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정보입력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
닫기

로그인폼

커뮤니티COMMUNITY

커뮤니티 > 정치/사회

“시간당 1만원 이모님이 날 살렸네”…정부 인증도 받아 부모들 ‘엄지척’

ㅇㅅㅎ04
LEVEL34
출석 : 72일
Exp. 51%
[등록된 소개글이 없습니다]

서울 노원구에 거주하는 40대 워킹맘 강으니 씨는 요즘 흔치 않은 네 아이의 엄마다. 중학교 3학년과 1학년, 초등학교 1학년, 6살 아이를 두고 있다. 강 씨와 남편 모두 일하는 맞벌이 부부다. 둘 다 지방에서 상경해 부모 도움을 받기도 어려운 처지였다. 주변에서 어떻게 육아와 일을 병행할 수 있는지 물어보면 강 씨는 “아이돌봄서비스 사업에서 만난 돌보미 선생님 덕분”이라고 답한다. 그는 “나라에서 지원해주는 돌봄사업이라 비싸지 않고 믿을 수 있어 7년전 부터 지금까지 같은 돌보미 선생님이 계속 아이를 봐줬다”고 말했다.


싱글대디 남일현 씨(32)도 아이돌봄서비스의 수혜자다. 남 씨는 “정규직 일자리 전환과 딸아이 육아를 모두 포기할 수 없던 중 아이돌봄서비스를 알게 되고 ‘죽으라는 법은 없구나’ 큰 위로와 힘을 얻었다”고 말했다.

아이돌봄서비스는 양육 공백이 발생할 수 있는 가정의 12세 이하 아동에게 돌봄 서비스를 제공해 시설 보육의 사각지대를 해소하는 정책이다. 어린이집, 유치원, 방과 후 늘봄학교 같은 기관이 미처 채우지 못하는 틈새 시간에 보육을 제공하는 데 방점을 두고 있다. 가격도 평일 기준 요금이 시간당 1만 1630원으로 저렴한 편이라 저출산 시대에 맞춤형 정책으로 평가받는다.

이에 정부는 올해 아이돌봄서비스 지원 가구를 전년(8만5000가구) 대비 29.4%(2만5000가구) 늘어난 11만 가구로 확대했다. 아이돌봄 지원 예산도 지난해 3546억원보다 32.0%(1133억원) 증가한 4679억원으로 늘렸다. 이를 재원으로 정부는 올해부터 서비스를 이용하는 2자녀 이상 가구에는 본인부담금의 10%를 추가 지원하기로 했다. 0~1세 아동을 양육하는 24세 이하 청소년 (한)부모는 이용요금의 10%만 부담하면 된다.

아이돌보미 인원도 확충할 방침이며, 믿고 맡길 수 있는 돌보미 선발도 추진한다. 여성가족부는 아이돌보미 인원을 ‘선 교육, 후 채용’ 방식으로 개편했다. 민간 육아도우미도 양성 교육 이수정에 참여할 수 있다. 여가부 관계자는 “교육과 인증을 받은 것을 확인할 수 있어 아이 맡기는 부모들이 좀 더 안심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아이돌봄서비스 신청은 아이돌봄서비스 홈페이지나 아이돌봄 앱에서 손쉽게 할 수 있다. 정부 지원을 받기 위해선 사전에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나 복지포털사이트인 ‘복지로’에서 정부 지원 판정을 받으면 된다.

또 다른 육아·보육 지원 정책으로 공동육아나눔터도 호평을 받는다. 공동육아나눔터는 지역의 아파트나 가족센터, 주민센터 등의 유휴공간을 돌봄공간으로 조성하고, 부모들이 육아라는 공통의 관심사를 토대로 이웃과 소통하며 함께 자녀를 돌볼 수 있도록 지원한다. 우리 옛 선조들의 품앗이와 유사하다. 이런 형태의 사업은 일본에서도 실질적인 효과가 입증됐다. 도쿄에서 600여㎞ 떨어진 오카야마현 농촌 소도시 나기초 지역은 무료 육아시설인 ‘나기 차일드 홈’을 운영해 2005년 1.41명이던 출산율을 2019년 2.95명까지 끌어올렸다.

공동육아나눔터의 이용도 증가추세다. 연간 이용자 수는 2022년 212만여명에서 작년 262만여명으로 껑충뛰었다. 이에 따라 정부는 공동육아나눔터 운영 예산을 작년 104억원에서 올해 118억원으로 증액했다. 공동육아나눔터도 작년보다 40개소 늘어난 435개소로 대폭 확대했다.

