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정보입력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
닫기

로그인폼

커뮤니티COMMUNITY

커뮤니티 > 정치/사회

"은행·보험 게 섰거라" 퇴직연금 선점 박차 가하는 증권사

마른하늘을
LEVEL14
출석 : 49일
Exp. 20%
[등록된 소개글이 없습니다]

 

퇴직 후 노후 소득을 보장하는 퇴직연금 가입률이 2017년 기준 50.2%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정부가 '퇴직연금' 제도 도입을 의무화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증권사들은 수익률을 바탕으로 시장 선점을 위해 치열한 경쟁을 펼치고 있다. /더팩트 DB
퇴직 후 노후 소득을 보장하는 퇴직연금 가입률이 2017년 기준 50.2%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정부가 '퇴직연금' 제도 도입을 의무화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증권사들은 수익률을 바탕으로 시장 선점을 위해 치열한 경쟁을 펼치고 있다. /더팩트 DB

정부, 퇴직연금 의무화 추진…증권사, 수익률 앞세워 전면전

[더팩트ㅣ정소양 기자] 점점 확대되고 있는 퇴직연금 시장 선점을 위한 금융권의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정부가 '퇴직연금' 카드를 만지작거리며 향후 관련 시장이 급속도로 팽창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은행·보험에 이어 증권사들도 퇴직연금 시장 선점을 위해 박차를 가하는 중이다.

최근 정부는 '퇴직금' 제도를 폐지하고 '퇴직연금' 제도 도입을 의무화하겠다고 밝혔다. 2017년 기준 50.2%에 불과한 퇴직연금 가입률을 높이고 '퇴직연금 활성화'를 추진하겠다는 의도다.

금융위원회 범정부 인구정책 태스크포스(TF)는 지난 13일 경제활력대책회의를 열어 '고령인구 증가 대응방안'을 발표했다. 일정 규모 이상 기업부터 퇴직연금 도입을 단계적으로 의무화해 퇴직금 제도를 없애고, 중소·영세기업에 대한 중소기업 퇴직연금 기금제도를 도입하는 게 주요 골자다.

특히, 내년 1분기부터는 금융사가 아닌 일반기관도 일정 요건을 갖추면 퇴직연금을 운용할 수 있도록 퇴직연금사업자 범위 확대도 추진하기로 했다.

정부의 퇴직연금 제도 의무 도입 구상이 본격화될 경우 퇴직연금 시장은 급속도로 팽창할 것으로 기대된다. 관련 시장규모는 지난해 말 190조 원을 기록했으며, 올해 상반기에만 200조 원을 돌파했다.

이러한 정부 발표에 따라 금융권은 관련 시장이 커지기 전 고객을 최대한 확보하겠다는 방침이다.

은행들이 일제히 수수료 인하에 나섰다. 시중 은행들은 고객들을 잡기 위한 수단으로 수수료 인하 카드를 꺼내든 것이다.

우리은행은 지난해 12월, 올해 2월에 이어 지난달 7일 3차례 수수료 인하를 단행했다. 현재 연금수령 고객의 경우 운용관리 수수료를 30% 감면해주고 있다. 이외에도 신한은행은 지난 7월1일부터 수익을 얻지 못한 개인형(IRP) 퇴직연금 가입고객에게 수수료를 받지 않으며, 국민은행은 지난 11일 금융권에서는 처음으로 IRP 적립 금액을 연금으로 수령받는 고객에 운용관리 수수료를 면제하기로 했다.

그러나 수수료 인하로 고객의 마음을 사로잡기에는 역부족이라는 시각도 있다.

한 은행 관계자는 "은행마다 수익률을 높이려고 노력은 하는데 한계가 있다"며 "원금 손실을 보면 고객들이 그대로 둘 리 없기 때문에 보수적으로 운용할 수 밖에 없어 다른 상품보다 상대적으로 수익률이 낮다"고 밝혔다.

증권사에서 판매하는 연금저축 펀드의 경우 원금 손실 위험이 있지만 은행, 보험사에서 판매되는 연금저축 상품과는 달리 높은 수익성을 기대할 수 있다. /더팩트 DB
증권사에서 판매하는 연금저축 펀드의 경우 원금 손실 위험이 있지만 은행, 보험사에서 판매되는 연금저축 상품과는 달리 높은 수익성을 기대할 수 있다. /더팩트 DB

이러한 가운데 증권사들이 판매하는 연금저축 펀드가 소비자들 사이에서 각광을 받고 있다. 증권사에서 판매하는 연금저축 펀드의 경우 원금 손실 위험이 따르지만, 은행 및 보험사에서 판매되는 연금저축 상품과는 달리 높은 수익성을 기대할 수 있기 때문이다.

증권사들은 높은 수익률을 비롯해 과세이연·분리과세·세액공제 등 세제 혜택을 앞세워 연금상품 프로모션을 적극 펼치고 있는 모습이다.

