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정보입력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
닫기

로그인폼

커뮤니티COMMUNITY

커뮤니티 > 감동

얼마를 버세요? - 아버지와 아들의 감동적인 이야기

lsmin0420
BEST1
출석 : 300일
Exp. 79%
[등록된 소개글이 없습니다]

한 남자가 일을 마치고 늦게 귀가했습니다. 그는 지치고 짜증이 났습니다. 집에 도착하자 여섯 살짜리 아들이 문 앞에서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얼마를 버세요? - 아버지와 아들의 감동적인 이야기

아들이 아빠를 보자 다음과 같은 질문을 했습니다. "아빠, 질문 하나 돼요?"

아버지가 대답했습니다. "그럼, 무슨 질문이니?"

아들이 물었습니다. "아빠, 한 시간에 얼마를 버세요?"

아빠가 화를 내며 답변했습니다. "그건 몰라도 돼. 왜 그런 것을 묻는 거니?"

아들이 말했습니다. "그냥 알고 싶어서요. 알려주세요. 한 시간에 얼마를 버시나요?"

아버지가 대답했습니다. "꼭 알고 싶다면 말해주지. 시간당 100루피를 번단다."

(※ 루피는 인도의 화폐 단위로, 100루피는 원화로 1650~1700원 사이.)

아들이 머리를 숙이면서 대답했습니다. "그럼 아빠, 50루피만 빌려주세요."

아버지가 불 같이 화를 내며, "바보 같은 장난감이나 말도 안 되는 물건을 사기 위해 이런 것을 물었다면 엉뚱한 소리 하지 말고 네 방이나 가렴."

이 말을 들은 어린 소년은 조용히 자신의 방으로 가서 방문을 닫았습니다.

몇 분 후 남자는 진정을 하고 아들과 나눈 대화에 대해 생각해보았습니다. "꼬마가 돈을 달라고 한 적이 거의 없는데, 그렇게 말한 것을 보니 분명 사고 싶은 것이 있는 것이 분명해."

남자는 어린 아들의 방으로 가서 문을 열었습니다. 아들에게 다가가서 물었습니다. "우리 아들, 자니?"

소년이 대답했습니다. "아뇨, 아빠. 안 자고 있어요."

아버지가 말했습니다. "생각해보니 내가 심하게 한 것 같구나. 여기 네가 달라고 한 돈이야."

아버지는 이 말을 하고서 어린 소년에게 50루피를 건넸습니다.

어린 아이가 자리에서 일어나 앉았습니다. 미소를 지으며 큰 소리로 대답했습니다. "고맙습니다, 아빠!"

그러고는 베개 아래에서 구겨진 지폐를 몇 개 꺼냈습니다. 아들이 이미 돈이 있는 것을 본 남자는 화가 나기 시작했습니다.

아들은 천천히 돈을 세었습니다.

아빠가 불평했습니다. "이미 돈이 있는데 왜 돈을 달라고 한 거니?"

어린 아들이 대답했습니다. "돈이 조금 부족해서요."

그런 다음, 소년은 그 돈을 아빠에게 주면서 말했습니다. "아빠, 여기 100루피예요. 아빠의 1 시간을 제가 살 수 있을까요? 내일 일찍 집에 와서 저녁을 함께 먹고 싶어요."

아버지는 아들의 말에 울컥했습니다. 그는 어린 아들을 포옹했습니다. 아들에게 화를 낸 것에 대하여 미안한 생각이 들었습니다.

우리 모두는 힘든 삶을 살고 있습니다. 항상 시간이 부족할 수 있겠지만 소중한 사람들과 함께하는 약간의 시간을 가져보는 것은 어떨까요? 

해당 게시물에 음란물(아동 포함), 도박,광고가 있거나 바이러스, 사기파일이 첨부된 경우에 하단의 신고를 클릭해주세요.
단, 정상적인 게시물을 신고할 시 사이트 이용에 불이익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댓글 0
닉네임
14-03-02
답글 0
추천공감 0
감추기
보이기
삭제
신고
댓글을 불러오는데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댓글입력 ┗답글
┗답글닉네임
14-03-02
감추기
보이기
삭제
신고
댓글을 불러오는데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해당 게시물에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입력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
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점수 조회
가족여행 가던 소방관, 전복된 트럭 보고 뛰어들더니...또융00:53014
노부부 운영하는 식당서 들려온 폭발 소리, 불길 속으로 들어간 외국인 정체가...또융00:52014
차에 깔린 할아버지 구하려 달려온 시민 영웅들또융00:51015
도로턱 걸린 휠체어…일 멈추고 달려간 택배기사 '폭풍 감동'yang12009-26021
배송하다 쓰러진 고령의 택배기사…소식 듣자 아파트 입주민들이 한 행동 ‘감동’yang12009-26020
“연탄가스 마시면 어떻게?” 반복질문 전화 추적해 생명 구한 소방관yang12009-26020
60대 택시기사의 뭉클한 다짐 "매일 첫 손님 요금은..."또융09-25126
도로 한복판서 차량에 깔린 운전자들, 시민들 반응이... 반전또융09-25026
"찰랑찰랑" 머릿결 자랑하던 이 남자, 갑자기 '싹둑' 자른 이유는또융09-25027
엄마 tjsgh347109-23026
걱정 tjsgh347109-23027
인생 tjsgh347109-23026
"어머니 구하는 마음으로"…무단횡단女 살린 버스기사, 원래 '영웅'이었다yang12009-22037
'빛나는 시민의식' 도로 막은 고장 버스, 힘 합쳐 옮겨yang12009-22038
돈 없는 중학생에 "그냥 타" 버스기사에 감동…부모가 한 행동yang12009-22033
급식카드는 넣어둬 … 든든한 한끼 채워주는 착한 식당 ‘현재 진행형’yang12009-20043
伊 식당서 28만원짜리 랍스터 산 뒤… 바다에 풀어준 손님yang12009-20044
불길 휩싸인 식당 들어가 여주인 구해…우즈베크 남성 "이웃이잖아요"yang12009-20044
땀에 젖어 주저앉은 소방관 '감동'yang12009-19050
맨몸으로 15층 난간 타고 올라가 20대 여성 구조한 소방관yang12009-19048
평리초 6학년 5반 학생들, 이웃돕기 성금 서구청 전달yang12009-19052
폐지 줍는 노인 우산 씌워준 女 "잠깐 기다리세요" 마트 갔더니...또융09-18059
롤스로이스 박았는데 "괜찮다"는 차주, 알고보니 정체가...또융09-18059
"디스 이즈 김밥" 당당하게 소개한 한인소녀에 1세대 美이민자 반응또융09-18065
깜짝 치킨 선물을 취약계층에 재기부…“좋은 곳에 쓰여 감동”yang12009-15052
게시판 검색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