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정보입력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
닫기

로그인폼

커뮤니티COMMUNITY

커뮤니티 > 정치/사회

[TF현장] '조국 지지' 높았던 호남, "불법성 드러난다면…"

풍뎅풍뎅
LEVEL63
출석 : 95일
Exp. 93%
[등록된 소개글이 없습니다]

 

추석 연휴인 12~13일 <더팩트>가 광주와 나주 일대에서 만난 호남 시민들은 조국 법무부 장관의 임명에 대해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나주=신진환 기자
추석 연휴인 12~13일 <더팩트>가 광주와 나주 일대에서 만난 호남 시민들은 조국 법무부 장관의 임명에 대해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나주=신진환 기자

조국 임명 후에도 여론 팽팽…"文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도 연대책임"

[더팩트ㅣ광주·나주=신진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임명 강행 이후 '조국 정국'이 2라운드로 접어든 가운데 조국 법무부 장관에 대한 국민 여론이 아직도 분분하다. 검찰 개혁의 적임자라는 찬성 여론이 있는 반면 갖은 의혹이 불거졌다는 점에서 부적격 의견도 상당하다.

추석 연휴가 시작되기 직전인 지난 11일 오후부터 추석 연휴가 시작된 12일 오전까지 다음 등 포털사이트에는 '정치검찰언론플레이' 문구가 실시건 검색어에 오르기도 했다. 조 장관에 대한 검찰 기자회견 소식이 알려지자 조 장관의 핵심 지지층이 검찰을 비판하기 위한 집단행동으로 풀이된다.

'민족의 명절' 추석에도 '실검'을 통한 장외 여론전이 벌어지는 것은 여전히 '조국 정국'의 열기가 뜨겁다는 방증이다. 사실 국회 인사청문회를 치르기까지의 과정에서 정치권뿐만 아니라 정치성향, 세대, 지역별로 조 장관 임명에 대해 엇갈린 반응이 나왔다. 여기서 한가지 눈에 띈 점은 각종 여론 조사상에서 '호남'은 다른 지역에 비해 조 장관 임명을 지지하는 성향이 강했다는 점이다.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조 장관 임명에 대한 국민여론을 조사해 11일 발표한 여론조사결과에 따르면(자세한 사항은 리얼미터 홈페이지 참조) 부정평가는 49.6%, 긍정평가는 46.6%로, 긍·부정 평가가 오차범위(±4.4%포인트) 내인 3.0%포인트 차이로 팽팽하게 엇갈렸다. 하지만 호남(광주·전라)에서 부정평가는 38.7%, 긍정평가는 55.9%로 집계됐다.

최근 여론 조사상 '호남'은 다른 지역에 비해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을 지지하는 성향이 강한 것으로 나타났다. 조 장관이 9일 오후 경기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는 모습. /이덕인 기자
최근 여론 조사상 '호남'은 다른 지역에 비해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을 지지하는 성향이 강한 것으로 나타났다. 조 장관이 9일 오후 경기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는 모습. /이덕인 기자

현재 조 장관과 가족에 대한 검찰 수사가 한창인 가운데 실제 호남 민심은 어떨까. <더팩트>가 12~13일 만난 호남시민들은 대체로 조 장관의 임명을 환영하는 견해를 밝혔다.

전직 공무원이라고 소개한 김성수(65) 씨는 "조 장관이 여러 의혹을 받고 있지만, 권력기관의 적폐를 청산할 수 있는 능력이 있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조 장관과 가족이 여러 의혹에 휩싸인 상황을 고려한 입장인 것인가'라는 질문에 "권력을 뺏기기 싫은 검찰과 특종에 목맨 언론의 합작품"이라고 답했다. '검찰 개혁을 꼭 조 장관이 해야 하는 것이냐'는 물음에는 "법원이나 검찰에 몸담은 적이 없기 때문에 더 강한 개혁을 이룰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세탁소를 운영하는 최규태(57) 씨는 "조 장관이 어렵게 장관이 됐기 때문에 무언가 성과를 내려는 마음이 클 것"이라고 보았다. 또 "검찰이 국민의 비판을 받는 것은 과거부터 이어져온 정치적 행위 때문이다. 개혁 성향 정치인과 과거 보수 정부에 대한 검찰의 태도는 달랐다고 생각한다"며 검찰 개혁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반대로 사모펀드 투자, 딸 입시 비리 의혹 등으로 여론의 뭇매를 맞은 조 장관에 대한 비판도 나왔다. 어린이집 교사인 강모(37·여) 씨는 "일단 제기된 의혹이 너무 많아 신뢰도가 많이 떨어졌다"며 "이번 인사청문회를 보고 크게 실망했다. 조 장관의 의혹 해명은 수긍할 정도까지는 아니었다"고 지적했다.

