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정보입력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
닫기

로그인폼

커뮤니티COMMUNITY

커뮤니티 > 정치/사회

‘국민의 힘 참패’에 의사들 반응은?…“14만 의사 분노한 결과”

ㅇㅅㅎ04
LEVEL29
출석 : 58일
Exp. 18%
[등록된 소개글이 없습니다]

[헤럴드경제=김지윤 기자] 지상파 3사의 제22대 총선 출구조사에서 여당이 위성정당 몫까지 합쳐도 100석 안팎을 확보하는 데 그칠 것이란 전망이 나오자 의사 단체는 “일방적인 의대 증원 등 의료 정책에 대한 국민의 심판”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10일 의료계에 따르면 의사들은 이같은 입장을 보이며 “정부·여당이 총선 결과를 받아들여 일방적인 의대 증원 정책 추진을 중지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대한의사협회(의협) 비상대책위원회는 총선 출구조사 결과에 대한 즉각적인 입장이나 논평을 내지는 않았지만, 내부적으로 이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상호 비대위 대외협력위원장은 “비대위 차원의 공식 논평 여부와 내용에 대해 내부 논의 중”이라며 “총선 결과는 절차를 무시하고 비민주적으로 의료정책을 밀어붙인 것에 대한 국민들의 심판”이라고 평했다.

총선 캠페인으로 정부·여당을 타격하겠다고 예고했던 ‘강경파’ 임현택 차기 의협회장 당선인은 총선 전 “이번 총선에서 그동안처럼 여당을 일방 지지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며 “의사에게 가장 모욕을 주고 칼을 들이댔던 정당에 궤멸 수준의 타격을 줄 수 있는 선거 캠페인을 진행하겠다”고 말한 바 있다. 또 “의협 손에 국회 20~30석 당락이 결정될 만한 전략을 가지고 있다”고도 했다.

이번 총선 결과를 근거로 의협이 정부에 대한 강경 대응 수위를 한층 높일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전국의과대학교수협의회(전의교협)나 전국의대교수비상대책위원회(전의비) 등 이번 사태와 관련해 활동해온 교수단체들은 즉각적인 반응을 내놓지 않았지만, 개표가 끝나고 총회에서 입장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에 대해 강경한 발언을 해왔던 의료계 인사들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통해 개별 논평을 올렸다. 서울의대 교수 비대위 1기 위원장을 지낸 분당서울대병원 정진행 교수는 “헌정 질서를 무너뜨리고 개인 기본권을 침해한 것을 용서하지 않은 국민 심판”이라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전공의 집단행동 교사 등의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는 노환규·주수호 전 의협 회장 등도 SNS를 통해 출구조사 결과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노환규 전 의협 회장은 “이 결과는 2월 대통령이 필수의료 정책패키지를 발표한 순간 예상됐던 결과”라며 “자유의 가치를 외면한 보수 여당이 스스로 졌다”고 했다.

주수호 전 의협 비대위 언론홍보위원장은 “(여당의) 이번 총선 참패는 14만 의사와 2만 의대생, 그 가족들을 분노하게 한 결과”라고 주장했다.

김지윤 [email protected] 

해당 게시물에 음란물(아동 포함), 도박,광고가 있거나 바이러스, 사기파일이 첨부된 경우에 하단의 신고를 클릭해주세요.
단, 정상적인 게시물을 신고할 시 사이트 이용에 불이익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댓글 0
닉네임
14-03-02
답글 0
추천공감 0
감추기
보이기
삭제
신고
댓글을 불러오는데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댓글입력 ┗답글
┗답글닉네임
14-03-02
감추기
보이기
삭제
신고
댓글을 불러오는데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해당 게시물에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입력
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점수 조회
정치 게시물 허용 안내LuckyMan10-2836302
“시간당 1만원 이모님이 날 살렸네”…정부 인증도 받아 부모들 ‘엄지척’ㅇㅅㅎ0423:4705
강형욱 갑질 의혹 노동부 움직인다 “직권조사 검토, 자료 요구”ㅇㅅㅎ0423:4705
"만취는 아니"라더니…김호중, CCTV 보니 '비틀대며 차 탑승'ㅇㅅㅎ0423:4605
김진표 "개헌·선거제도 결실 못 봐 아쉬워‥22대 국회서 성과 내야"yang12005-2209
'직구 논란'에 당정대 정책협의회 신설…매주 1회 정례화yang12005-22010
尹, 채상병 특검법 거부권 행사…여야 격렬 대치yang12005-22010
"환자는 두렵다…의정갈등 양보해달라" 호소한 폐암환우회장 별세ㅇㅅㅎ0405-20011
버닝썬 '승리·정준영' 경찰 유착…故 구하라가 밝혔다ㅇㅅㅎ0405-20011
‘음주는 했지만 공연은 하겠다’는 김호중…‘출국금지’ㅇㅅㅎ0405-20011
“머리띠 부러뜨려 죄송해요”…무인사진관 아이 90도 꾸벅tidskfknara05-18014
목줄 없는 개, 일가족 습격… 신고했더니 “증거 있냐”tidskfknara05-18015
동해로 미사일 쏜 북 “유도체계 개발 위한 시험사격”tidskfknara05-18016
이번엔 배달기사, 현금 600만원 든 지갑 주워 그대로 돌려줬다ㅇㅅㅎ0405-17018
아내가 동료와 바람나자 상간남 차에 '위치추적기' 단 남편 그 후ㅇㅅㅎ0405-17020
‘의대 증원 갈등’…법원, 정부 손 들어주면서 대학들, 증원 학칙개정 속도↑ㅇㅅㅎ0405-17018
강원도, 지역특색 살린 ‘맞춤형 일자리 사업’ 추진tidskfknara05-15018
尹 “개혁은 적 만드는 일… 기득권 빼앗기는 쪽서 정권 퇴진운동”tidskfknara05-15018
민주 "尹 대통령, 부처님 가르침 되새겨 반목·갈등 정치 탈피하길"tidskfknara05-15058
'가습기만큼 고요한' 비행체…내년 말 서울 상공에 뜬다yang12005-14019
과수화상병 올 첫 발생, 올해도 金사과 될라 ‘방역 비상’yang12005-14019
안철수 “尹, ‘채상병 특검법’ 그냥 받는 게 정정당당”yang12005-14020
의료계 증원 갈등에도… 입시설명회 1000여명 몰려ㅇㅅㅎ0405-13022
태국 저수지 드럼통서 30대 한국인 관광객 시신 발견ㅇㅅㅎ0405-13089
[단독]법원, 26억장 분량 정보 北에 털려… 내용 파악된건 0.5%뿐ㅇㅅㅎ0405-13084
대낮에 부산 법원 앞에서 흉기로 유튜버 살해한 50대 구속…"도망 우려"tjsgh347105-11019
게시판 검색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