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정보입력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
닫기

로그인폼

커뮤니티COMMUNITY

커뮤니티 > 감동

왕따를 구한 일진

lsmin0420
LEVEL99
출석 : 300일
Exp. 98%
[등록된 소개글이 없습니다]

난 스무 살 남자야

 

사실 난 내 은인이자 친구를 찾고 있어

 

난 중학교 때 왕따였어

 

일진 애들한테 괴롭힘 당한 건 아니야

 

소위 말하는 일진은 아닌데.

 

나대는 애들한테

 

하루가 멀다 하고 맞고 다녔지

 

우리 학교가 원래 좀

 

학교폭력금품갈취에 찌든 학교였어

 

내 꿈이 작곡가였는데

 

걔네들이 내가 아끼는 음악 공책을 찢고

 

담배 사오라고 시키고 돈도 뺏고

 

심지어 옷도 벗기고.. (공학이었어)

 

진짜 극도의 괴롭힘을 당했지

 

하루하루가 지옥이었고

 

학교는 두려운 곳이 되어갔어

 

자살도 생각해봤고 시도도 해봤어

 

근데 진짜 개 같은 게

 

죽지는 못하겠더라

 

 

음악도 접었고

 

가난한 집안의 부모님이

 

돈 모아서 사주신 엠피쓰리도 뺏겼어

 

 

진짜 마지막엔

 

칼 들고 나 괴롭히던 애들

 

찌르고 자살할까 생각하고

 

집에서 부엌용 식칼도 챙겨갔어..

 

 

그날이었어

 

내가 정말 15살의 짧은 인생을

 

끝내야겠다고 생각하고

 

식칼을 챙겨갔던 날

 

 

내가 찾고 있는 내 은인 친구가

 

우리반에 찾아왔어

 

그 애는 솔직히 말하면 일진이야

 

나 같은 왕따랑은 거리가 멀었지

 

근데 그 애가 우리 반에 오더니

 

음악책을 빌리더라고

 

"음악책 있는 사람! "

 

하면서 소리치는데

 

나랑 눈이 마주쳤어

 

그리고 나안테 음악책을 빌려갔지..

 

난 당연히 안 돌려줄 줄 알았는데

 

쉬는 시간에 책을 돌려주러 온 거야

 

그러더니 나보고

 

음악하냐고 물어보더라고

 

내가 당시에 음악 공책이 없어서

 

음악책에다 악보 그리고

 

좀 끄적끄적 해놨었거든..

 

그래도 내가 했었는데

 

지금은 안 한다고 하니까

 

걔가 자기도 음악 한다고

 

악보 그려져 있길래 물어봤다고 하더라

 

근데 신기한 건

 

그 뒤로 걔가 우리 반에 자주 오는거야..

 

그것도 나 만나러

 

자기가 만든 음악이라고 들려주고

 

힙합을 하고 싶다면서

 

랩이랑 비트박스도 해주고

 

한 1주일 정도

 

매 쉬는 시간마다 왔던 것 같아

 

그래서인지 나 괴롭히던 애들이

 

내 주위에 얼씬도 안 하더라고

 

물론 가방에서 칼을 꺼낸 적도 없지

 

그러던 어느날

 

얘가 학교에 안 왔나봐

 

우리 반에 맨날 오더니

 

그날은 안오더라고

 

난 티는 안 냈지만 걔를 기다렸지

 

솔직히 그렇게 잘 노는 애가

 

나한테 관심 가져주니까

 

그리고 무엇보다 얘랑 있으면

 

괴롭힘 안 당하니까

 

근데 그날 사건이 터졌어

 

걔가 안 온 틈을 타서

 

다시 나를 괴롭히는 거야

 

이 새끼가 감을 잃었네뭐네 하면서

 

침 뱉고 가위로 내 머리카락 자르고 발로 차고

 

점심시간 내내 괴롭힘을 당했고

 

난 이성을 잃었지

 

계속 가방 속 칼이 생각나더라고..

 

필사적으로 뛰어가서

 

가방에 칼을 꺼내 들려는 순간에

 

우리 반 문이 열렸어

 

걔가 온 거야

 

병원 갔다 지금 온 거였다고

 

하여튼 걔가

 

엄청 어이없는 표정 짓더니

 

나 때리던 애들을

 

무차별적으로 때리는 거야

 

똑같이 침 뱉고 가위로 머리 자르고 교복 찢고

 

다섯 명이서 나 괴롭혔는데

 

다섯 명이 얘한테 맞다가

 

한 명은 실신했고

 

네 명은 내가 항상 하고 있던 꼴처럼 됐어

 

그리고 나한테 오더니

 

내 교복 찢어진 거 벗기고 자기 교복 주더라

 

