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정보입력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
닫기

로그인폼

커뮤니티COMMUNITY

커뮤니티 > 감동

왕따를 구한 일진

lsmin0420
BEST1
출석 : 300일
Exp. 79%
[등록된 소개글이 없습니다]

난 스무 살 남자야

 

사실 난 내 은인이자 친구를 찾고 있어

 

난 중학교 때 왕따였어

 

일진 애들한테 괴롭힘 당한 건 아니야

 

소위 말하는 일진은 아닌데.

 

나대는 애들한테

 

하루가 멀다 하고 맞고 다녔지

 

우리 학교가 원래 좀

 

학교폭력금품갈취에 찌든 학교였어

 

내 꿈이 작곡가였는데

 

걔네들이 내가 아끼는 음악 공책을 찢고

 

담배 사오라고 시키고 돈도 뺏고

 

심지어 옷도 벗기고.. (공학이었어)

 

진짜 극도의 괴롭힘을 당했지

 

하루하루가 지옥이었고

 

학교는 두려운 곳이 되어갔어

 

자살도 생각해봤고 시도도 해봤어

 

근데 진짜 개 같은 게

 

죽지는 못하겠더라

 

 

음악도 접었고

 

가난한 집안의 부모님이

 

돈 모아서 사주신 엠피쓰리도 뺏겼어

 

 

진짜 마지막엔

 

칼 들고 나 괴롭히던 애들

 

찌르고 자살할까 생각하고

 

집에서 부엌용 식칼도 챙겨갔어..

 

 

그날이었어

 

내가 정말 15살의 짧은 인생을

 

끝내야겠다고 생각하고

 

식칼을 챙겨갔던 날

 

 

내가 찾고 있는 내 은인 친구가

 

우리반에 찾아왔어

 

그 애는 솔직히 말하면 일진이야

 

나 같은 왕따랑은 거리가 멀었지

 

근데 그 애가 우리 반에 오더니

 

음악책을 빌리더라고

 

"음악책 있는 사람! "

 

하면서 소리치는데

 

나랑 눈이 마주쳤어

 

그리고 나안테 음악책을 빌려갔지..

 

난 당연히 안 돌려줄 줄 알았는데

 

쉬는 시간에 책을 돌려주러 온 거야

 

그러더니 나보고

 

음악하냐고 물어보더라고

 

내가 당시에 음악 공책이 없어서

 

음악책에다 악보 그리고

 

좀 끄적끄적 해놨었거든..

 

그래도 내가 했었는데

 

지금은 안 한다고 하니까

 

걔가 자기도 음악 한다고

 

악보 그려져 있길래 물어봤다고 하더라

 

근데 신기한 건

 

그 뒤로 걔가 우리 반에 자주 오는거야..

 

그것도 나 만나러

 

자기가 만든 음악이라고 들려주고

 

힙합을 하고 싶다면서

 

랩이랑 비트박스도 해주고

 

한 1주일 정도

 

매 쉬는 시간마다 왔던 것 같아

 

그래서인지 나 괴롭히던 애들이

 

내 주위에 얼씬도 안 하더라고

 

물론 가방에서 칼을 꺼낸 적도 없지

 

그러던 어느날

 

얘가 학교에 안 왔나봐

 

우리 반에 맨날 오더니

 

그날은 안오더라고

 

난 티는 안 냈지만 걔를 기다렸지

 

솔직히 그렇게 잘 노는 애가

 

나한테 관심 가져주니까

 

그리고 무엇보다 얘랑 있으면

 

괴롭힘 안 당하니까

 

근데 그날 사건이 터졌어

 

걔가 안 온 틈을 타서

 

다시 나를 괴롭히는 거야

 

이 새끼가 감을 잃었네뭐네 하면서

 

침 뱉고 가위로 내 머리카락 자르고 발로 차고

 

점심시간 내내 괴롭힘을 당했고

 

난 이성을 잃었지

 

계속 가방 속 칼이 생각나더라고..

