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정보입력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
닫기

로그인폼

커뮤니티COMMUNITY

커뮤니티 > 스마트폰

"스마트폰 이을 캐시카우"…삼성·애플 맞붙는 시장 어디길래

또융
BEST3
출석 : 362일
Exp. 82%
[등록된 소개글이 없습니다]

삼성전자가 확장현실(XR) 기기용 반도체 시장을 공략하기 위한 사업 전략 마련에 나섰다. 글로벌 XR 기기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면서 XR 전용 반도체 수요가 커질 것으로 전망돼서다. XR용 반도체를 이미 내놓은 퀄컴, 곧 선보일 애플 등과의 경쟁이 치열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XR용 엑시노스 나온다

28일 산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팹리스(반도체 설계 전문 기업) 역할을 하는 시스템LSI사업부는 XR 기기용 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AP)와 관련한 사업 전략을 짜기 시작했다. 기존에 개발한 엑시노스 AP를 XR 기기에 최적화하거나 아예 새로운 칩을 개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AP는 정보기술(IT) 기기에서 연산, 통신 등을 담당하는 첨단 반도체로 컴퓨터의 중앙처리장치(CPU) 역할을 한다. 시스템LSI사업부는 스마트폰, 자동차, 웨어러블기기 전용 AP인 엑시노스 시리즈를 개발·판매하고 있다.

 

XR은 가상현실(VR)과 증강현실(AR), 혼합현실(MR) 기술을 모두 아우르는 용어다. 스마트안경 같은 XR 기기를 착용하면 현실을 그대로 옮겨 놓은 3차원(3D) 가상공간 등에서 회의를 하거나 다른 사람이 말하는 외국어를 실시간으로 번역해 자막처럼 읽는 일이 가능해진다. XR 기기용 AP는 센서를 통해 수집된 데이터 처리, 사용자 움직임 측정, 시선 추적, 위치 측정 등의 역할을 할 것으로 전망된다.

 

"스마트폰 이을 캐시카우"…삼성·애플 맞붙는 시장 어디길래

삼성전자가 XR 기기용 AP의 로드맵과 전략을 짜는 것은 관련 시장이 크게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이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지난해 1800만 대였던 XR 기기 출하량이 2025년에는 1억1000만 대로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글로벌 XR 시장 규모가 2022년 139억달러(약 18조원)에서 2026년 509억달러(약 67조원)로 커질 것이란 전망(시장조사업체 IDC)도 있다.

애플도 다음달 XR 기기 공개

주요 글로벌 IT 기업이 XR 기기 출시에 적극 나서고 있다. 메타(옛 페이스북)는 VR 헤드셋 ‘메타 퀘스트’를 출시해 전 세계에 1000만 대 이상 판매했다. 애플은 다음달 5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 본사에서 열리는 세계개발자콘퍼런스(WWDC)에서 XR 헤드셋 ‘리얼리티 프로’(가칭)와 플랫폼을 공개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 모바일경험(MX)사업부도 지난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IT·가전 전시회 ‘CES 2023’에서 XR 기기를 내놓을 것이라고 발표했다. MX사업부는 XR 기기를 스마트폰의 뒤를 이을 ‘캐시카우’로 보고 있다. 이들 대형 IT 기업은 헤드셋을 넘어 일상생활에서 쓰는 안경과 비슷한 XR 기기도 준비 중이다.

 

XR 기기 시장이 커지면서 덩달아 핵심 부품인 AP 수요도 늘고 있다. ‘스냅드래곤’ 브랜드의 AP로 유명한 미국의 팹리스 퀄컴이 가장 공격적 행보를 보이고 있다. 지난해 11월 AR 기기 전용 AP ‘스냅드래곤 AR2’를 공개했다. 퀄컴은 전 세계 10개 이상의 AR 기기 제조사가 AR2 칩으로 제품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애플도 리얼리티 프로에 2020년 개발한 AP M1을 적용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AP 개발사 간 기술 경쟁도 치열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기존 거래관계보다 성능에 따라 협업하는 사례도 나오고 있다. 올초 XR 기기를 개발 중인 삼성전자 MX사업부는 한 지붕 아래 있는 시스템LSI사업부가 아니라 퀄컴과 AP와 관련해 협업할 것이라고 발표한 게 대표적이다.

 

 

해당 게시물에 음란물(아동 포함), 도박,광고가 있거나 바이러스, 사기파일이 첨부된 경우에 하단의 신고를 클릭해주세요.
단, 정상적인 게시물을 신고할 시 사이트 이용에 불이익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댓글 0
닉네임
14-03-02
답글 0
추천공감 0
감추기
보이기
삭제
신고
댓글을 불러오는데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댓글입력 ┗답글
┗답글닉네임
14-03-02
감추기
보이기
삭제
신고
댓글을 불러오는데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해당 게시물에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입력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
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점수 조회
시도때도 없이 울리는 재난문자, 관리하려면 이렇게!또융00:31017
스마트폰을 잃어버렸을 땐 이렇게또융00:30019
스마트폰에 저장된 주소록 백업·복원하려면 이렇게!또융00:28014
삼성, 수요 침체 속 2분기 유럽 스마트폰 시장 1위 지켜yang12009-26023
"30분 쓰면 48도 뜨끈"…아이폰15프로 사도 될까yang12009-26023
한국 스마트폰 이용자는 숏폼 콘텐츠를 한달에 몇시간 볼까yang12009-26024
평균연령 28세인 '이 나라'서 1위 되찾은 삼성…"갤럭시의 승리"또융09-25026
올레드 스마트폰 침투율 올해 50% 넘는다, LCD와 가격 차이 축소 영향또융09-25026
“작고 가볍지만 강력” 미군 가슴팍에 달린 삼성 제품또융09-25029
구글에 왜 그러는데?…친기업 나라인 줄 알았더니 ‘반전’ 있었네 [홍키자의 빅테크]tjsgh347109-23026
“가볍고 보안능력 향상”…삼성전자, 미군용 전술 스마트폰 출시tjsgh347109-23030
"차라리 일본서 산다" 폭발…아이폰 유저들, 뿔난 이유는 [오정민의 유통한입]tjsgh347109-23029
"3900원에 스마트폰 지켜요"…LGU+, 보안 구독 상품 출시yang12009-22033
오늘 하루 당신의 스마트폰 사용량은?yang12009-22036
"경기불황에 접는 게 낫다?"…스마트폰 시장 침체 속 폴더블폰 10% '쑥'yang12009-22034
100만원도 비쌌는데…"스마트폰 300만원 육박" 왜 계속 오르지yang12009-20048
위메프, 추석선물 판매 1위 '보급형 스마트폰'… '효도가전' 인기yang12009-20048
2분기 韓 스마트폰 출하량 13.2% 감소…"비싼 폰만 팔렸다"yang12009-20047
"애플, 딱 기다려"…'10월 대공세' 삼성 비장의 무기는 [김익환의 컴퍼니워치]yang12009-19050
날개 펴는 폴더블폰… 포화 상태 스마트폰 시장 주연 꿰찰까 [출처] - 국민일보yang12009-19053
어린이 스마트폰 과의존 예방 인형극 공연yang12009-19055
정부, 애플 첫 5G폰 '아이폰12' 전자파 우려 검증한다또융09-18061
中경기불황에...폰보다 뜨거운 '폰케이스' 경제?또융09-18055
플립폰의 귀환…美 CNN “삼성전자가 시장 선도”또융09-18059
애플, 아이폰 배터리 교체비 또 올렸다…아이폰14 기준 14.6만원yang12009-15057
게시판 검색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