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정보입력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
닫기

로그인폼

커뮤니티COMMUNITY

커뮤니티 > 정치/사회

장병들 맞은 백신 알고보니 ‘식염수’…누구한테 주사했는지도 몰라

기쁘밍
BEST10
출석 : 234일
Exp. 9%
[등록된 소개글이 없습니다]

화이자 백신을 맞고 장병. 연합뉴스

© ⓒ중앙일보화이자 백신을 맞고 장병. 연합뉴스

화이자 백신을 맞고 장병. 연합뉴스

30세 미만 장병에 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과정에서 백신이 아닌 식염수를 접종하는 일이 발생해 논란이 되고 있다.    

14일 201신속대응여단에 복무하고 있다는 장병은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이하 육대전)’ 페이스북에 “지난 10일 국군대구병원에서 단체접종을 실시했지만 일부인원이 식염수만 들어간 주사를 맞았다”며 “국군대구병원에서 재접종 통보가 왔지만 누가 식염수만 들어간 접종을 받았는지 몰라 전원 재접종하라는 황당한 상황이 벌어졌다”고 밝혔다.  

 

이 장병은 “당일 21명의 장병이 접종을 완료했는데 15명은 정상적으로 백신을 접종받았고, 6명은 식염수 주사를 맞았는데 현재 국군대구병원에서 정상적인 백신 접종자와 식염수 접종자를 구분할 수 없는 상태”라며 “용사들의 의견을 피력해줄 지휘관도 현장엔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누가 맞았는지 안 맞았는지도 모르는 상황에서 사태 책임이 있는 병원 측은 일언반구 사과도 없이 너무 많은 인원을 접종하다 보니 이런 일이 일어났다는 말과 2번 맞아도 전혀 문제가 없다는 말만 되풀이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병원 측의 논리가 과연 민간인을 상대하는 곳이었어도 통했을지 의문”이라고 비판했다.  

 

국군대구병원에서 지난 10일 진행된 30세 미만 장병에 대한 화이자 백신 단체접종 과정에서 6명이 백신 원액이 거의 섞이지 않은 사실상 ‘맹물 백신’을 맞은 것이다.  

 

화이자 백신은 통상 1바이알(병)당 6∼7명에게 투약할 수 있다. 백신 원액이 담긴 병에 식염수를 주사기로 주입해 희석한 뒤 투약하는 방식으로 접종이 이뤄진다. 그런데 접종 담당자가 이미 용법대로 사용을 마쳐 원액 잔량만 남은 백신 병을 치우지 않고, 새 병으로 착각해 6명에게 재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더욱이 병원 측은 당일 투약 실수를 인지하긴 했으나, 재접종이 필요한 장병 6명이 누구인지까지는 특정하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군 관계자는 보건당국 지침에 따라 동시간대에 접종한 장병 21명을 재접종이 필요한 인원으로 분류했고, 21명 가운데 재접종을 희망한 10명만 다시 백신을 맞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국군의무사령부 측은 “재접종자들에게 일일 3회 이상 반응 여부를 확인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특이 증상을 보이는 인원은 없다”며 “동일사례의 재발방지를 위해 군 접종기관 및 의료진을 대상으로 백신 조제 절차에 대한 재교육과 절차 준수를 강조하고 확인했다”고 해명했다.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페이스북에 14일 올라온 글 일부. 페이스북 캡처 

해당 게시물에 음란물(아동 포함), 도박,광고가 있거나 바이러스, 사기파일이 첨부된 경우에 하단의 신고를 클릭해주세요.
단, 정상적인 게시물을 신고할 시 사이트 이용에 불이익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댓글 0
닉네임
14-03-02
답글 0
추천공감 0
감추기
보이기
삭제
신고
댓글을 불러오는데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댓글입력 ┗답글
┗답글닉네임
14-03-02
감추기
보이기
삭제
신고
댓글을 불러오는데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해당 게시물에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입력
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점수 조회
정치 게시물 허용 안내LuckyMan10-2834393
박범계, 로톡 사태 “변협 신속 징계 안할 듯…면밀히 주시 중”sum12312317:1403
경찰, 엘시티 분양권 특혜 의혹 무혐의 수사 종결sum12312317:1403
'방호복 화투' 간호사 사진…이재명 "마음 아리고 먹먹"sum12312317:1402
[현장연결] 최재형 대선 출마 선언…'국민 통합과 미래 희망'sum12312317:1303
이준석, 안철수 향해 "버스에 요란한 승객 태워야 하나"sum12312317:1302
“10명 일행이 103개 의원실 방문”... 尹, 국회 방역수칙 위반 논란sum12312317:1203
이준석, 안철수 대선출마 시사에 "安 직접 의사 밝혀야" [1]기쁘밍23:43121
이재명 캠프 "윤석열 술꾼" 공격으로 외려 과거 '음주운전' 논란 [1]기쁘밍23:43122
"北 일방요청·제재 논의 아냐"…정부, 박지원 발언 수습 나서 [1]기쁘밍23:43122
이낙연, 文정부 평가 "70점 정도…부동산 상실감 해결해야"기쁘밍23:43123
국민의힘, 2단계 컷오프 확정…1차 8인→2차 4인 압축(종합)기쁘밍23:42123
4단계 마지막주...문 대통령 "상황 반전 총력“힙뚤기08-02029
폭염에 바닷물도 '펄펄'…양식장 피해 눈덩이힙뚤기08-02032
'경기도 100% 지급'…"형평성 깨트려"vs"지방자치 왜 하나"힙뚤기08-02023
윤석열 '페미가 저출생 원인'에 與 "여성혐오 조장" (종합)힙뚤기08-02030
국내도 백신 가격 오른다?…중수본 "올해는 영향 없고 내년엔 영향"힙뚤기08-02029
尹, 이번엔 부정식품 논란...페미니즘 인식도 도마 위힙뚤기08-02027
여가부, '안산 페미' '쥴리 벽화' 논란에 "여성혐오·인권침해 안 돼"sum12312307-31040
“치약 거품이”…부산 유명 호텔서 재사용 추정 칫솔 발견sum12312307-31033
18~49세 백신 접종, 내달 9일부터 ‘10부제’ 예약sum12312307-31033
[양낙규의 Defence Club]용산기지 이전의 핵심은 ‘한미연합사령부’sum12312307-31035
매일경제 PICK 안내 "이러려고 조국 털었나"…정청래, 윤석열 국힘 입당 직격sum12312307-31036
여권서도 '쥴리벽화' 비판…이재명 "금도 넘어" 이낙연 "민망하다"sum12312307-31035
수리논리학자 러셀이 남긴 명언 kimuj5090007-31033
거리두기 최종단계 kimuj5090007-31038
게시판 검색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