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정보입력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
닫기

로그인폼

커뮤니티COMMUNITY

커뮤니티 > 감동

“짬뽕값 늦어서 죄송합니다”…2년전 문 닫은 중국집 주인 찾아온 편지

또융
LEVEL35
출석 : 93일
Exp. 91%
[등록된 소개글이 없습니다]

과거 짬뽕을 먹고 지불하지 못한 돈을 뒤늦게 돌려준 사연이 알려져 감동을 주고 있다.


춘천 후평동에서 50년 가까이 중식당을 운영했던 김세환(76)씨가 3일 오후 강원도민일보를 찾았다.

김 씨는 “2주 전쯤 집 앞 현관문에서 뜻밖의 봉투를 발견했다”며 “봉투에는 지역상품권 3만원과 함께 ‘예전 대동원 하셨을 때 본의 아니게 이사로 인해 배달했던 식대를 못 드렸다. 죄송하다’는 내용이 적혀 있었다”고 전했다.

봉투를 놓고 간 사람은 김씨가 당시 가게를 내놓고 다른 동으로 이사를 갔는데도 이를 알고 집 앞까지 찾아온 것이다.

김 씨는 봉투를 놓고 간 사람을 찾고 싶어 당시 상가를 방문하기도 했으나 당사자가 이름조차 남기지 않아 찾을 수 없었다.

김 씨는 “누구인지 언제인지 기억도 나지 않는 식대를 받으니 너무 감사한 마음이 들었다”며 “정말 누가 두고 갔는지 수소문했으나 찾을 길이 없다. 만나면 꼭 감사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김 씨는 짬뽕값으로 받은 상품권에 금액을 보태 생활이 어려워 끼니를 거르는 학생을 위해 기부할 계획이다.

해당 사연이 전해지자 “오랜만에 훈훈한 소식에 가슴이 시원하다”, “마음이 따듯한 분들이 멋진 세상을 만들어 가는 것 같다”, “물가가 너무 올라 살기 힘든 요즘 가슴이 따듯한 사연이다”라는 등의 누리꾼 반응이 쏟아졌다.

김세환씨는 춘천 후평동 춘천소방서 앞에서 지난 1973년부터 47년간 중식당을 운영했으나 건강상의 이유로 지난 2020년 식당 문을 닫았다.

출처 : 강원도민일보(http://www.kado.net) 

해당 게시물에 음란물(아동 포함), 도박,광고가 있거나 바이러스, 사기파일이 첨부된 경우에 하단의 신고를 클릭해주세요.
단, 정상적인 게시물을 신고할 시 사이트 이용에 불이익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댓글 0
닉네임
14-03-02
답글 0
추천공감 0
감추기
보이기
삭제
신고
댓글을 불러오는데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댓글입력 ┗답글
┗답글닉네임
14-03-02
감추기
보이기
삭제
신고
댓글을 불러오는데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해당 게시물에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입력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
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점수 조회
우크라이나 댄스팀에 제품과 후원금 지원또융23:5408
도로에 또 '와르르' 쏟아진 맥주병…같은 운전자 실수 반복또융23:5307
컴온시스템, 고위기 청소년에게 매월 컴퓨터 지원또융23:5308
4년동안 속인 아빠의 거짓말lsmin042008-16021
인터넷 설치기사가 만난 사람들lsmin042008-16018
뉴욕 택시기사의 감동이야기lsmin042008-16018
당신의 눈물샘을 자극할 감동적인 선행 영상 모음seoyun111508-14028
[#티전드] (눈물주의💧) 위급했던 응급상황부터 기억에 남는 환자들까지.. 유퀴즈 의사 자기님들 이야기 ..seoyun111508-14052
[실험카메라] 가장 감동적인 순간들 BEST3 ㅣ사회실험ㅣseoyun111508-14020
이민근 안산시장이 보낸 메시지에 직원들이 감동한 까닭은?또융08-11027
소방청 중앙소방악대… ’아름다운 선율로 감동 선사한다'또융08-11031
가족 잃고 그린 ‘눈사람 아저씨’…전세계 감동 주고 떠났다또융08-11028
감동 시 또융08-09035
포도뮤지엄 기획전 '그러나 우리가 사랑으로', 관람객 감동·호평 물결또융08-09032
'오마이웨딩' 암 4기 진단→사랑으로 극복한 커플 사연 공개…감동 예고또융08-09031
땡큐대디 vmffotl148808-08036
감동 실화 서울대 대나무숲 vmffotl148808-08032
언틸포에버 vmffotl148808-08032
감동영화 연평해전 seoyun111508-05043
감동영화 블라인드 사이드 seoyun111508-05039
감동 실화 영화 추천 템플 그랜딘 seoyun111508-05040
'목숨건 탈북' 꽃제비→한국서 18살 엄마 된 사연 '파란만장'또융08-03049
“짬뽕값 늦어서 죄송합니다”…2년전 문 닫은 중국집 주인 찾아온 편지또융08-03049
삼성전기, ‘천원의 행복’ 감동사연에 기부금 쌓여또융08-03052
연탄장수의 애절한 사랑이야기lsmin042008-02044
게시판 검색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