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정보입력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
닫기

로그인폼

커뮤니티COMMUNITY

커뮤니티 > 감동

인터넷 설치기사가 만난 사람들

lsmin0420
BEST1
출석 : 300일
Exp. 79%
[등록된 소개글이 없습니다]

저는 인터넷 기사였었습니다.

 

 

대학을 휴학하고 복학을 준비하려고 하니

 

IMF로 인하여

 

집에서 등록금을 받을 수가 없는 형편이었죠.

 

 

일거리를 찾아 여기저기 헤매던중

 

'KX 인터넷 설치기사 모집-1만원/

 

초보자도 하루 세 건은 함'

 

이라는 광고를 보았습니다.

 

 

한 달 25일을 일하면 25X3=75...

 

'일단 편의점 보다는 많다!'

 

라는 생각에 면접을 보러갔습니다.

 

 

다행히 군대서 통신병을 하였고,

 

대학생이라 하니

 

선로와 컴퓨터를 잘 안다고 생각하셨는지

 

합격이 되었습니다

 

 

.. 통신병이었으나 무전병이었다는 것과

 

대학생이나 계산기도 버겁게 다룬다는

 

사실은 목구멍에서만 맴돌았죠..

 

 

그렇게 시작한 설치기사 일을

 

6개월 일하고 6개월 복학을 하고

 

다시 6개월 휴학하고 일하고

 

다시 6개월 복학을 하고

 

이렇게 5년이란 세월을 보냈습니다.

 

 

인터넷 설치기사라는 게

 

항상 처음 보는 사람들의 집에 들어가

 

한 시간 가까이 방안에서 컴퓨터를

 

만지작거려야 하는 직업 이다 보니

 

 

처음에는 이 사람 저 사람 집 다니며

 

사는 모습을 보는 게 좋았습니다.

 

 

벌써 5년이 넘게 지난 일이지만

 

아직도 기억에 남는 분들이 많이 계십니다.

 

 

 

첫 번째밥 차려 주신 할머니

 

 

한창 바쁠땐 하루에 열 집 이상을 돌아야 합니다.

 

물론 10만원을 버는 것은 아닙니다.

 

 

그중에는 무상A/S도 있고

 

설치가 안 되는 집도 있고

 

기타 등등이 많아 운이 좋으면 6~7건을 하는데

 

그나마도 한 달내 해지를 하면

 

설치비가 나오지 않아..

 

생각처럼 때돈은 안 벌립니다

 

 

8시에 출근해서 오더를 받고

 

전화를 일일이 드려 시간약속을 잡고

 

장비를 수령하고 총알같이 튀어나가도

 

9시를 보통 넘깁니다

 

 

방문해 달라는 시간도 제각각이라

 

황량한 동네를 하루에도 몇 번씩 가로 지르며

 

점심을 굶기 일수죠..

 

 

그날도 아마 길거리 표 햄버거를 먹으며

 

오토바이를 타고 설치를 갔을 겁니다.

 

 

90도 배꼽인사를 하고 들어가서

 

인터넷 설치를 하고 있습니다.

 

(설치후 기사평가를 하는데 불친절 뜨면

 

곤장을 맞을 수도 있습니다.)

 

 

자식들은 모두 출근했는지

 

할머니 혼자 계셨습니다.

 

 

컴퓨터가 있는 방을 안내받고 들어가서

 

사부작 사부작 설치를 시작했습니다

 

 

설치를 한참하고 있는데

 

밥상을 들고 들어 오시더라구요..

 

 

"젊은이... 먹고하지?"

 

머슴밥처럼 고봉으로 쌓은 밥이

 

새로 했는지 김이 모락모락 나고

 

반찬도 정성스럽게 차려져 있었습니다.

 

 

국과 밥이 한 개인걸 보면 저만 먹으라고

 

일부러 지으신 밥이었습니다.

 

 

차마 "어르신 제가 오기 전에

 

햄버거를 먹어서 배가 부릅니다"

 

라고 말할 수가 없더군요..

 

 

또 배는 불렀지만 어르신의 정성이

 

배속의 햄버거를 '좌우로 밀착시켰습니다.

 

 

우물쭈물하던 제가 밥숟가락을 드는 것을

 

보신 후에야 밖으로 나가시더군요

 

 

고마운 마음에 남김없이 밥을 먹는데

 

목이 메이는 것 같은 느낌이 들었습니다..

 

 

'이런 분이 아직도 계시는 구나..'

 

 

하지만 밥이 끝이 아니었습니다

 

이번에는 아들분이 드시는 보약이라며

 

대접에 데운 보약을 가져다 주시는 것이었습니다

 

"젊은이 기술이 좋구먼

 

힘든 일 하는 것 같은데 몸이 재산이여"

 

 

그 당시에는 당황해서 어쩔 줄을 몰라

 

일단 먹고 마시고 봤는데..

