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정보입력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
닫기

로그인폼

커뮤니티COMMUNITY

커뮤니티 > 정치/사회

공수처 검찰 치킨게임에…중복수사 우려 현실화

기쁘밍
BEST9
출석 : 231일
Exp. 89%
[등록된 소개글이 없습니다]

공수처 검찰 치킨게임에…중복수사 우려 현실화

© 경향신문공수처 검찰 치킨게임에…중복수사 우려 현실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와 검찰이 한 사건을 두고 따로 수사에 나서는 상황이 벌어졌다.

14일 경향신문 취재를 종합하면 공수처는 문홍성 대검찰청 반부패강력부장(당시 대검 반부패강력부 선임연구관)과 김형근 서울북부지검 차장검사(당시 대검 수사지휘과장), A검사가 연루된 사건에 이달 초 ‘2021공제5호’ 사건번호를 부여했다. 이 사건을 직접 수사한다는 의미다. 세 검사는 2019년 수원지검 안양지청의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불법 출국금지 의혹 사건 수사가 중단되도록 압력을 가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공수처는 이 사건의 관할을 두고 검찰과 갈등을 빚은 바 있다. 수원지검 형사3부(부장검사 이정섭)는 지난 3월 이 사건을 이성윤 서울고검장(당시 대검 반부패강력부장) 사건과 함께 공수처로 이첩했는데, 인적 구성이 마무리되지 않은 공수처는 사건을 검찰로 재이첩했다. 공수처는 당시 ‘기소 여부는 우리가 판단할테니 수사를 마친 뒤 사건을 다시 넘겨달라’는 조건을 달았고, 검찰이 반발했다.

검찰은 현직 검사 관련 사건의 경우 검찰총장 승인을 거쳐 공수처에 이첩하도록 예규를 마련했다는 사실이 최근 드러났다. 검찰총장을 방패막이 삼아 공수처의 이첩 요구에 대응하겠다는 의미다. 공수처는 ‘공수처가 재재이첩을 요구하면 사건이 입건된다’는 취지의 내부 사무규정에 근거해 검찰에 이 사건을 넘겨달라고 재차 요구했다. 이첩 갈등이 해소되지 않자, 공수처가 수사에 착수함으로써 실력행사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검찰 수사팀은 수사를 중단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검찰 관계자는 “공수처법은 공수처장이 수사 진행 속도나 공정성 등을 감안해 공수처가 수사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판단해 이첩을 요구할 경우 다른 수사기관이 응하도록 돼 있는데, 수원지검은 이 사건을 5개월간 수사해온 반면 공수처는 아직 해놓은 것이 없다”고 말했다.

두 기관이 이 사건을 각각 기소할 경우 결국 법원이 공소제기 권한이 어느 쪽에 있는지 판단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양홍석 변호사는 “중복수사는 수사 효율을 떨어뜨리고 피의자 인권침해 소지가 있다”며 “기관 간 조정이 안 되면 법 개정이라도 해야 한다”고 말했다. 

해당 게시물에 음란물(아동 포함), 도박,광고가 있거나 바이러스, 사기파일이 첨부된 경우에 하단의 신고를 클릭해주세요.
단, 정상적인 게시물을 신고할 시 사이트 이용에 불이익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댓글 0
닉네임
14-03-02
답글 0
추천공감 0
감추기
보이기
삭제
신고
댓글을 불러오는데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댓글입력 ┗답글
┗답글닉네임
14-03-02
감추기
보이기
삭제
신고
댓글을 불러오는데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해당 게시물에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입력
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점수 조회
정치 게시물 허용 안내LuckyMan10-2834384
여가부, '안산 페미' '쥴리 벽화' 논란에 "여성혐오·인권침해 안 돼"sum12312323:3303
“치약 거품이”…부산 유명 호텔서 재사용 추정 칫솔 발견sum12312323:3305
18~49세 백신 접종, 내달 9일부터 ‘10부제’ 예약sum12312323:3204
[양낙규의 Defence Club]용산기지 이전의 핵심은 ‘한미연합사령부’sum12312323:3203
매일경제 PICK 안내 "이러려고 조국 털었나"…정청래, 윤석열 국힘 입당 직격sum12312323:3204
여권서도 '쥴리벽화' 비판…이재명 "금도 넘어" 이낙연 "민망하다"sum12312323:3206
수리논리학자 러셀이 남긴 명언 kimuj5090007-31016
거리두기 최종단계 kimuj5090007-31020
이준석 "경선버스 내달 30일 출발…시너지 나는 경선 기대"기쁘밍07-29029
이재명 대선캠프 합류한 박주민·이재정 "기득권 벽 넘겠다"기쁘밍07-29027
문대통령 "내년도 확장 예산"…洪 "서민금융 10조까지 확대"기쁘밍07-29026
윤석열 "국민의힘 입당한 상태로 대선 출마하겠다"기쁘밍07-29027
김현아 SH사장 후보자, 논란의 '부동산 4채' 들여다보니기쁘밍07-29028
한 달 가까이 1000명대…4단계 유지 'K방역' 또 시험대기쁘밍07-29026
윤석열, 국민의힘과 어색한 동거..."입당은 하겠다"힙뚤기07-29026
이낙연, 尹 아내 모델로 한 '쥴리 벽화'에 "민망, 말하기 거북"힙뚤기07-29026
안산 페미 논란 소환된 이준석 "정의당은 대선 경선 안하나"힙뚤기07-29025
언론 현업 4단체, 여당 언론중재법 개정안에 "신군부 보도지침과 유사" 강하게 비판힙뚤기07-29017
유은혜 "2학기 등교 8월 둘째주 발표…학급당 학생 수 28명 이하로"(종합)힙뚤기07-29017
女기숙사·화장실 등 불법 촬영 30대 교사...피해자 100명 넘어힙뚤기07-29016
파송송 계란탁도 어려울 판…라면값 줄줄이 오른다힙뚤기07-29015
[30초뉴스] '미성년 성폭행' 전 유도 국가대표 왕기춘 징역 6년 확정sum12312307-29021
경남에서 확진자 100명 늘어...창원 지역 확산세 이어져sum12312307-29019
경남 신규 확진자 51명…창원시 거리두기 4단계 검토sum12312307-29018
"네거티브 자제" 외치며 서로 때린 李·李…컨벤션 효과는 주춤sum12312307-29020
게시판 검색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