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정보입력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
닫기

로그인폼

커뮤니티COMMUNITY

커뮤니티 > 정치/사회

녹취파일 존재 알고도 '쉬쉬'…軍, 秋아들 의혹 축소-은폐 논란

기쁘밍
LEVEL53
출석 : 42일
Exp. 29%
[등록된 소개글이 없습니다]

5-압수-검찰.jpg



추미애 법무부 장관 부부 가운데 한 명이 아들 서모 씨(27)의 휴가 연장을 국방부 민원실에 전화로 문의한 내용과 음성이 담긴 녹취파일이 아직 군에 남아있는 것으로 15일 확인됐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도 해당 녹취파일의 존재 사실을 사전에 보고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런데도 군은 해당 녹취파일이 보존 연한(3년)이 지나 파기됐다는 언론 보도와 군 안팎의 관측에 침묵으로 일관해 사실상 서 씨 관련 의혹을 축소 은폐하려고 한 게 아니냐는 비판이 나온다.

군 고위 관계자는 15일 동아일보와의 전화 통화에서 “추 장관 부부 중 누군가가 (서 씨의 1차 병가가 끝나는 2017년 6월 14일) 서울 용산구 국방부 민원실에 전화를 걸어 휴가 연장에 대해 문의한 녹취파일이 국방부 영내의 국방전산정보원 내 메인(중앙)서버에 저장돼 있다”고 밝혔다. 관련 예규상 개인정보 보호 등을 위해 국방부 민원실에 걸려온 전화 녹취파일은 3년 동안 보관한 뒤 폐기하도록 돼 있다. 이 때문에 추 씨 부부 중 한 사람의 음성이 담긴 녹취파일도 올해 6월 민원실의 자체 저장 장치에서 보존기한 만료에 따라 자동 삭제가 됐다는 게 그동안 군의 설명이었다.

하지만 이와 별개로 군 중앙서버에는 녹취파일이 아직도 남아있었다는 것이다. 다른 관계자도 “군 중앙서버에는 2015년 이후 국방부 민원실에 걸려온 모든 음성 녹취파일이 여전히 저장돼 있다”고 했다. 이날 서울동부지검은 국방부 민원실 콜센터와 국방전산정보원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여 해당 서버에 저장된 추 장관 부부의 음성 녹취파일 등을 확보한 걸로 알려졌다.

이 녹취파일을 분석하면 당시 추 장관 부부 가운데 누가 어떤 내용으로 민원실에 전화를 했는지가 명확히 규명될 것으로 보인다. 군 소식통은 “전화 내용이 통상적인 문의 차원이었는지 아니면 청탁이나 외압으로 비칠 소지가 있는지도 확실하게 가려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추 장관은 전날(14일) 대정부 질문에서 “제가 국방부 민원실에 전화한 사실은 없다”고 밝힌 뒤 ‘본인이 아닌 남편이 직접 전화했느냐’는 질의에는 “제 남편에게 제가 물어볼 형편이 안 된다. 저와 남편은 주말부부”라면서 구체적 답변을 피한 바 있다.

국방부가 서 씨의 휴가 연장 의혹의 실체를 밝힐 핵심 단서인 녹취파일의 존재를 공개하지 않은 것을 두고 군 안팎에선 질타가 쏟아지고 있다. 그간 해당 녹취파일의 존재 여부에 대해 군은 검찰 수사 중이라 확인해줄 수 없다거나 일부 당국자는 “보존 연한이 지나 자동 삭제됐다”고만 언론에 밝혔을 뿐 군 중앙서버에 남아있다는 사실은 일절 언급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또 다른 군 소식통은 “군이 추 장관과 정권의 눈치를 보느라 검찰 수사를 핑계 삼아서 녹취파일의 존재를 쉬쉬해 의혹을 증폭시키고 오해를 자초한 측면이 크다”고 말했다.

정 장관은 이날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군이 녹취파일의 존재 사실을 공개하지 않았다는 국민의힘 신원식 의원의 지적에 대해 “저희가 자료가 없다고 한 적이 한 번도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검찰이 압수수색을 통해) 국방민원 콜센터에 보존된 자료들을 모두 가져간 것으로 알고 있다”며 “검찰의 자료 협조 요청이 오면 적극 지원했다”고 했다.