 

 

시간이 지나도 그 어르신이

 

차려주신 밥상이 잊혀지지가 않습니다.

 

 

다신 뵙지 못 했지만

 

건강하시길 기원합니다어르신!“

 

 

 

두 번째합동설치

 

 

K* 인터넷은 전화국과의 거리가

 

인터넷 품질과 많은 연관이 있습니다

 

 

전화국에서 직접 신호가 나가기 때문에

 

거리가 가까우면 신호가 강하기 때문입니다.

 

(물론 지금은 아닙니다.)

 

 

제가 있던 전화국에는 전화국에서 먼

 

그것도 상당히 먼 지역에

 

소위 말하는 달동네가 위치하고 있습니다

 

 

곧 재개발 된다는 이야기가

 

돌고 있었던 지역이기 때문에

 

선로에 대한 정비나 투자가 빈약한 곳이었죠

 

 

한 번은 그곳에 인터넷 설치를 하러 갔습니다.

 

주소가 '108번지 아무개씨네 댁'

 

이렇게 나옵니다.

 

오토바이를 몰고

 

108번지 통장집을 찾아갔습니다.

 

 

그리고 댁에 인터넷 설치를 왔다고 하니

 

저를 데리고 직접 집으로 안내를 해 줍니다.

 

 

정말 깜짝 놀랐습니다.

 

 

대문이자 현관문이자 안방문인

 

창호지 바른 미닫이 문이 스르륵 열립니다

 

실내로 들어가니

 

두 평 남 짓 되는 방 입니다.

 

화장실은 공용으로 사용하는

해당 게시물에 음란물(아동 포함), 도박,광고가 있거나 바이러스, 사기파일이 첨부된 경우에 하단의 신고를 클릭해주세요.
단, 정상적인 게시물을 신고할 시 사이트 이용에 불이익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댓글 0
닉네임
14-03-02
답글 0
추천공감 0
감추기
보이기
삭제
신고
댓글을 불러오는데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댓글입력 ┗답글
┗답글닉네임
14-03-02
감추기
보이기
삭제
신고
댓글을 불러오는데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해당 게시물에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입력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
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점수 조회
도로턱 걸린 휠체어…일 멈추고 달려간 택배기사 '폭풍 감동'yang12009-26018
배송하다 쓰러진 고령의 택배기사…소식 듣자 아파트 입주민들이 한 행동 ‘감동’yang12009-26018
“연탄가스 마시면 어떻게?” 반복질문 전화 추적해 생명 구한 소방관yang12009-26018
60대 택시기사의 뭉클한 다짐 "매일 첫 손님 요금은..."또융09-25126
도로 한복판서 차량에 깔린 운전자들, 시민들 반응이... 반전또융09-25026
"찰랑찰랑" 머릿결 자랑하던 이 남자, 갑자기 '싹둑' 자른 이유는또융09-25027
엄마 tjsgh347109-23025
걱정 tjsgh347109-23026
인생 tjsgh347109-23025
"어머니 구하는 마음으로"…무단횡단女 살린 버스기사, 원래 '영웅'이었다yang12009-22035
'빛나는 시민의식' 도로 막은 고장 버스, 힘 합쳐 옮겨yang12009-22036
돈 없는 중학생에 "그냥 타" 버스기사에 감동…부모가 한 행동yang12009-22030
급식카드는 넣어둬 … 든든한 한끼 채워주는 착한 식당 ‘현재 진행형’yang12009-20042
伊 식당서 28만원짜리 랍스터 산 뒤… 바다에 풀어준 손님yang12009-20041
불길 휩싸인 식당 들어가 여주인 구해…우즈베크 남성 "이웃이잖아요"yang12009-20043
땀에 젖어 주저앉은 소방관 '감동'yang12009-19047
맨몸으로 15층 난간 타고 올라가 20대 여성 구조한 소방관yang12009-19047
평리초 6학년 5반 학생들, 이웃돕기 성금 서구청 전달yang12009-19051
폐지 줍는 노인 우산 씌워준 女 "잠깐 기다리세요" 마트 갔더니...또융09-18057
롤스로이스 박았는데 "괜찮다"는 차주, 알고보니 정체가...또융09-18057
"디스 이즈 김밥" 당당하게 소개한 한인소녀에 1세대 美이민자 반응또융09-18062
깜짝 치킨 선물을 취약계층에 재기부…“좋은 곳에 쓰여 감동”yang12009-15051
뇌종양 사망 옛 동료 챙긴 한신 타이거스, 우승보다 더 ‘감동’yang12009-15053
'암 투병' 경비원이 배우 김상경씨에 남긴 유언이…'감동의 눈물'yang12009-15150
"어려운 이웃 도와 달라" 5천만원 말 없이 놓고 떠난 그 사람또융09-14058
게시판 검색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