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정보입력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
닫기

로그인폼

커뮤니티COMMUNITY

커뮤니티 > 스포츠

어니 엘스 R&A 명예회원 되다

풍뎅풍뎅
LEVEL78
출석 : 159일
Exp. 59%
[등록된 소개글이 없습니다]

 

어니 엘스


카트리오나 매튜 /이상 스카이스포츠 캡쳐


[스포츠서울 박병헌전문기자]명예를 중요시하는 골프에서 최고의 영광은 R&A(Royal & Ancient Golf Club of St.Andrews) 회원이 되는 것이다.
그러나 프로 선수에게는 R&A 일반회원이 될 수 없다.
명예회원이 될 수 있을 뿐이다.
1754년 만들어진 R&A는 흔히 영국 왕립골프협회라고 하는데 엄밀히 말하면 정확한 번역은 아니다.

R&A는 전 세계 골프기구의 상징이다.
R&A는 골프 룰을 관장하고 디 오픈 챔피언십(브리티시오픈)과 위민스오픈(브리티시 여자오픈)을 매년 개최하며, 골프 성지인 스코틀랜드 세인트 앤드루스 올드 코스를 홈코스로 쓰는 골프의 대명사다.
회원이나 명예회원간에 차별은 없다.
그러나 R&A회원에게는 큰 특전은 없고, 오로지 명예만 있을 뿐이다.
R&A 회원은 전 세계 모든 골퍼들에게 선망의 대상이다.
2010년대 중반까지만해도 여성에게는 문호가 개방되지 않아 영국 여왕도 회원이 될 수 없었지만 이제는 여성도 입회할 수 있다.
R&A는 27일 디 오픈을 두번 우승한 어니 엘스(남아공), 파드리그 해링턴(아일랜드), 닉 프라이스(짐바브웨), 카트리오나 매튜(스코틀랜드) 등 4명의 프로 선수를 명예회원으로 위촉,발표했다.
R&A는 이들이 골프와 인류 발전에 기여한 인물로 판단, 심사숙고 끝에 명예회원 자격을 부여했다.
이들은 모두 아마추어와 프로가 함께 출전할 수 있는 오픈대회의 대명사인 ‘디 오픈’과 ‘위민스 오픈’을 제패한 챔피언 출신들이다.
그리고 오랜동안 투어 선수생활을 해오면서 사생활이 깨끗해야 함은 물론이거니와 활발한 자선활동으로 남들에게 모범이 되어야 함을 회원의 기본원칙으로 하고 있다.
닉 프라이스와 어니 엘스는 1990년대 중반 세계랭킹 1위를 차지했고, 골프계에서는 덕망이 높은 인물로 평가받고 있다.
R&A는 회원의 숫자를 밝히지 않아 베일에 쌓여 있다.
한국에서 R&A회원은 역대 통틀어 단 두명이다.
1973년 대한골프협회장과 1983년 아시아태평양아마골프회에 선임된 고 허정구 회장과 그의 아들인 허광수 현 대한골프협회장이다.

bhpark@sportsseoul.com 

해당 게시물에 음란물(아동 포함), 도박,광고가 있거나 바이러스, 사기파일이 첨부된 경우에 하단의 신고를 클릭해주세요.
단, 정상적인 게시물을 신고할 시 사이트 이용에 불이익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댓글 0
닉네임
14-03-02
답글 0
추천공감 0
감추기
보이기
삭제
신고
댓글을 불러오는데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댓글입력 ┗답글
┗답글닉네임
14-03-02
감추기
보이기
삭제
신고
댓글을 불러오는데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해당 게시물에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입력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
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점수 조회
게시판 검색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