여가부는 공동육아나눔터 전체 운영을 총괄하며 지방자치단체, 민간과 협력해 시설을 확대하고, 주말·방학기간 이용 시간 연장 등 지역별 운영방식을 다양화하고 있다. 지역사회에 공동육아나눔터가 확대되면 부모들의 접근성이 좋아지면서 이용자들이 보다 편리하게 자녀와 함께 시설을 이용할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신영숙 여성가족부 차관은 “아이돌봄 서비스의 긴급돌봄 도입 등 돌봄 사각지대의 틈새를 메우는 성과가 있었다”며 “앞으로 아이돌봄 서비스와 공동육아나눔터 확대 등을 통해 저출산 극복의 마중물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해당 게시물에 음란물(아동 포함), 도박,광고가 있거나 바이러스, 사기파일이 첨부된 경우에 하단의 신고를 클릭해주세요.
단, 정상적인 게시물을 신고할 시 사이트 이용에 불이익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댓글 0
닉네임
14-03-02
답글 0
추천공감 0
감추기
보이기
삭제
신고
댓글을 불러오는데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댓글입력 ┗답글
┗답글닉네임
14-03-02
감추기
보이기
삭제
신고
댓글을 불러오는데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해당 게시물에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입력
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점수 조회
정치 게시물 허용 안내LuckyMan10-2836315
CCTV 사각지대서... 외국인 여직원들 껴안고 만진 공장 관리자ㅇㅅㅎ0423:55013
여성 납치해 카드로 900만원 인출한 30대…나흘만에 잡았다ㅇㅅㅎ0423:54011
서울대병원 교수 529명 '무기한 휴진'ㅇㅅㅎ0423:54015
국힘, 경찰청 찾아 "해병대원 1주기 전에 수사결과 내달라"tidskfknara06-15023
부안군 지진 시설피해 500건 이상, 국가유산 피해 6건tidskfknara06-15020
"잘 받았어?"…채무자 회사에 수십 인분 '후불' 배달 음식 보내 빚 독촉tidskfknara06-15026
지역 대학병원 ‘정상 진료’ 방침에도 환자 “무기한 휴진될라” 불안감 확산ㅇㅅㅎ0406-14041
의령·정선 36도 넘어 ‘활활’… 6월 최고 기온 줄줄이 경신ㅇㅅㅎ0406-14038
밀양 사건 피해자 “반짝 관심, 상처만 주고 끝나지 않길”ㅇㅅㅎ0406-14045
부산 광안대교서 다중 추돌 사고…시설 보수 작업자 당 7명 중경상yang12006-12041
꽃 한 송이 예뻐서 꺾었다가… 절도범된 80대 치매 할머니yang12006-12039
세브란스병원 교수들 오는 27일부터 `무기한` 휴진 결의yang12006-12043
교감 뺨 때린 초3, 이번엔 ‘출석 정지’ 중 자전거 훔치다 걸렸다ㅇㅅㅎ0406-10053
"고소당해 억울"…빵 120만원어치 주문 후 '노쇼'한 손님, 알고 보니ㅇㅅㅎ0406-10054
국민생명을 볼모로… 의협 18일 전면 휴진ㅇㅅㅎ0406-10047
은행 당기순익 비교 vmffotl148806-09061
시중은행 당기순이익 vmffotl148806-09059
국민은행 실적 vmffotl148806-09061
"육수 왜 늦게줘" 우동 엎고 알바생 가슴팍 툭툭…남녀 손님 '난동'yang12006-07075
"얼마나 돌아올까"…전공의 설득 나선 병원장들에게 물었다yang12006-07077
탈북민 단체 “7일은 쌀 500kg-영화 ‘파묘’ 담긴 USB 보낼 것”yang12006-07074
교사 인권 어디까지... 이번엔 초등학생이 교감 뺨 때려ㅇㅅㅎ0406-060117
시아버지에 성폭행당할 뻔한 베트남 며느리…남편 말에 신고 못했다ㅇㅅㅎ0406-060116
밀양 성폭행 가해자 ‘각별한 부성애’?…이수정 “미성년女 얼마나 위험한지 몸소 알고 있기 때문”ㅇㅅㅎ0406-060120
북한 '오물 풍선' 피해 국민 지원한다yang12006-040101
게시판 검색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