검찰이 조 장관과 가족에 대한 전방위 수사를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향후 불법 행위가 드러나거나 의심된다면 조 장관을 지지하지 않을 것이라는 호남 시민의 의견이 있었다. 아울러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에도 책임을 묻겠다는 취지의 견해도 나왔다. /나주=신진환 기자
검찰이 조 장관과 가족에 대한 전방위 수사를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향후 불법 행위가 드러나거나 의심된다면 조 장관을 지지하지 않을 것이라는 호남 시민의 의견이 있었다. 아울러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에도 책임을 묻겠다는 취지의 견해도 나왔다. /나주=신진환 기자

조 장관의 검찰 개혁 적격성보다는 문 대통령의 관점에서 임명을 찬성한다는 의견도 있었다. 회사원 채모(44) 씨는 "문 대통령이 끝내 조국을 장관으로 임명한 배경에는 검찰 개혁의 믿음과 가능성을 본 것이라고 생각한다"면서 "문 대통령이 어떠한 정치적 이익을 목적으로 조 장관을 앉혔다고 보지 않는다. 지금까지 경제 문제 등 부족한 부분은 있지만, 큰 잡음 없이 잘해오고 있다"고 말했다.

'역풍'의 소지는 있었다. 향후 검찰 수사를 통해 조 장관이나 일가의 불법 행위가 강하게 의심이 된다면 지지 의사를 철회할 것이라는 의견이다. 검찰은 조 장관의 아내 정경심 동양대 교수를 사문서위조 혐의로 기소한 상태다. 또, 조 장관 가족이 투자한 사무펀드 관련 의혹과 가족 사학재단인 웅동학원 관련 의혹 등 전방위 수사를 벌이고 있다.

자영업자 김강훈(50) 씨는 "만약 조 장관과 가족이 불법적 혐의가 나온다면 그를 응원했던 사람으로서 배신감을 느낄 것 같고, 더는 지지할 수 없지 않겠나. 조 장관 임명을 밀어붙인 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도 연대책임이 있다"고 말했다.

수도권 대학에 재학 중인 유정민(23·여) 씨는 "이미 조 장관은 여러 의혹이 제기된 것만으로도 도덕성에 문제가 있는데, 젊은 층에서 조 장관에 대한 불만이 많은 상황에서 의혹이 구체적으로 입증만 된다면 많은 지탄을 받을 수밖에 없다"고 했다.

shincombi@tf.co.kr 

해당 게시물에 음란물(아동 포함), 도박,광고가 있거나 바이러스, 사기파일이 첨부된 경우에 하단의 신고를 클릭해주세요.
단, 정상적인 게시물을 신고할 시 사이트 이용에 불이익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댓글 0
닉네임
14-03-02
답글 0
추천공감 0
감추기
보이기
삭제
신고
댓글을 불러오는데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댓글입력 ┗답글
┗답글닉네임
14-03-02
감추기
보이기
삭제
신고
댓글을 불러오는데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해당 게시물에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입력
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점수 조회
정치 게시물 허용 안내LuckyMan10-2832806
유시민 "검찰이 출석 요구해도 안한다... 구인장이나 체포영장 받아야 할 것"1492663@naver10-13029
일본, 한국에 군사협의 제안, "경제적 대치와는 별개로 하자"1492663@naver10-13031
재활용 분류까지.. 서초동 촛불 끝나고 정말1492663@naver10-13029
조국 딸 조민 “고졸 돼도 상관없다…진실 밝힐 것”freeotl10-05054
윤석열, 과거와 결별해야 vs 檢겁박 동원정치"freeotl10-05049
황교안을 위기에서 구한 건 조국?freeotl10-05055
조국 수호 집회, 다시 든 100만 촛불 “검찰개혁, 정치검찰‧기레기 언론 아웃”freeotl10-05046
'법사위만 12년' 박지원에게 '훈수' 들은 대법관, '정치 처장' 이라는 이은재에 반박하다freeotl10-05048
정치의 실종이 초래한 양분된 '광장'freeotl10-05042
[TF확대경] 여야, '광화문 vs 서초동' 세 대결 집회 놓고 난타전초코마카롱10-05046
[2019국감] '앙꼬 없는 찐빵' 복지위…전자담배 유해성 논란 해소 '역부족'초코마카롱10-05043
[TF주간政談] '조국 대전' 이은 '조국 국감'…'쓸데없는' 설전까지초코마카롱10-05041
휘발유 가격 3개월 새 최고점 찍은 뒤 이틀 연속 하락초코마카롱10-05040
[TF현장] '日 불매운동' 유니클로 역대급 할인 공습···고꾸라진 매출 살릴까초코마카롱10-05037
나는고수다 / 비정치회담freeotl09-28055
최고의 정치, 검찰과 내통 vs 수사외압, 조국 사태 향방은?freeotl09-28051
여권의 총반격…"윤석열, 정치검사 처벌하라"freeotl09-28049
"정치 검찰" 주장했지만…"단둘일 때 이력서 건네"freeotl09-28053
민주당 “정치 검사 색출해야”…한국당 “조국 직권남용 고발”freeotl09-28050
‘조국 정국’ 시즌2, 그 정치학적 고찰freeotl09-28045
민주당 "인륜까지 정치 공세로 모는 것은 비정"freeotl09-28049
볼보 'S60' 할인 안해도 '호갱 No'…'없어서 못판다' 이유는마른하늘을09-28098
대형마트 돼지고기 가격 인상 초읽기…얼마나 오르나?마른하늘을09-28049
[TF초점] 바른미래당, 내분 최고조…'분당' 도장 찍나마른하늘을09-28047
[TF주간政談] 조국 '국회 데뷔' 그날, 붙이는 자와 떼는 자(영상)마른하늘을09-28063
게시판 검색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