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정보입력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
닫기

로그인폼

커뮤니티COMMUNITY

커뮤니티 > 컴퓨터

컴퓨터 택배 배송 중 파손 "수리 불가능할 정도"

또융
LEVEL83
출석 : 229일
Exp. 72%
[등록된 소개글이 없습니다]

한 소비자가 택배기사의 과실로 컴퓨터가 파손됐다고 주장하며 손해배상을 요구했다. 


A씨는 컴퓨터 본체와 모니터를 부모님댁으로 배송하기 위해 택배서비스를 이용했다.

배송 당일 A씨 아버지는 물품을 수령했고, 이틀 후 A씨가 물품을 확인한 결과, 제품이 파손돼 모니터가 작동하지 않았고 컴퓨터 본체는 부팅이 되지 않았다. 

A씨는 택배기사의 과실로 제품이 파손됐다며 택배사에 정신적·재산적 손해배상으로 100만 원을 요구했다.

이에 대해 택배기사는 수하인에게 정상적으로 인도 완료했으며 A씨가 파손을 발견하기까진 물품이 수하인의 관리하에 있었으므로 컴퓨터 고장은 운송과 인과관계가 없다고 주장했다.

한국소비자원은 택배서비스로 인해 A씨 컴퓨터에 하자가 발생했다고 판단하고 택배사는 A씨에게 배상할 책임이 있다고 했다.  


「화물자동차 운수사업법」과 「상법」에 의하면 운송인은 운송물의 수령, 인도, 보관과 운송에 관해 주의를 해태하지 않았음을 증명하지 못하면 운송물의 멸실, 훼손 또는 연착으로 인한 손해를 배상할 책임이 있다.

「택배 표준약관」제25조에는 운송물의 일부 멸실 또는 훼손에 대한 사업자의 손해배상책임은 수하인이 운송물을 수령한 날로부터 14일 이내에 통지하지 않을 경우 소멸된다고 정하고 있다.

A씨는 물품을 배송받은 날로부터 3일 후 택배사에 물품 훼손 사실을 통지했으므로, 택배사의 손해배상 책임은 소멸하지 않았다.

택배사는 물품이 A씨 관리하에 있었으므로 컴퓨터의 손해가 A씨 사용이나 관리 중 발생한 고장이라고 주장하나, 컴퓨터를 포장한 박스 외부가 훼손됐으며 같이 배송된 행거 및 서랍 등도 파손된 점에 비춰보면 운송 중에 파손됐을 가능성이 매우 높은 것으로 보인다.

또한, A씨 부(父)는 컴퓨터를 사용하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A씨는 개인 사정으로 수령 후 3일 뒤 컴퓨터를 확인하게 됐다고 주장하지만, 이에 대해 택배사는 달리 반증이 없으므로 택배사의 주장은 인정하기 어렵다.

한편, A씨는 컴퓨터 본체를 45만 원에 구입했다고 하나 이를 객관적으로 인정할 증거가 없어 이와 동일한 사양의 중고 컴퓨터 본체의 비용을 확인해본 결과, 30~32만 원으로 가격이 형성되므로 A씨 컴퓨터 본체 손해는 30만 원으로 보는 것이 적절하다.

여기에 추가로 A씨가 지불한 모니터 수리비 5만 원과 파손된 서랍과 행거의 가격 3만 원도 택배사가 배상할 금액에 포함돼야 한다.  

A씨는 재산적 손해 이외에도 정신적 손해배상을 요구하나, 이와 같은 정신적 손해는 재산적 손해의 배상으로 동시에 복구된다고 볼 수 있으므로 A씨의 위자료 청구는 받아들이기 어렵다.

이를 종합해, 택배사는 A씨에게 손해배상금으로 38만 원을 지급해야 한다. 

출처 : 컨슈머치(http://www.consumuch.com) 

 

 

해당 게시물에 음란물(아동 포함), 도박,광고가 있거나 바이러스, 사기파일이 첨부된 경우에 하단의 신고를 클릭해주세요.
단, 정상적인 게시물을 신고할 시 사이트 이용에 불이익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댓글 0
닉네임
14-03-02
답글 0
추천공감 0
감추기
보이기
삭제
신고
댓글을 불러오는데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댓글입력 ┗답글
┗답글닉네임
14-03-02
감추기
보이기
삭제
신고
댓글을 불러오는데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해당 게시물에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입력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
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점수 조회
[강좌] 화질 안좋은 영상 화질 업하는법 KMP사용 [11]조선나이키03-176213292
[강좌]DAEMON Toolsː설치와 사용방법! [8]GamKo08-2413713240
MS 아웃룩 제로데이 취약점 패치 발표... 메일 읽지 않아도 탈취 가능lsmin042016:18019
국정원 “北, 구글 서비스에 프로그램 설치 유도해 해킹”lsmin042016:18020
[단독] 해킹된 쿠팡 개인정보 46만건…“X동 0호, 파티용품 50개”lsmin042016:17020
5G/LTE 탑재 노트북 여전히 비주류..."설계·통신비용 부담 탓"또융03-19052
[PC마켓] MSI 게이밍 노트북 ‘사이보그 15’ 출시 외또융03-19052
“거북선 지붕 전체가 덮여있지는 않았다”…18세기 거북선 모습은? 또융03-19050
[인터뷰] 韓 컴퓨터박사 1세대의 경고…"메모리론 국가 미래 없어"lsmin042003-17060
‘양자컴퓨터 오류율’ 수정 기술 찾았다lsmin042003-17059
영국, 슈퍼컴퓨터 구축에 1조4300억원 투자 계획lsmin042003-17063
‘생각하는 컴퓨터를 통제할 수 있는가?’ 허경 철학자 특강또융03-16070
잡스가 컴퓨터를 자전거에 비유한 까닭은또융03-160120
'챗GPT 열풍' 속 마주한 컴퓨터 노이즈의 정연한 아름다움또융03-16068
챗GPT 응답속도 더 높일 메타물질 기반 광학 컴퓨터 기술 제시lsmin042003-14054
[단독]카톡 오픈채팅 해킹...한 명당 단가 7000원·두 시간 만에 '뚝딱'lsmin042003-14054
친러 성향 해킹 조직, 우크라이나의 게임사 공격해 자료 유출lsmin042003-14056
삼성 9 vmffotl148803-12039
맥북 2019 프로 vmffotl148803-12056
애니악 vmffotl148803-12041
엔비디아 지포스 게임 드라이버, 컴퓨터 혹사시키는 버그?...소비자들 불편 호소lsmin042003-100104
유명 컴퓨터 제조사 에이서, 데이터 유출됐나?lsmin042003-100103
[특징주] 텔레필드, 정부 1000큐비트급 양자컴퓨터 개발 등 핵심 인력 육성 목표에 강세lsmin042003-100104
개발자님…컴퓨터가 왜 쿠키를 굽나요?또융03-090133
슈퍼컴퓨터, 유로파리그 우승후보 예측...아스널-맨유 1.2% 차이또융03-09087
“채용 공고보고 지원합니다”…파일 열자 컴퓨터 먹통또융03-090115
러시아에 PC 공급 중단 1년...ARM PC로 우회lsmin042003-070188
게시판 검색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