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정보입력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
닫기

로그인폼

커뮤니티COMMUNITY

커뮤니티 > 정치/사회

885회 로또당첨번호 1등 13명···'자동 11명 중 5명 경기'

마른하늘을
LEVEL14
출석 : 49일
Exp. 20%
[등록된 소개글이 없습니다]

 

885회 로또당첨번호 1등 구매 방식은? 로또 885회 1등 당첨번호 6개를 모두 맞힌 주인공은 13명이다. 이중 11명은 자동, 나머지 2명은 수동으로 885회 로또당첨번호 복권을 구매했다. 특히 13명 중 5명이 경기 지역에서 자동으로 당첨이 나와 눈길을 끈다. /동행복권 홈페이지 캡처
885회 로또당첨번호 1등 구매 방식은? 로또 885회 1등 당첨번호 6개를 모두 맞힌 주인공은 13명이다. 이중 11명은 자동, 나머지 2명은 수동으로 885회 로또당첨번호 복권을 구매했다. 특히 13명 중 5명이 경기 지역에서 자동으로 당첨이 나와 눈길을 끈다. /동행복권 홈페이지 캡처

885회 로또당첨번호 1등 배출점 경기 5곳, 서울·인천·광주·대전·전북·전남 각 1곳

[더팩트│성강현 기자] 로또885회 로또당첨번호 1등 대박 주인공은 13명이다. 이중 5명이 경기 지역에서 자동으로 구매했다.

16일 동행복권이 추첨한 제885회 로또복권 1등 당첨번호 6개를 모두 맞힌 주인공은 13명이며, 당첨금액은 각 15억4383만 원이다. 885회 로또 당첨번호 1등 구매는 자동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1등 당첨자 13명 중 11명이 자동으로 로또885회 당첨번호를 샀다. 나머지 2명 만이 수동이다. 885회 로또당첨번호 1등 자동 당첨자 11명이 로또 복권을 구매한 장소는 경기 5곳, 서울·인천·광주·대전·전북·전남 각 1곳이다. 수동 2명은 부산·충북 각 1곳에서 나왔다. 결과적으로 885회로또당첨번호 자동 당첨자 11명 중 5명이 경기 지역에서 구매, 1등이 된 셈이다. 자세한 배출 지역은 고양 2곳, 수원·용인·의정부 각 1곳이다.

앞서 9일 추첨한 전회차인 로또884회에서도 1등 로또당첨번호를 구매한 당첨자 12명 중 10동이 자동으로 대박 영예를 누렸다. 나머지 2명은 수동인데 모두 서울에서 나왔다. 지난 2일 추첨한 전전회차인 로또883회에서도 1등 로또당첨번호를 구매한 당첨자 15명 중 1명을 제외하곤 자동이 월등히 많았다. 지난달 26일 추첨한 전전전회차인 로또882회 역시 1등 로또당첨번호를 구매한 당첨자 5명 모두 자동, 수동은 전무했다.

13명의 1등 당첨자가 나온 로또885회 당첨번호는 '1, 3, 24, 27, 39, 45' 등 6개이며 각 15억4383만 원의 당첨금을 받는다. 885회 로또 당첨번호 2등 보너스 번호는 '31'이다. 로또 885회 당첨번호 1등 당첨자 13명에 이어 로또 당첨번호 5개와 보너스 번호가 일치한 2등은 56명으로 각각 5973만 원을 받는다.

로또 885회 당첨번호 3등인 5개를 맞힌 이들은 2279명이며 146만 원씩을 받게 된다. 고정 당첨금 5만 원을 받는 로또885회 당첨번호 4개를 맞힌 4등은 11만1832명이며, 고정 당첨금 5000원을 받는 로또885회 당첨번호 3개가 일치한 5등은 186만9359명이다.

동행복권 로또 당첨번호 조회 결과 당첨금은 지급개시일로부터 1년 이내에 수령해야 한다.

danke@tf.co.kr 

해당 게시물에 음란물(아동 포함), 도박,광고가 있거나 바이러스, 사기파일이 첨부된 경우에 하단의 신고를 클릭해주세요.
단, 정상적인 게시물을 신고할 시 사이트 이용에 불이익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댓글 0
닉네임
14-03-02
답글 0
추천공감 0
감추기
보이기
삭제
신고
댓글을 불러오는데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댓글입력 ┗답글
┗답글닉네임
14-03-02
감추기
보이기
삭제
신고
댓글을 불러오는데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해당 게시물에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입력
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점수 조회
정치 게시물 허용 안내LuckyMan10-2833631
언론은 월북한 자 가 아닌 우리국민이라함김슌17:19016
박근혜는 무슨교도소에 수감되어있나요? 몇급짜리 교도소인가요김슌17:19014
금강산 사건 때는 북한이 사과했었나요?김슌17:19017
박평 트윗 - 북한 김정은, 한국에 통지문 보내 직접 사과할 수 밖에 없던 이유김슌17:18016
[속보] 국정원, 정보위 긴급 보고 결과 브리핑 ㄷㄷㄷ김슌17:18016
박덕흠 지역사무소 가보니…친형 회사 바로 '옆' 위치기쁘밍09-25020
문대통령-스가, 첫 통화…코로나는 협력, 민감 이슈는 탐색전기쁘밍09-25022
[인터뷰] 방인성 목사 "전광훈 이단 판명 안 한 건 교단의 직무유기"기쁘밍09-23022
59년 만의 4차 추경 본회의 통과…7.8조원 규모(종합)기쁘밍09-23022
박덕흠, 국토위 당시 '건설사 불법 제재' 법안도 막았다기쁘밍09-23015
75차 유엔총회 정상 연설 시작…첫날 문대통령·트럼프·시진핑기쁘밍09-23016
[단독] 한미 동맹대화 '2+2' 로 확대 추진한다기쁘밍09-23017
질병청 "'상온 노출' 백신 문제없으면 즉시 접종 재개"zerotan1109-22022
유시민 유튜브 방송 재개 예고에 진중권 "더 망가질 게 남았나"zerotan1109-22024
[단독] 지자체 재난지원금 `올인`에…미세먼지 예산 `찬밥` 신세zerotan1109-22022
박용만 회장 “기업 옥죄는 법 자꾸 늘어나 걱정zerotan1109-22020
인천 ‘라면형제’ 사건 대책 마련 나선 문 대통령zerotan1109-22018
윤석열부인 공소시효 9일뒤 또 만료니냐노09-22024
저 댓글알바 작전세력 이런말 정말 싫어하는데요니냐노09-22023
왜 박덕흠 건은 조용한가요.니냐노09-22022
강성범입니다 인증글(펌니냐노09-22022
이낙연도 참...니냐노09-22018
신규 확진 38일 만에 두 자릿수…수도권 집단감염 계속기쁘밍09-21027
동학개미 주가 견인 일등공신…최근 반년간 35조 순매수기쁘밍09-21021
문 대통령 "BTS, 노래 듣고 춤 보면 경지 오른 청년들"기쁘밍09-21033
게시판 검색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