삼성증권은 올해 3분기까지 집계된 퇴직연금 확정급여형(DB형) 운용 결과에서 3개 분기 연속 '직전 1년간 수익률' 부문에서 증권 업계 1위를 기록했다는 점을 앞세워 고객을 모집하고 있다.

삼성증권 관계자는 "DB형 퇴직연금 원리금비보장형 상품의 직전 1년 수익률의 평균은 4.1%로 같은 기간 증권업계 원리금비보장형 상품의 직전 1년 평균 수익률 1.17%, 은행 평균 수익률 0.55% 대비 양호하다"고 강조했다.

한화투자증권도 퇴직연금 DC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한화투자증권은 시중 은행 예금보다 높은 고금리 정기예금을 풍부하게 확보하고 450여 개의 각종 펀드와 ETF(상장지수펀드)까지 구비하는 등 선택의 폭을 넓힌다는 계획이다. 또한 오는 12월부터는 '최고금리 매칭 시스템'을 도입한다. 해당 시스템은 정기예금의 만기가 도래했을 때 자동으로 최고금리 상품을 매수해준다.

현대차증권은 이달 1일부터 퇴직연금 수수료를 인하했다. 기본 수수료율 10bp(베이시스 포인트) 인하와 고용노동부 장관이 인정한 사회적 기업에 대한 수수료 50%를 할인해 주고 있다.

증권업계 관계자는 "증권사에서 판매하는 연금저축 펀드 상품의 경우 은행, 보험사에서 판매하는 연금저축 상품과는 달리 높은 수익성을 기대할 수 있다"며 "세제혜택과 노후준비를 동시에 할 수 있는 '재테크상품'으로, 앞으로 수요가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그는 "다만, 원금 손실 위험은 존재하기 때문에 투자 시 항상 유의해야한다"고 덧붙였다.

jsy@tf.co.kr 

해당 게시물에 음란물(아동 포함), 도박,광고가 있거나 바이러스, 사기파일이 첨부된 경우에 하단의 신고를 클릭해주세요.
단, 정상적인 게시물을 신고할 시 사이트 이용에 불이익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댓글 0
닉네임
14-03-02
답글 0
추천공감 0
감추기
보이기
삭제
신고
댓글을 불러오는데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댓글입력 ┗답글
┗답글닉네임
14-03-02
감추기
보이기
삭제
신고
댓글을 불러오는데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해당 게시물에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입력
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점수 조회
정치 게시물 허용 안내LuckyMan10-2833631
언론은 월북한 자 가 아닌 우리국민이라함김슌17:19016
박근혜는 무슨교도소에 수감되어있나요? 몇급짜리 교도소인가요김슌17:19014
금강산 사건 때는 북한이 사과했었나요?김슌17:19017
박평 트윗 - 북한 김정은, 한국에 통지문 보내 직접 사과할 수 밖에 없던 이유김슌17:18016
[속보] 국정원, 정보위 긴급 보고 결과 브리핑 ㄷㄷㄷ김슌17:18016
박덕흠 지역사무소 가보니…친형 회사 바로 '옆' 위치기쁘밍09-25020
문대통령-스가, 첫 통화…코로나는 협력, 민감 이슈는 탐색전기쁘밍09-25022
[인터뷰] 방인성 목사 "전광훈 이단 판명 안 한 건 교단의 직무유기"기쁘밍09-23022
59년 만의 4차 추경 본회의 통과…7.8조원 규모(종합)기쁘밍09-23022
박덕흠, 국토위 당시 '건설사 불법 제재' 법안도 막았다기쁘밍09-23015
75차 유엔총회 정상 연설 시작…첫날 문대통령·트럼프·시진핑기쁘밍09-23016
[단독] 한미 동맹대화 '2+2' 로 확대 추진한다기쁘밍09-23017
질병청 "'상온 노출' 백신 문제없으면 즉시 접종 재개"zerotan1109-22022
유시민 유튜브 방송 재개 예고에 진중권 "더 망가질 게 남았나"zerotan1109-22024
[단독] 지자체 재난지원금 `올인`에…미세먼지 예산 `찬밥` 신세zerotan1109-22022
박용만 회장 “기업 옥죄는 법 자꾸 늘어나 걱정zerotan1109-22020
인천 ‘라면형제’ 사건 대책 마련 나선 문 대통령zerotan1109-22018
윤석열부인 공소시효 9일뒤 또 만료니냐노09-22024
저 댓글알바 작전세력 이런말 정말 싫어하는데요니냐노09-22023
왜 박덕흠 건은 조용한가요.니냐노09-22022
강성범입니다 인증글(펌니냐노09-22022
이낙연도 참...니냐노09-22018
신규 확진 38일 만에 두 자릿수…수도권 집단감염 계속기쁘밍09-21027
동학개미 주가 견인 일등공신…최근 반년간 35조 순매수기쁘밍09-21021
문 대통령 "BTS, 노래 듣고 춤 보면 경지 오른 청년들"기쁘밍09-21033
게시판 검색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