 

필사적으로 뛰어가서

 

가방에 칼을 꺼내 들려는 순간에

 

우리 반 문이 열렸어

 

걔가 온 거야

 

병원 갔다 지금 온 거였다고

 

하여튼 걔가

 

엄청 어이없는 표정 짓더니

 

나 때리던 애들을

 

무차별적으로 때리는 거야

 

똑같이 침 뱉고 가위로 머리 자르고 교복 찢고

 

다섯 명이서 나 괴롭혔는데

 

다섯 명이 얘한테 맞다가

 

한 명은 실신했고

 

네 명은 내가 항상 하고 있던 꼴처럼 됐어

 

그리고 나한테 오더니

 

내 교복 찢어진 거 벗기고 자기 교복 주더라

 

자긴 어차피 잘 안 입는다고

 

근데 얘도 징계를 받았지

 

애 한 명이 실신하고 네 명이 엄청 다쳤거든

 

정학 먹었는데

 

정학 끝나고 학교에 온 날

 

아침조회시간에 운동장에서

 

교장이 표창장 주더라

 

정학은 그 다섯 명의 부모가

 

항의를 심하게 해서 그런 거였고

 

결국 다섯 명 다 강제전학 처분을 받았어

 

그리고 내가 모르던 사실이 있었는데

 

팸 얘들이 전부 다 선도부였다는 거

 

왕따친구 괴롭히는 거 굉장히 혐오한다는거

 

일진이라고 다 나쁜 애들인 줄 알았는데

 

아니더라고...

 

그냥 좀 더 노는 거 좋아하고

 

뜻 맞는 애들끼리 뭉쳐 다녔는데

 

일진이라고 불렀다 하더라

 

그래서 선생님들은

 

다른 애들이 일진 애들 무서워하니까

 

선도부로 세운 거였고

 

얘넨 거기에 책임감 가지고 있었던 거고

 

하여튼 그날

 

난 모든 걸 털어놨지

 

음악을 했었는데

Common.Media.ImageResizer.resizeImages('lifeboardViewI1', 'lifeboardViewI1');

해당 게시물에 음란물(아동 포함), 도박,광고가 있거나 바이러스, 사기파일이 첨부된 경우에 하단의 신고를 클릭해주세요.
단, 정상적인 게시물을 신고할 시 사이트 이용에 불이익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댓글 0
닉네임
14-03-02
답글 0
추천공감 0
감추기
보이기
삭제
신고
댓글을 불러오는데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댓글입력 ┗답글
┗답글닉네임
14-03-02
감추기
보이기
삭제
신고
댓글을 불러오는데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해당 게시물에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입력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
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점수 조회
도로턱 걸린 휠체어…일 멈추고 달려간 택배기사 '폭풍 감동'yang12009-26018
배송하다 쓰러진 고령의 택배기사…소식 듣자 아파트 입주민들이 한 행동 ‘감동’yang12009-26018
“연탄가스 마시면 어떻게?” 반복질문 전화 추적해 생명 구한 소방관yang12009-26018
60대 택시기사의 뭉클한 다짐 "매일 첫 손님 요금은..."또융09-25126
도로 한복판서 차량에 깔린 운전자들, 시민들 반응이... 반전또융09-25026
"찰랑찰랑" 머릿결 자랑하던 이 남자, 갑자기 '싹둑' 자른 이유는또융09-25027
엄마 tjsgh347109-23025
걱정 tjsgh347109-23026
인생 tjsgh347109-23025
"어머니 구하는 마음으로"…무단횡단女 살린 버스기사, 원래 '영웅'이었다yang12009-22035
'빛나는 시민의식' 도로 막은 고장 버스, 힘 합쳐 옮겨yang12009-22036
돈 없는 중학생에 "그냥 타" 버스기사에 감동…부모가 한 행동yang12009-22030
급식카드는 넣어둬 … 든든한 한끼 채워주는 착한 식당 ‘현재 진행형’yang12009-20042
伊 식당서 28만원짜리 랍스터 산 뒤… 바다에 풀어준 손님yang12009-20041
불길 휩싸인 식당 들어가 여주인 구해…우즈베크 남성 "이웃이잖아요"yang12009-20043
땀에 젖어 주저앉은 소방관 '감동'yang12009-19047
맨몸으로 15층 난간 타고 올라가 20대 여성 구조한 소방관yang12009-19047
평리초 6학년 5반 학생들, 이웃돕기 성금 서구청 전달yang12009-19051
폐지 줍는 노인 우산 씌워준 女 "잠깐 기다리세요" 마트 갔더니...또융09-18057
롤스로이스 박았는데 "괜찮다"는 차주, 알고보니 정체가...또융09-18057
"디스 이즈 김밥" 당당하게 소개한 한인소녀에 1세대 美이민자 반응또융09-18062
깜짝 치킨 선물을 취약계층에 재기부…“좋은 곳에 쓰여 감동”yang12009-15051
뇌종양 사망 옛 동료 챙긴 한신 타이거스, 우승보다 더 ‘감동’yang12009-15053
'암 투병' 경비원이 배우 김상경씨에 남긴 유언이…'감동의 눈물'yang12009-15150
"어려운 이웃 도와 달라" 5천만원 말 없이 놓고 떠난 그 사람또융09-14058
게시판 검색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