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정보입력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
닫기

로그인폼

커뮤니티COMMUNITY

커뮤니티 > 감동

뉴욕 택시기사의 감동이야기

lsmin0420
BEST1
출석 : 300일
Exp. 79%
[등록된 소개글이 없습니다]

뉴욕 택시기사들은

흥미 진진 하거나 신기한 일을 겪습니다.

 

노란색의 택시들은

 

"잠들지않는 도시"

 

뉴욕곳곳을 누비며 승객을

이곳저곳으로 분주하게 실어 나르죠.

어느 날뉴욕 한 택시 기사가

특별한 부름을 받았습니다.

 

그리고 그 날

 

그에게 일어난 일은

평생 잊지 못할 감동으로 남았죠.

 

그는 이 소중한 경험을

전 세계와 나누기로 합니다.

여느 때와 같이 콜택시 요청을 받고

해당 주소로 차를 몰고 갔습니다.

 

도착해서 경적을 울렸지만,

아무도 나오지를 않았어요.

 

또 한 번 경적을 울렸지만,

여전히 아무런 기척이 없었죠.

 

이 손님이 그날

교대 전 마지막 콜이었기에

저는 마음이 급해 졌습니다.

 

얼른 포기하고 차를 돌릴까도 생각했죠.

 

하지만 저는 일단

기다려 보기로 마음먹었습니다.

 

초인종을 누르자,

노쇠한 노인의 목소리가 들려왔습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손님이 나오기까지 시간이 꽤 걸렸습니다.

 

마침내 문이 열렸고,

적어도 90살 이상 돼 보이시는 작고

연로하신 할머니 한 분이 문가에 서 계셨죠.

 

손에는 작은 여행 가방을 들고 계셨습니다.

 

당시 문이 열린 틈으로 집안이 살짝 보였는데,

깜짝 놀랐습니다.

 

집 안에는 사람 산 흔적이

싹 지워진 듯했어요.

 

모든 가구는 천으로 덮여 있었고,

휑한 벽에는 아무것도 걸려있지 않았어요.

 

단지 사진과 기념품이

가득 찬 상자 하나만 구석에 놓여 있었죠.

 

"기사 양반,

내 여행 가방 좀 차로 옮겨줄래요?

부탁해요."

 

할머니의 요청대로

가방을 받아 들고 트렁크에 실었습니다.

 

그리고 할머니에게 돌아가

팔을 잡고 천천히 차까지 부축해 드렸죠.

 

도와줘서 고맙다는 말씀에 저는

 

"아니에요모든 승객을

제 어머니처럼 대해야죠.”

 

라고 말했습니다.

 

할머니는 미소 띤 얼굴로

"굉장히 친절 하시네요."

라고 말씀하셨습니다.

택시에 탄 뒤,

그 분은 목적지의 주소를 알려 주며

시내 한가운데를 가로지르지

말아 달라고 하셨습니다.

 

".. 그럼 목적지까지 가는

지름길이 없는데요..

 

시내를 통과하지 않으면

많이 돌아가게 될 텐데요."

 

저는 솔직하게 말씀 드렸습니다.

 

그 분은 저만 괜찮다면,

급할 게 없으니 돌아가도 된다고

말씀하셨어요.

 

그리고 덧 붙이셨죠.

 

"지금 요양원에 들어가는 길이랍니다.

사람들이 마지막에 죽으러 가는 곳 말이죠

 

살짝 놀란 저는 속으로,

'절대 가족을 남겨두고 먼저 가지 말아야지..'

라고 생각했습니다.

 

할머니는 부드러운 어조로

말을 이어가셨습니다.

 

"의사가 말하길

제게 남은 시간이 얼마 없다고 하네요."

 

그 말을 듣는 순간 저는

재빨리 미터기를 껐습니다.

"어디 가보고 싶은데 있으세요?“

 

그 후 두 시간 동안,

할머니와 함께 저는

시내 곳곳을 돌아다녔습니다.

 

그 분은 젊은 시절

리셉 셔니스트로 일했던 호텔을 보여주셨고,

함께 시내의 여러장소를 방문했어요.

 

이제는 고인이 된 남편과 젊었을 적

함께 살았던 집을 비롯해 소실적 다녔던

댄스 스튜디오를 보여 주기도 하셨죠.

 

어느 골목에 다다르자,

천천히 가 달라고 말씀하신 할머니는

호기심 가득한 어린아이처럼

창밖을 물끄러미 바라보셨어요.

 

우리는 한참을 돌아 다녔죠.

그러다 할머님께서 말씀 하셨어요.

 

"이제 피곤하네요.

제 목적지로 가 주세요."

 

최종 목적지인 요양원으로 향하면서

우리는 서로 한마디도 하지 않았습니다.

 

도착한 요양원은 생각보다 작았어요.

 

도로 한 편에 차를 세우니

두 명의 간호사가 나와서 우리를 맞이했죠.

 

그들은 할머니를 휠체어에 태웠고,

나는 트렁크 속에 두었던

여행 가방을 꺼내 들었죠.

 

"요금이 얼마죠?"

할머니는 핸드백을 열며 제게 물었습니다.

 

저는 대답했습니다.

"오늘은 무료입니다."

 

그러자 할머니께서 말씀 하셨죠.

"그래도 이 사람아생계는 꾸려나가야지."

 

저는 웃으면서 답했습니다.

