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정보입력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
닫기

로그인폼

커뮤니티COMMUNITY

커뮤니티 > 감동

“오빠 살려주고 조용히 현장 떠났다”…장례식장서 생명구한 女공무원 ‘감동’

tidskfknara
LEVEL11
출석 : 15일
Exp. 48%
[등록된 소개글이 없습니다]

장례식장에서 고인을 떠나보내다가 갑작스럽게 온몸이 경직되며 숨을 쉬지 못해 죽음의 문턱까지 갔던 상주가 한 간호사의 응급조치 덕분에 기사회생했다.

이 간호사는 사례를 거절하고 조용히 현장을 떠났다. 그러나 당사자 측이 올린 감사 글로 뒤늦게 잔잔한 화제가 되고 있다. 

 

8일 서울시에 따르면 최근 시 홈페이지 내 ‘칭찬합니다’ 게시판에는 ‘서울시청 이영옥 간호사님 오빠를 살려주셔서 너무 감사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5월 26일 이모님께서 돌아가셔서 장례식장을 방문했는데 상주인 이종사촌 오빠가 슬픔과 충격에 갑자기 쓰러졌다”며 “몸에 경련이 오고 근육이 경직되더니 결국 숨을 쉬지 못하는 응급 상황이 발생했다”고 말했다.

A씨는 119에 신고하고 대원들이 도착하기 전까지 심폐소생술을 하고는 있었지만 오빠의 얼굴과 손이 이미 보라색으로 변할 정도로 급격하게 안좋아졌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그런데 그때 어떤 여자분이 ‘간호사’라며 셔츠 단추를 풀고 다리를 세우라고 해주신 후 119상황실과 영상 통화를 통해 오빠의 상황을 실시간으로 전달하며 필요한 조처를 해주셨다고 했다.

그러면서 “심폐소생술 하던 위치도 제대로 조정해주시고, 꼬집어서 반응도 살펴주시는 등 정말 정신없는 상황에 필요한 세세한 대응 조치들을 차분히 진행해주셨다”고 되짚었다. 그렇게 시간을 버는 동안 119 대원들이 도착했고 오빠는 의식이 돌아와 말도 할 수 있을 정도로 상황이 호전됐다고 A씨는 말했다.

A씨는 특히 “감사한 마음에 사례라도 하고 싶어 연락처를 여쭸으나 한사코 거절하셨다. 서울시청에 근무하신다는 말씀을 기억하고 여기에라도 감사의 말씀을 올려본다”며 “간호사님, 진심으로 감사합니다”라고 글을 마무리했다.

주인공은 서울시 행정국 공무원이자 간호사인 이영옥 사무관이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인력개발과 건강팀에 근무하는 이씨는 지난달 26일 가족과 함께 충남 아산의 한 병원 장례식장을 찾았다가 누군가 내지르는 날카로운 외침을 들었고 옆 호실에서 영정사진 앞 바닥에 쓰러져 있는 한 중년 남성을 목격했다.

의식이 없는 남성을 깨우기 위해 주변 사람들이 그의 가슴팍을 세게 압박하는 등 매우 긴박한 상황이었다고 이씨는 회상했다.

이씨는 서울시립병원과 자치구 보건소 등지에서 근무한 30년 경력의 베테랑 간호사다. 올해 1월부터는 시 건강팀으로 자리를 옮겨 시청 직원들의 건강을 책임지고 있다.

이씨는 “크게 티는 안 날지언정 시민의 생명과 건강을 지키는 자리에 항상 간호사가 있다는 점에서 큰 보람을 느낀다”며 “같은 일이 일어나도 똑같이 행동할 것”이라고 웃으며 말했다. 

해당 게시물에 음란물(아동 포함), 도박,광고가 있거나 바이러스, 사기파일이 첨부된 경우에 하단의 신고를 클릭해주세요.
단, 정상적인 게시물을 신고할 시 사이트 이용에 불이익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댓글 0
닉네임
14-03-02
답글 0
추천공감 0
감추기
보이기
삭제
신고
댓글을 불러오는데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댓글입력 ┗답글
┗답글닉네임
14-03-02
감추기
보이기
삭제
신고
댓글을 불러오는데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해당 게시물에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입력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
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점수 조회
BBQ, 국가유공자들에 치킨 100마리 기부ㅇㅅㅎ0406-16025
"부 대물림 않겠다" 515억 기부…정문술 전 미래산업 회장 별세ㅇㅅㅎ0406-16024
그 가수에 그 팬?…임영웅 생일 맞아 릴레이 기부 나선 팬클럽ㅇㅅㅎ0406-16020
화재 현장 강아지 심폐소생술…베테랑 소방관 '감동'yang12006-14045
영상통화로 심정지 환자 살린 소방관yang12006-14046
급류에 몸 던지고 절벽에도 올라가는 소방관yang12006-14044
이천 농촌마을지원센터, ‘우리家치’ 집수리 재능기부 ‘감동’ㅇㅅㅎ0406-13043
사고 당한 주인 구하려 6㎞ 달린 반려견 '감동'ㅇㅅㅎ0406-13052
美 유치원 교사, 아픈 제자 위해 간 기증…"간 같이 쓸래?"ㅇㅅㅎ0406-13050
1t 화물 트럭이 경사로에서 미끄러지는 걸 목격한 고등학생 2명이 1초의 고민도 없이 몸으로 차를 떠받쳤..yang12006-11042
“안전하게 지켜주셔서 감사합니다” 소방서에 날아든 아이들 편지 ‘감동’yang12006-11041
"다시 만나"…아이유, 쿠알라룸푸르서 역조공 선물 '감동'yang12006-11046
"이웃 덕에 취직하고 탈수급"…익명 기부자의 사연 '감동'tidskfknara06-08060
“오빠 살려주고 조용히 현장 떠났다”…장례식장서 생명구한 女공무원 ‘감동’tidskfknara06-08056
왼쪽 머리뼈 없어도 밝은 미소 "더 안 다쳐서 감사하죠"tidskfknara06-08064
“여기도 성심당 효과?” 대전고향사랑기부금 가파른 증가세 이유 있었네ㅇㅅㅎ0406-07093
쏟아지는 명곡에 귀호강 힐링…끝없는 ‘한일톱텐쇼’ 감동ㅇㅅㅎ0406-07078
손흥민 "저를 토트넘 전설이라 부르지 마세요" 깜짝 발언→정신력 진짜 대단하네! 감동적 헌신 이유 밝혔..ㅇㅅㅎ0406-07069
길고양이 ‘모루’ ‘줄냥이’의 감동적 생환기…광주대, 서영대 품에 안겨 평온한 삶yang12006-05078
"우울증 호전돼, 너무 감사"…유병재, 팬 DM에 감동 눈물yang12006-05081
“천사 아가씨, 꽃길만 걸어요”…‘10㎏ 쌀’ 선뜻 들어준 공무원에 노부부 ‘감동’yang12006-05082
박병대 송월타올 대표, 양산부산대병원에 1억 기부ㅇㅅㅎ0406-04077
민희진 "돈 벌려고 뉴진스 뺑뺑이? 대학축제 수익금 전액 기부"ㅇㅅㅎ0406-04085
정인화 광양시장, ‘감동데이’ 열고 시민 목소리에 답하다ㅇㅅㅎ0406-04074
열심히 사셨어요 vmffotl148806-02083
게시판 검색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