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정보입력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
닫기

로그인폼

커뮤니티COMMUNITY

커뮤니티 > 스마트폰

국민 73.6%, 스트레스·우울·스마트폰 중독 등 '정신건강 문제' 경험

yang120
LEVEL94
출석 : 256일
Exp. 88%
[등록된 소개글이 없습니다]

지난 한 해 동안 심각한 스트레스나 수일간 지속되는 우울감, 인터넷·스마트폰 중독 등 '정신건강 문제'를 경험한 국민이 73.6%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022년 조사 결과(63.9%)에 비해 9.7%p 증가한 결과다. 


국립정신건강센터(센터장 곽영숙)는 전 국민의 정신건강증진 및 정신건강 정책 수립의 기초자료 제공 등을 목적으로 '2024년 국민 정신건강 지식 및 태도 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파악됐다고 4일 발표했다. 

특히 정신건강 문제 중 ▲심각한 스트레스(2022년 36.0% → 2024년 46.3%) ▲수일간 지속되는 우울감(2022년 30.0% → 2024년 40.2%) ▲인터넷·스마트폰 등 기타중독(2022년 6.4% → 2024년 18.4%) 등은 2022년도 결과 대비 10%p 이상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국립정신건강센터는 "이러한 정신건강 문제 경험 시, 도움을 요청했던 대상은 '가족 및 친지'가 49.4%로 가장 높았다"면서 "다음으로 정신과 의사 또는 간호사(44.2%), 친구 또는 이웃(41.0%) 순이었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정신건강 관련해 ▲정신건강에 대한 인식 ▲정신건강 상태 ▲정신질환 사례별(Case Vignette) 인식(2024년 신규추가) ▲정신건강 관련 기관 인지도 등 총 4개 분야에 대해 전국 15세 이상 69세 이하 국민 3000명을 대상(2022년 2,000명)으로 약 3개월간 진행됐다. 

주요 조사 결과를 살펴보면, '정신건강에 대한 인식'의 경우 정신질환 이해도는 4.05점으로 2022년 대비 0.1점 상승했고, 부정적 인식(2022년 3.15점 → 2024년 3.12점)과 수용도(2022년 3.18점 → 2024년 3.22점)는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인식이 개선된 항목의 경우 '누구나 정신질환에 걸릴 수 있다'는 인식은 2022년 83.2% → 2024년 90.5%로 증가했고, '정신질환은 일종의 뇌기능 이상일 것이다'는 2022년 49.3% → 2024년 61.4%로 개선됐다. 반면 ▲내가 정신질환에 걸리면 몇몇 친구들은 나에게 등을 돌릴 것이다(2022년 39.4% → 2024년 50.7%) ▲정신질환이 있는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더 위험한 편이다(2022년 64.0% → 2024년 64.6%) ▲정신건강 서비스 이용 방법을 알고 있다(2022년 27.9% → 2024년 24.9%) 등은 상대적으로 인식이 악화됐다.

또한, 정신건강 상태와 관련해 '평소 자신의 정신건강 상태'를 묻는 문항에 대해 응답자의 55.2%가 '좋다'라고 평가했으며, 전체 응답자의 78.8%가 '평소 건강한 정신을 유지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답했다. 

'정신질환 사례별 인식'과 관련해 정신질환 사례별(Case Vignette) 인식은 주어진 사례를 보고 해당 질환에 대한 인식을 조사하는 것으로, ▲주요 우울 장애 ▲정신과적 증상이 불분명한 자살사고 ▲조현병 등 총 3가지 사례에 대해 1000명씩 유의 할당해 조사했다. 

그 결과, 앞서 정신건강에 대한 일반적 이해도가 높아진 것과는 달리, 제시된 정신질환 사례를 정확하게 인식한 비율은 주요 우울 장애 43.0%, 조현병 39.9%로 다소 낮았다. 또, 부정적 인식에서 '정신질환자는 위험하다'라고 응답한 비율이 64.6%인 것과 달리, '사례와 같은 정신질환 문제가 있는 사람들은 다른 사람에게 위험하다'라고 응답하는 비율(▲주요 우울 장애 11.9% ▲자살사고 12.4% ▲조현병 31.9%)이 매우 낮았다.

