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정보입력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
닫기

로그인폼

커뮤니티COMMUNITY

커뮤니티 > 스마트폰

삼성 TV·가전·스마트폰도 부진…갤럭시S23 승부수 통할까

또융
LEVEL83
출석 : 229일
Exp. 72%
[등록된 소개글이 없습니다]

삼성전자(005930)가 글로벌 경기 불황에 따른 구매 여력 위축으로 TV·가전 사업에서 부진을 거듭하고 있다. 핵심 주력 사업 중 하나인 스마트폰의 영업이익도 줄면서 올해 사업 전략 구상에 어려움이 가중될 것이란 우려가 나온다.


지난 31일 삼성전자가 발표한 실적에 따르면 영상디스플레이(VD)·가전사업부는 지난해 4분기 매출 15조 5800억 원, 영업손실 600억 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8% 줄었고 영업이익은 적자 전환했다. 삼성전자 TV·가전이 적자를 기록한 것은 2015년 1분기(-1400억 원) 이후 7년 만이다.

스마트폰을 담당하는 모바일경험(MX)과 네트워크사업부의 합산 영업이익도 전년 동기(2조 6600억 원) 대비 36.1% 줄어든 1조 7000억 원을 기록했다. 주력인 반도체 분야의 수익이 극도로 나빠진 상황에서 다른 핵심 부문마저 부진하면서 전반적인 실적 악화를 막지 못했다.

2021년 분기별 7000억~1조 원대의 영업이익을 거뒀던 TV·가전사업부는 지난해 한 번도 1조 원대의 영업이익을 기록하지 못할 정도로 부진을 이어갔다. 2021년 연간 영업이익 3조 6500억 원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1조 3500억 원으로 급락했다. 정보기술(IT) 수요 둔화의 직격탄을 함께 맞은 MX·네트워크사업부도 지난해 연간 영업이익이 13조 6500억 원에서 11조 3800억 원으로 16.6% 줄었다.

TV·가전 및 스마트폰 부문의 부진은 글로벌 경기 침체에 따른 소비 여력 악화가 크게 작용했다. 코로나19 특수가 끝난 상황에서 고금리·고환율·고물가 등 3고(高) 위기가 닥쳤고 원재료비와 물류비마저 치솟으면서 수익성이 크게 악화한 것이다. 중국 등 가성비를 앞세운 경쟁국의 급격한 추격으로 마케팅 비용까지 늘어나면서 안정적인 수익 구조를 이루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



특히 생활가전의 부진이 뼈아프다는 지적이 나온다. 갤럭시S23 시리즈 출시를 앞둔 MX 부문이나 프리미엄 제품의 수익성 개선 가능성을 확인한 TV와 달리 생활가전은 뚜렷한 활로를 찾지 못한 상황이다.

삼성전자는 사업 부문별 안정적인 수익성 확보로 위기를 분산하기 위해 다방면으로 개선 방안을 추진해나갈 계획이다. VD(TV)사업부의 경우 프리미엄 중심의 판매 전략을 유지하면서 마이크로 발광다이오드(LED),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등 고부가 라인업을 강화한다. 생활가전은 ‘초연결’의 중추인 스마트싱스 기반 연결 경험을 내세우는 한편 비스포크 등 프리미엄 라인의 제품 경쟁력을 강화해 수익성을 높여가겠다는 구상이다. MX 부문은 조만간 공개하는 프리미엄 스마트폰 갤럭시S23 시리즈의 판매 성과가 중요한 상황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프리미엄 시장의 수요를 선점하고 비용 효율화를 통한 수익성 확보에 주력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출처 : https://www.sedaily.com/NewsView/29LKXTGDBZ 

 

 

해당 게시물에 음란물(아동 포함), 도박,광고가 있거나 바이러스, 사기파일이 첨부된 경우에 하단의 신고를 클릭해주세요.
단, 정상적인 게시물을 신고할 시 사이트 이용에 불이익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댓글 0
닉네임
14-03-02
답글 0
추천공감 0
감추기
보이기
삭제
신고
댓글을 불러오는데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댓글입력 ┗답글
┗답글닉네임
14-03-02
감추기
보이기
삭제
신고
댓글을 불러오는데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해당 게시물에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입력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
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점수 조회
스마트폰 홈 화면에 바로가기 만들려면 이렇게! [이럴땐 이렇게!]lsmin042016:17023
대신증권 “삼성전자 스마트폰 판매 회복세, 부품 밸류체인에 긍정적 영향”lsmin042016:17024
"아이폰15 프로맥스, 스마트폰 중 가장 얇은 베젤 갖출 것"lsmin042016:16024
휴대폰 시장 대회전…'갤럭시 S22'는 반값으로 '뚝'또융03-19054
"나도 모르는 휴대폰 개통"… 대리점 고객명의 도용 피해 속출또융03-19054
갤럭시S23 울트라, 유럽 7개국 소비자매체에서 ‘최고의 스마트폰’ 뽑혀또융03-19054
똑같은 OLED 아니다..."내 스마트폰, 삼성 화면인지 확인하세요"lsmin042003-17060
삼성, 일본 판매 스마트폰에 '갤럭시' 대신 회사명 넣는다lsmin042003-17061
가성비폰 온다… 삼성전자 '갤럭시A 쌍둥이' 출격lsmin042003-17057
“내년부터 ‘전장 상황’ 스마트폰으로 실시간 공유…스마트폰이 전쟁 개념 바꿔”또융03-16068
“침대 위에서 ‘펑’” 무서운 샤오미…중국폰 또 폭발 충격또융03-16071
급증하는 ‘중고폰’ 거래, 나의 개인정보까지 함께 팔려 나간다고?또융03-16067
'스마트폰 뱅크런' 우려에..."국내 인터넷은행은 안전"lsmin042003-14051
스마트폰 부품 인도로 간다...드림텍, 인도 공장 착공lsmin042003-14050
[뉴스큐] 스마트폰에 초고속 붕괴한 'SVB'...36시간 만에 파산lsmin042003-14052
롤리팝 vmffotl148803-12041
아이폰x vmffotl148803-12041
갤럭시s3vmffotl148803-12039
멀지 않은 미래, 스마트폰을 귀밑에 심어 사용할 거래요lsmin042003-10074
구글, 베트남서 스마트폰 생산 타진...차세대제품 픽셀7 가능성lsmin042003-10070
"갤럭시A 너마저"...보급형 폰도 부품가 상승 직격탄lsmin042003-10065
스마트폰 부품업계, 전장·센서 신사업으로 보릿고개 넘는다또융03-09081
“스마트폰 억지로 뺏지 말고, 밤 9시면 가족 모두 꺼봐요”또융03-09077
내 아이 스마트폰 사용 위험군일까또융03-09082
1월 중국 스마트폰 판매량 44.6%↑…'일회성' 확률 높아lsmin042003-07083
게시판 검색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