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정보입력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
닫기

로그인폼

커뮤니티COMMUNITY

커뮤니티 > 정치/사회

'영끌'로 고가 아파트 매입?…국세청, 2030 돈 출처 조사

기쁘밍
LEVEL53
출석 : 42일
Exp. 29%
[등록된 소개글이 없습니다]

[앵커]


정부가 영혼까지 끌어다 대출을 해서 집을 산다는 2, 30대에 문제가 없는지 본격적으로 살펴보고 있습니다. 어제(14일) 금융감독원이 신용 대출로 '갭 투자'를 하는 걸 막겠다고 한 데 이어, 오늘은 국세청이 비싼 집을 산 젊은 층을 대상으로 어디에서 돈이 났는지, 따져보기로 했습니다.

송지혜 기자입니다.

[기자]

특별한 소득이 없는 만 스무 살의 A씨는 올 초 수도권에 십억 원대 아파트를 사들였습니다.

큰아버지로부터 빌린 돈으로 샀다고 했는데, 국세청이 조사해보니 아버지로부터 편법 증여받은 돈이었습니다.

결국 A씨는 증여세에 가산세까지 더해 수억 원을 추징당했습니다.

지난달 취임한 김대지 국세청장의 첫 지시는 이처럼 30대 이하 젊은 층이 편법으로 집을 사는 걸 집중 감시하라는 것이었습니다.

오늘 일선 세무서장들과의 영상회의에서 한 주문입니다.

[김대지/국세청장 (전국세무관서장회의) : 부동산 시장 과열에 편승한 변칙적 탈세에 대해서도 자산 취득부터 부채 상환까지 꼼꼼히 검증하고 제대로 과세해야 합니다.]

특히 소득이 많지 않거나 모아놓은 재산이 별로 없는데 비싼 집을 산 이들이 검증 대상입니다.

가족으로부터 돈을 빌려 집을 샀다면, 실제 빚을 갚는지도 체크하기로 했습니다.

국세청의 오늘 조치는 금융감독원의 신용대출 점검과 맞물려 부동산 자금줄을 죄는 효과를 낼 걸로 보입니다.

최근의 '영끌' 분위기에 편승해 신용대출과 편법증여로 돈을 마련해 비싼 집을 사는 걸 막겠다는 겁니다.

이와 함께 국세청은 임대소득을 차명계좌로 빼돌린 걸로 의심되는 다주택자나 쇼핑하듯 집을 수십 채 사들인 법인과 사모펀드도 조사하기로 했습니다.

 

해당 게시물에 음란물(아동 포함), 도박,광고가 있거나 바이러스, 사기파일이 첨부된 경우에 하단의 신고를 클릭해주세요.
단, 정상적인 게시물을 신고할 시 사이트 이용에 불이익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댓글 0
닉네임
14-03-02
답글 0
추천공감 0
감추기
보이기
삭제
신고
댓글을 불러오는데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댓글입력 ┗답글
┗답글닉네임
14-03-02
감추기
보이기
삭제
신고
댓글을 불러오는데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해당 게시물에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입력
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점수 조회
정치 게시물 허용 안내LuckyMan10-2833607
초등생 형제 덮친 '라면 화재'…'방임' 알고도 못 막았다기쁘밍09-18029
"10년 보유, 2년 산 집 팔아 10억 남겼다…양도세 올 2273만→내년 8833만원"기쁘밍09-18021
정부 "北, 나름 합의 지키고 있다"지만…9·19 2주년 화답할까기쁘밍09-18030
추미애 "나도 남편도 아들 휴가 민원 안해"기쁘밍09-18023
문 대통령, 오늘 불교 지도자들 만나 '추석 방역' 협조 요청기쁘밍09-18029
민주당, 택배 기사 파업에 공감대…"보호 울타리 마련해야"zerotan1109-17044
정세균 "민원실엔 모든 국민이 전화…秋 억울할 것"zerotan1109-17047
[단독]"균형 잃었다" 조세硏 비판한 행안부, 지역화폐 효과 재입증한다zerotan1109-17060
靑 어린이날 영상 계약없이 발주…감사원 "국가계약법 위반"zerotan1109-17046
청와대 대변인이 '성장률 1위 비판보도' 작심 반박한 이유zerotan1109-17041
오늘도 공개 청탁 했네요.소고기쨔09-16041
검찰빨대이어 국방부 빨대소고기쨔09-16031
요즘 군대는 대령이 국회의원과 당대표를 훈계도 하나보네요소고기쨔09-16034
민주당 "추미애 아들, 안중근 의사 말 몸소 실천한 것"소고기쨔09-16032
민주당, 이상직, 김홍걸의원 윤리감찰단 회부하기로!!소고기쨔09-16033
'영끌'로 고가 아파트 매입?…국세청, 2030 돈 출처 조사기쁘밍09-16080
통신비에 4차 추경 발목 잡힐라…與, 무료 독감 백신 확대 검토기쁘밍09-16069
녹취파일 존재 알고도 '쉬쉬'…軍, 秋아들 의혹 축소-은폐 논란기쁘밍09-16060
야당도 찬성한 '착오송금 구제법'…국회 통과 '파란불'기쁘밍09-16071
2.5단계→2단계 '완화 시그널' 착각…거리두기 이대로 괜찮나기쁘밍09-16057
오늘부터 수도권 음식점·카페 정상영업…학원-PC방도 문 연다기쁘밍09-140111
단란주점은 주고 유흥주점은 안 준다?… ‘형평성’ 논란 불가피기쁘밍09-140100
신용대출 열흘 만에 1조 급증… 금융당국 ‘부동산 영끌’ 칼뺀다기쁘밍09-14097
秋 얘기 없었고, 통신비? 원안대로 간다…이낙연 최고위 긴급소집기쁘밍09-14082
우상호와 '똑닮은 사과'…황희, 당직병 실명공개 "죄송…배후 있어"기쁘밍09-14090
게시판 검색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