이외에도 '정신건강 관련 기관 인지도'의 경우 '국립정신건강센터'의 인지도는 66.8%로 2022년 65.6% 대비 1.2%p 증가했으나, 그 외 기관 및 상담 전화 인지도(정신건강복지센터(60.6%→58.1%), ▲정신건강위기상담전화(33.1% → 23.3%) 등)는 떨어졌다.

곽영숙 국립정신건강센터장은 "이번 조사를 통해, 2022년 대비 정신건강 문제 경험률이 높아진 것과 달리, 정신건강 서비스 이용 방법을 아는 비율은 오히려 감소헀다"면서 "정신건강 문제는 치료가 필요한 질환이며 조기에 발견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교육을 적극적으로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2024년 국민 정신건강 지식 및 태도 조사'의 상세 보고서와 과거 조사에 대한 결과보고서는 국립정신건강센터 공식 누리집(ncmh.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해당 게시물에 음란물(아동 포함), 도박,광고가 있거나 바이러스, 사기파일이 첨부된 경우에 하단의 신고를 클릭해주세요.
단, 정상적인 게시물을 신고할 시 사이트 이용에 불이익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댓글 0
닉네임
14-03-02
답글 0
추천공감 0
감추기
보이기
삭제
신고
댓글을 불러오는데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댓글입력 ┗답글
┗답글닉네임
14-03-02
감추기
보이기
삭제
신고
댓글을 불러오는데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해당 게시물에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입력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
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점수 조회
lg 구부러지는 스마트폰 vmffotl148807-1409
lg 스마트폰 vmffotl148807-1408
q51 vmffotl148807-1409
스마트폰 사용자 69% 갤럭시 쓴다… 어릴수록 '아이폰' 선호tidskfknara07-13013
스마트폰 사업 접었지만...LG전자, ‘이것’ 주도권 만큼은 꽉 잡겠다는데tidskfknara07-13010
인터넷·스마트폰 보급에…日전화번호부 130여년만에 발행 종료tidskfknara07-13014
인공지능 스마트폰, 이번에는 접힌다…삼성 갤럭시 Z6시리즈 공개ㅇㅅㅎ0407-12013
“스마트폰, 다음에도 같은 브랜드 사겠다”…갤럭시 90%, 애플 85%ㅇㅅㅎ0407-12011
가벼워진 폴더블폰에 스마트반지까지… 삼성 ‘웨어러블 AI 생태계’ 확장ㅇㅅㅎ0407-12010
'스마트폰 좀 그만 하라는 이유가 있었네'yang12007-10010
국민 73.6%, 스트레스·우울·스마트폰 중독 등 '정신건강 문제' 경험yang12007-10013
스마트폰 중독 건강 위협한다는 사실 아시죠yang12007-10010
크림, 중고 스마트폰 구매 '더 폰' 출시ㅇㅅㅎ0407-09015
새로나오는 스마트폰 '갤럭시', 출시 전부터 10만명이 찜했다ㅇㅅㅎ0407-09016
"청소년 스마트폰 중독, 우울 유발하고 교우관계에 악영향"ㅇㅅㅎ0407-09020
크림, 중고 스마트폰 구매 '더 폰' 출시tidskfknara07-06018
스마트폰 영업익 2.7조원 '주춤'…'폴더블·링'으로 반전 노린다tidskfknara07-06023
AI붐 타고 수출 효자된 전력기자재, 스마트폰까지 제쳤다tidskfknara07-06016
아이폰15 ㅇㅅㅎ0407-05022
크림, 믿을 수 있는 중고 스마트폰 판매···‘더 폰’ 서비스 런칭ㅇㅅㅎ0407-05022
국민 절반, 스트레스·우울감·인터넷·스마트폰 중독 호소ㅇㅅㅎ0407-05018
박철민 삼성전자 상무 "AI PC·스마트폰 시장 폭발적 성장, 첨단 패키징으로 대응"yang12007-03020
“피처폰 280만대 팔려” 스마트폰 버리는 미국인 늘었다…이유는?yang12007-03022
TSMC, 구글 스마트폰에 'AP칩' 공급…삼성전자 밀리나?yang12007-03019
쿠팡, 샤오미 '포코 X6 프로' 스마트폰 단독 론칭…최대 11만원 할인ㅇㅅㅎ0407-02016
게시판 검색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