 중증응급환자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맞춤형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대한의사협회 비상대책위원회(의협 비대위)는 여당의 참패로 마무리된 총선 후 첫 비대위 회의를 열고, 내부 갈등 봉합에 나섰다.

최근 박단 대한전공의협의회 비대위원장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의대 교수들을 '착취 사슬 관리자"라는 글을 올렸다. 이에 대해 김택우 의협 비대위원장은 이날 오후 2시 의협 비대위 제8차 회의에 앞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다양한 직군에 따라 다양한 목소리가 나올 수 있으며 우리들이 경청해야 할 부분"이라고 말했다. 이어 "관계 정립이라든지 서로의 좋은 의견들이 넘치면 현 상황들이 많이 개선되지 않을까 한다"고 덧붙였다.

의협 신임 회장으로 당선된 임현택 당선인과 비대위원장 자리를 두고 겪고 있는 갈등에 대해서도 입장을 전했다. 

해당 게시물에 음란물(아동 포함), 도박,광고가 있거나 바이러스, 사기파일이 첨부된 경우에 하단의 신고를 클릭해주세요.
단, 정상적인 게시물을 신고할 시 사이트 이용에 불이익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댓글 0
닉네임
14-03-02
답글 0
추천공감 0
감추기
보이기
삭제
신고
댓글을 불러오는데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댓글입력 ┗답글
┗답글닉네임
14-03-02
감추기
보이기
삭제
신고
댓글을 불러오는데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해당 게시물에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입력
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점수 조회
정치 게시물 허용 안내LuckyMan10-2836302
“시간당 1만원 이모님이 날 살렸네”…정부 인증도 받아 부모들 ‘엄지척’ㅇㅅㅎ0423:4705
강형욱 갑질 의혹 노동부 움직인다 “직권조사 검토, 자료 요구”ㅇㅅㅎ0423:4705
"만취는 아니"라더니…김호중, CCTV 보니 '비틀대며 차 탑승'ㅇㅅㅎ0423:4605
김진표 "개헌·선거제도 결실 못 봐 아쉬워‥22대 국회서 성과 내야"yang12005-2209
'직구 논란'에 당정대 정책협의회 신설…매주 1회 정례화yang12005-22010
尹, 채상병 특검법 거부권 행사…여야 격렬 대치yang12005-22010
"환자는 두렵다…의정갈등 양보해달라" 호소한 폐암환우회장 별세ㅇㅅㅎ0405-20011
버닝썬 '승리·정준영' 경찰 유착…故 구하라가 밝혔다ㅇㅅㅎ0405-20011
‘음주는 했지만 공연은 하겠다’는 김호중…‘출국금지’ㅇㅅㅎ0405-20011
“머리띠 부러뜨려 죄송해요”…무인사진관 아이 90도 꾸벅tidskfknara05-18014
목줄 없는 개, 일가족 습격… 신고했더니 “증거 있냐”tidskfknara05-18015
동해로 미사일 쏜 북 “유도체계 개발 위한 시험사격”tidskfknara05-18016
이번엔 배달기사, 현금 600만원 든 지갑 주워 그대로 돌려줬다ㅇㅅㅎ0405-17018
아내가 동료와 바람나자 상간남 차에 '위치추적기' 단 남편 그 후ㅇㅅㅎ0405-17020
‘의대 증원 갈등’…법원, 정부 손 들어주면서 대학들, 증원 학칙개정 속도↑ㅇㅅㅎ0405-17018
강원도, 지역특색 살린 ‘맞춤형 일자리 사업’ 추진tidskfknara05-15019
尹 “개혁은 적 만드는 일… 기득권 빼앗기는 쪽서 정권 퇴진운동”tidskfknara05-15019
민주 "尹 대통령, 부처님 가르침 되새겨 반목·갈등 정치 탈피하길"tidskfknara05-15059
'가습기만큼 고요한' 비행체…내년 말 서울 상공에 뜬다yang12005-14020
과수화상병 올 첫 발생, 올해도 金사과 될라 ‘방역 비상’yang12005-14020
안철수 “尹, ‘채상병 특검법’ 그냥 받는 게 정정당당”yang12005-14021
의료계 증원 갈등에도… 입시설명회 1000여명 몰려ㅇㅅㅎ0405-13022
태국 저수지 드럼통서 30대 한국인 관광객 시신 발견ㅇㅅㅎ0405-13089
[단독]법원, 26억장 분량 정보 北에 털려… 내용 파악된건 0.5%뿐ㅇㅅㅎ0405-13084
대낮에 부산 법원 앞에서 흉기로 유튜버 살해한 50대 구속…"도망 우려"tjsgh347105-11019
게시판 검색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