자긴 어차피 잘 안 입는다고

 

근데 얘도 징계를 받았지

 

애 한 명이 실신하고 네 명이 엄청 다쳤거든

 

정학 먹었는데

 

정학 끝나고 학교에 온 날

 

아침조회시간에 운동장에서

 

교장이 표창장 주더라

 

정학은 그 다섯 명의 부모가

 

항의를 심하게 해서 그런 거였고

 

결국 다섯 명 다 강제전학 처분을 받았어

 

그리고 내가 모르던 사실이 있었는데

 

팸 얘들이 전부 다 선도부였다는 거

 

왕따친구 괴롭히는 거 굉장히 혐오한다는거

 

일진이라고 다 나쁜 애들인 줄 알았는데

 

아니더라고...

 

그냥 좀 더 노는 거 좋아하고

 

뜻 맞는 애들끼리 뭉쳐 다녔는데

 

일진이라고 불렀다 하더라

 

그래서 선생님들은

 

다른 애들이 일진 애들 무서워하니까

 

선도부로 세운 거였고

 

얘넨 거기에 책임감 가지고 있었던 거고

 

하여튼 그날

 

난 모든 걸 털어놨지

 

음악을 했었는데

Common.Media.ImageResizer.resizeImages('lifeboardViewI1', 'lifeboardViewI1');

해당 게시물에 음란물(아동 포함), 도박,광고가 있거나 바이러스, 사기파일이 첨부된 경우에 하단의 신고를 클릭해주세요.
단, 정상적인 게시물을 신고할 시 사이트 이용에 불이익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댓글 0
닉네임
14-03-02
답글 0
추천공감 0
감추기
보이기
삭제
신고
댓글을 불러오는데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댓글입력 ┗답글
┗답글닉네임
14-03-02
감추기
보이기
삭제
신고
댓글을 불러오는데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해당 게시물에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입력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
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점수 조회
"너무 고생 많으세요…" 응원 편지에 감동한 증평소방서 직원들yang12017:21011
생명을 살리는 일⋯ 장용두 소방관은 망설이지 않았다yang12017:21011
“소방관 아저씨, 감사합니다”…초등생들 손편지 ‘훈훈’yang12017:2008
카카오뱅크, 글로벌 기후 위기 대응에 10억원 기부ㅇㅅㅎ0407-1609
"'히어로' 임영웅이 지친 이들에게 전하는 따뜻한 위로와 감동"…'우리들의 블루스' 음원 영상, 2000만뷰..ㅇㅅㅎ0407-16010
사천시 범농협 임직원, 김해시에 고향사랑 기부금 1000만원 전달ㅇㅅㅎ0407-16010
힐빌리의 노래 vmffotl148807-14014
감동 영화 비버 vmffotl148807-14013
완벽한 가족 vmffotl148807-14018
"이웃 덕에 취직하고 탈수급"…익명 기부자의 사연 '감동'tidskfknara07-13016
쓰러진 50대 남성 심폐소생술로 살린 밀양 출신 대학생tidskfknara07-13016
"다리 안마기 갖고 싶어요" 초등생의 감동 사연…한여름 산타 '출동'tidskfknara07-13017
그룹 에이티즈 최산, 남해군에 고향사랑기부금 500만원ㅇㅅㅎ0407-12014
신한銀, 무료법률구조기부금 17.5억원 전달ㅇㅅㅎ0407-12017
'1천만 구독자 달성' 먹방 유튜버 쯔양, 월드비전 2억원 기부ㅇㅅㅎ0407-12016
"엘리베이터 없어 미안해요"…부부가 건넨 선물 '감동'yang12007-10015
"국민에 감동 선사" 팀코리아 금빛도전 발진yang12007-10013
대장암으로 세상 뜬 대구대 사범대 학생의 ‘감동적인 선행’yang12007-10015
교촌치킨, 대구 치맥 페스티벌 연계 '사랑의 기부금' 1000만원 기탁ㅇㅅㅎ0407-09019
한국마사회, 서울대어린이병원에 헌혈증서·기부금 전달ㅇㅅㅎ0407-09017
카카오뱅크, 아름다운재단에 5억원 기부…소상공인 지원ㅇㅅㅎ0407-09018
국대 선수 가슴의 작은 태극마크에 감동…중요한건 크기가 아냐tidskfknara07-06021
‘할머니 상추 고만 주이소’ 2.5천 감동 댓글 받은 시골의사tidskfknara07-06120
"푸바오! 할아버지 왔다".. 강철원 사육사, 中서 '감동 재회'tidskfknara07-06018
광주시, 치매극복 감동 수기·영상 공모전 개최ㅇㅅㅎ0407-05028
게시판 검색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