 

"승객은 또 있으니까 괜찮아요."

 

한 순간의 망설임도 없이,

나는 할머니를 꼬옥 안아드렸고,

그 분 역시 절 꽉 안았어요.

 

"이 늙은이의 마지막 여행을

행복하게 만들어 줘서 고마워요."

 

두 눈에 눈물이 가득 고인 채,

할머니는 제게 말씀하셨습니다.

 

악수한 뒤,

 

할머니가 건강하시길 빌며

저는 택시를 몰고 길을 떠났습니다.

 

교대 시간을 훌쩍 넘겼지만,

저는 정처없이 차를 몰고 도시를 돌아다녔죠.

 

누구하고도 만나거나 말 붙이고 싶지 않았어요.

 

제가 오늘 이 손님을

태우지 않았더라면 어땠을까요?

 

그 분 집 앞에서

경적 한 번에 그만 포기하고 차를 돌렸다면요?

 

그날 밤 일은 인생을

살며 제가 해온 것 중에

가장 뜻 깊은 일 중 하나였습니다.

정신없이 바쁜 삶 속에,

우리는 종종 크고 화려한 순간에만 집중합니다.

 

더 크게,

더 빨리,

더 멀리

 

하지만,

정작 인생에 의미 있는 순간은

조용하고도 사소합니다.

 

여유를 가지고 그런 순간을 만끽하면 어떨까요?

 

경적을 울리며 재촉하기 전에

인내심을 가지고 기다리세요.

 

정말 중요한 무언가가

당신을 기다리고 있을지도 모르니까요.

 

바쁜 일상에서 잠시 모든 것을 뒤로한 채,

가치있는 인생에 대해 생각에 잠겨 봅시다.

 

나는 매일 얼마나 바쁘게 살고 있을까?

 

바쁘다는 이유로

인생의 소중한 의미를 놓치고 사는 것은 아닐까?

나는 왜 사는 걸까요?

 

사랑하면서 살아도 모자라고,

감사하면서 살아도 모자 랄 짧은 인생.

 

우리에겐 그리 길게 남아 있지 않기 때문에

항상 웃는 날로 아름답고

멋있게 행복하게 잘 살아야합니다. 

해당 게시물에 음란물(아동 포함), 도박,광고가 있거나 바이러스, 사기파일이 첨부된 경우에 하단의 신고를 클릭해주세요.
단, 정상적인 게시물을 신고할 시 사이트 이용에 불이익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댓글 0
닉네임
14-03-02
답글 0
추천공감 0
감추기
보이기
삭제
신고
댓글을 불러오는데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댓글입력 ┗답글
┗답글닉네임
14-03-02
감추기
보이기
삭제
신고
댓글을 불러오는데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해당 게시물에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입력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
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점수 조회
가족여행 가던 소방관, 전복된 트럭 보고 뛰어들더니...또융00:53013
노부부 운영하는 식당서 들려온 폭발 소리, 불길 속으로 들어간 외국인 정체가...또융00:52013
차에 깔린 할아버지 구하려 달려온 시민 영웅들또융00:51014
도로턱 걸린 휠체어…일 멈추고 달려간 택배기사 '폭풍 감동'yang12009-26021
배송하다 쓰러진 고령의 택배기사…소식 듣자 아파트 입주민들이 한 행동 ‘감동’yang12009-26020
“연탄가스 마시면 어떻게?” 반복질문 전화 추적해 생명 구한 소방관yang12009-26020
60대 택시기사의 뭉클한 다짐 "매일 첫 손님 요금은..."또융09-25126
도로 한복판서 차량에 깔린 운전자들, 시민들 반응이... 반전또융09-25026
"찰랑찰랑" 머릿결 자랑하던 이 남자, 갑자기 '싹둑' 자른 이유는또융09-25027
엄마 tjsgh347109-23026
걱정 tjsgh347109-23027
인생 tjsgh347109-23026
"어머니 구하는 마음으로"…무단횡단女 살린 버스기사, 원래 '영웅'이었다yang12009-22037
'빛나는 시민의식' 도로 막은 고장 버스, 힘 합쳐 옮겨yang12009-22038
돈 없는 중학생에 "그냥 타" 버스기사에 감동…부모가 한 행동yang12009-22032
급식카드는 넣어둬 … 든든한 한끼 채워주는 착한 식당 ‘현재 진행형’yang12009-20043
伊 식당서 28만원짜리 랍스터 산 뒤… 바다에 풀어준 손님yang12009-20044
불길 휩싸인 식당 들어가 여주인 구해…우즈베크 남성 "이웃이잖아요"yang12009-20044
땀에 젖어 주저앉은 소방관 '감동'yang12009-19050
맨몸으로 15층 난간 타고 올라가 20대 여성 구조한 소방관yang12009-19048
평리초 6학년 5반 학생들, 이웃돕기 성금 서구청 전달yang12009-19052
폐지 줍는 노인 우산 씌워준 女 "잠깐 기다리세요" 마트 갔더니...또융09-18059
롤스로이스 박았는데 "괜찮다"는 차주, 알고보니 정체가...또융09-18059
"디스 이즈 김밥" 당당하게 소개한 한인소녀에 1세대 美이민자 반응또융09-18065
깜짝 치킨 선물을 취약계층에 재기부…“좋은 곳에 쓰여 감동”yang12009-15051
게시판 검색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