이어 “국방부 관계자들이 (녹취파일이) 없다고 했을 경우 증거인멸죄로 처벌받을 수 있다”는 신 의원의 지적에는 “당연히 그렇게 (할 것)”라고 답했다. 정 장관은 이날 대정부질문 답변 과정에서 “국방부의 민원센터나 콜센터에 있는 녹취파일이나 기록들은 절대 삭제하지 않았다”며 “검찰에서 수사를 진행하고 있으니 다 밝혀질 것으로 본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다.
 

윤상호 군사전문기자 ysh1005@donga.com·강성휘 기자 

해당 게시물에 음란물(아동 포함), 도박,광고가 있거나 바이러스, 사기파일이 첨부된 경우에 하단의 신고를 클릭해주세요.
단, 정상적인 게시물을 신고할 시 사이트 이용에 불이익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댓글 0
닉네임
14-03-02
답글 0
추천공감 0
감추기
보이기
삭제
신고
댓글을 불러오는데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댓글입력 ┗답글
┗답글닉네임
14-03-02
감추기
보이기
삭제
신고
댓글을 불러오는데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해당 게시물에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입력
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점수 조회
정치 게시물 허용 안내LuckyMan10-2833607
초등생 형제 덮친 '라면 화재'…'방임' 알고도 못 막았다기쁘밍09-18029
"10년 보유, 2년 산 집 팔아 10억 남겼다…양도세 올 2273만→내년 8833만원"기쁘밍09-18021
정부 "北, 나름 합의 지키고 있다"지만…9·19 2주년 화답할까기쁘밍09-18030
추미애 "나도 남편도 아들 휴가 민원 안해"기쁘밍09-18023
문 대통령, 오늘 불교 지도자들 만나 '추석 방역' 협조 요청기쁘밍09-18029
민주당, 택배 기사 파업에 공감대…"보호 울타리 마련해야"zerotan1109-17044
정세균 "민원실엔 모든 국민이 전화…秋 억울할 것"zerotan1109-17046
[단독]"균형 잃었다" 조세硏 비판한 행안부, 지역화폐 효과 재입증한다zerotan1109-17060
靑 어린이날 영상 계약없이 발주…감사원 "국가계약법 위반"zerotan1109-17046
청와대 대변인이 '성장률 1위 비판보도' 작심 반박한 이유zerotan1109-17041
오늘도 공개 청탁 했네요.소고기쨔09-16041
검찰빨대이어 국방부 빨대소고기쨔09-16031
요즘 군대는 대령이 국회의원과 당대표를 훈계도 하나보네요소고기쨔09-16033
민주당 "추미애 아들, 안중근 의사 말 몸소 실천한 것"소고기쨔09-16031
민주당, 이상직, 김홍걸의원 윤리감찰단 회부하기로!!소고기쨔09-16033
'영끌'로 고가 아파트 매입?…국세청, 2030 돈 출처 조사기쁘밍09-16079
통신비에 4차 추경 발목 잡힐라…與, 무료 독감 백신 확대 검토기쁘밍09-16068
녹취파일 존재 알고도 '쉬쉬'…軍, 秋아들 의혹 축소-은폐 논란기쁘밍09-16060
야당도 찬성한 '착오송금 구제법'…국회 통과 '파란불'기쁘밍09-16071
2.5단계→2단계 '완화 시그널' 착각…거리두기 이대로 괜찮나기쁘밍09-16057
오늘부터 수도권 음식점·카페 정상영업…학원-PC방도 문 연다기쁘밍09-140111
단란주점은 주고 유흥주점은 안 준다?… ‘형평성’ 논란 불가피기쁘밍09-140100
신용대출 열흘 만에 1조 급증… 금융당국 ‘부동산 영끌’ 칼뺀다기쁘밍09-14097
秋 얘기 없었고, 통신비? 원안대로 간다…이낙연 최고위 긴급소집기쁘밍09-14082
우상호와 '똑닮은 사과'…황희, 당직병 실명공개 "죄송…배후 있어"기쁘밍09-14090
게시판 검색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