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정보입력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
닫기

로그인폼

커뮤니티COMMUNITY

커뮤니티 > 정치/사회

'목발 경품 논란' 정봉주 "尹 탄핵해 정권 끝장내겠다" 최고위원 출마

yang120
LEVEL94
출석 : 256일
Exp. 88%
[등록된 소개글이 없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정봉주 전 의원은 2일 "윤석열 정권을 반드시 끝장내겠다"며 새 지도부를 뽑는 8·18 전당대회에서 최고위원 경선에 출마하겠다고 밝혔다.


친명(친이재명)계로 분류되는 정 전 의원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최고위원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윤석열 대통령을 탄핵하기 위해 이 자리에 섰다. 이 임무 수행을 위해 당원들과 함께할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정 전 의원은 최고위원 경선이 '친명 마케팅' 일색이라는 지적에 "민주당과 이재명 전 대표를 지키려면 '닥치고 공격', 즉 '닥공'이 필요하다"며 "대표와 친분보다는 '닥치고 공격'에 대한 결기가 더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정 전 의원은 이번 총선 과정에서 강북을 공천을 받았으나, 이후 '목발 경품' 발언과 '거짓 사과' 논란에 휘말려 낙마했다.

정 전 의원은 '목발 경품' 발언 논란과 관련, "6월 7일 일간지에 사과문을 올렸고 같은 달 20일 국립현충원에서 묘비 닦는 봉사활동을 했고 24일 중앙보훈회장을 만나 사과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정 전 의원은 2017년 7월 자신의 인터넷방송에서 평창동계올림픽을 앞두고 북한 스키장 활용방을 놓고 출연자들과 대화하던 중 논란의 '목발 경품' 발언을 해 구설에 올랐다.

당시 그는 "비무장지대 DMZ에 멋진 것 있잖아요, 발목지뢰. DMZ에 들어가서 경품을 내는 거야, 발목지뢰 밟는 사람들한테 목발 하나씩 주는 거야"라고 말했다.

이 발언은 2015년 경기도 파주 비무장지대에서 수색작전을 펼치다가 우리 군 장병 2명이 북한군이 매설한 목함지뢰 폭발로 다리와 발목을 잃은 사건을 조롱했다는 의심을 받았다.

해당 발언이 다시 논란이 되면서 지난 4월 총선 당내 경선에서 서울 강북을 공천을 받았던 정 전 의원은 후보 자격을 상실했다.

 

해당 게시물에 음란물(아동 포함), 도박,광고가 있거나 바이러스, 사기파일이 첨부된 경우에 하단의 신고를 클릭해주세요.
단, 정상적인 게시물을 신고할 시 사이트 이용에 불이익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댓글 0
닉네임
14-03-02
답글 0
추천공감 0
감추기
보이기
삭제
신고
댓글을 불러오는데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댓글입력 ┗답글
┗답글닉네임
14-03-02
감추기
보이기
삭제
신고
댓글을 불러오는데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해당 게시물에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입력
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점수 조회
정치 게시물 허용 안내LuckyMan10-2836341
"차량 돌진 땐 가로수 뒤로"…국정원 테러대응요령 배포yang12007-12012
정부, 일본 방위백서 ‘독도는 일본땅’ 억지주장에 “즉각 철회” 촉구…일본 인사 초치yang12007-12012
尹대통령 "집중호우 피해지역에 특별재난지역 선포 검토"yang12007-12014
'형 부부 재판 출석' 박수홍 "1심 일부 무죄 너무 부당…엄벌 원해"ㅇㅅㅎ0407-11017
"핏줄이 남보다 못해"… '구하라·박수홍 변호사'가 말하는 가족의 의미는ㅇㅅㅎ0407-11015
모두 잠든 밤, 200년 만에 ‘극한 폭우’ 덮쳤다ㅇㅅㅎ0407-11016
폭우에 차 침수되자 밖으로 나온 여성 운전자…급류에 휩쓸려 실종yang12007-09015
국힘 "김영란법 식사비 5만원, 농축수산물 30만원 상향 제안"yang12007-09015
이재명, 내일 대표 출마 선언…"대한민국 비전 제시"yang12007-09016
‘총파업 선언’ 삼성전자 노조, 내일부터 사흘간 파업ㅇㅅㅎ0407-08019
"매번 죄송해요" 택배기사 불러세운 2층 부부의 감동 선물ㅇㅅㅎ0407-08015
건국대 의대 등 12곳, 8일부터 재외국민 전형ㅇㅅㅎ0407-08016
은행 파산 vmffotl148807-07019
주요 국가 생산 vmffotl148807-07017
반도체 동향 vmffotl148807-07020
한 달 전 전셋집 보고 간 뒤…몰래 집 들어간 30대 '비극적 결말'yang12007-05020
탄핵 검사, '분변 루머' 이성윤 등 명예훼손으로 고소yang12007-05021
尹 탄핵 반대 청원 등장, 110만 넘긴 찬성 청원에 도전장…4년 전 판박이?yang12007-05019
의사들이 돌아왔다, 공공병원의 기적ㅇㅅㅎ0407-04021
속옷 입에 물린 채…평범한 회사원이 여성 성폭행, 연쇄 살인ㅇㅅㅎ0407-04021
"결혼 6일 만에 도망가 유흥업소서 일하는 '베트남 아내', 공개수배 한다"ㅇㅅㅎ0407-04021
부산시 기후테크 기업 금융비용 전액 지원yang12007-02030
'목발 경품 논란' 정봉주 "尹 탄핵해 정권 끝장내겠다" 최고위원 출마yang12007-02031
한동훈 후원금 1억7천여만원…"8분 50초 만에 한도 채워"yang12007-02024
‘용변 실수’ 자녀 발로 차고 아내도 때린 가장…판사도 “정상아냐”ㅇㅅㅎ0407-01021
게시판 검색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