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정보입력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
닫기

로그인폼

커뮤니티COMMUNITY

커뮤니티 > 감동

[감동 실화] 축의금 만삼천원의 반전 이야기

lsmin0420
LEVEL27
출석 : 60일
Exp. 47%
[등록된 소개글이 없습니다]

★ 축의금 만삼천원 

 

10년 전 나의 결혼식 날이었다

결혼식이 다 끝나도록 친구 형주가 보이지 않았다

 

'이럴리가 없는데... 정말 이럴리가 없는데...'

 

바로 그때 형주 아내가 토막 숨을 몰아쉬며

예식장 계단을 급히 올라왔다

 

"고속도로가 너무 막혀서 여덟시간이 넘게 걸렸어요.

어쩌나예식이 다 끝나버렸네..."

 

숨을 몰아쉬는 친구 아내의 이마에는

송골송골 땀방울이 맺혀 있었다

 

"석민이 아빠는 못 왔어요죄송해요...

대신 석민이 아빠가 이 편지 전해드리라고 했어요"

친구 아내는 말도 맺기 전에 눈물부터 글썽였다

 

엄마의 낡은 외투를 뒤집어쓴 채

등 뒤의 아가는 곤히 잠들어 있었다

 

『 철환아형주다

나 대신 아내가 간다

 

가난한 내 아내의 눈동자에 내 모습도 함께 담아 보낸다

하루 벌어 하루를 먹고사는

리어카 사과 장사이기에 이 좋은 날,

너와 함께 할 수 없음을 용서해다오

 

사과를 팔지 않으면 석민이가 오늘 밤 굶어야 한다

어제는 아침부터 밤 12시까지 사과를 팔았다

온종일 추위와 싸운 돈이 만 삼천원이다

 

하지만 힘들다고 생각은 들지 않는다

아지랑이 몽기몽기 피어오르던 날

흙 속을 뚫고 나오는 푸른 새싹을 바라보며

너와 함께 희망을 노래했던 시절이 내겐 있으니까

 

나 지금눈물을 글썽이며 이 글을 쓰고 있지만

마음만은 기쁘다

 

'철환이 장가간다... 철환이 장가간다... 너무 기쁘다'

 

아내 손에 사과 한 봉지를 들려 보낸다

 

지난 밤 노란 백열등 아래서

제일로 예쁜 놈들만 골라냈다

신혼여행 가서 먹어라

 

친구여오늘은 너의 날이다

나는 언제나 너와 함께 있다

 

이 좋은 날 너와 함께 할 수 없음을

마음 아파해다오

 

-해남에서 친구가

 

편지와 함께 들어있던 만원짜리 한장과 천원짜리 세장...

 

뇌성마비로 몸이 많이 불편한 형주가

거리에 서서 한겨울 추위와 바꾼 돈

 

나는 웃으며 사과 한 개를 꺼냈다

 

"형주 이 놈왜 사과를 보냈데요...

장사는 뭐로 하려고..."

 

씻지도 않은 사과를 나는 우적우적 씹어댔다

왜 자꾸만 눈물이 나오는 것일까...

새 신랑이 눈물을 흘리면 안 되는데...

 

다 떨어진 구두를 신고 있는

친구 아내가 마음 아파할텐데

 

멀리서도 나를 보고 있을

친구 형주가 마음 아파할까봐,

 

엄마 등 뒤에 잠든 아기가

마음 아파할까봐나는 이를 사려 물었다

 

하지만 참아도 참아도 터져 나오는 울음이었다

참으면 참을수록 더 큰 소리로

터져 나오는 울음이었다

 

나는 어깨를 출렁이며 울어버렸다

사람들이 오가는 예식장 로비 한가운데 서서...

  

해당 게시물에 음란물(아동 포함), 도박,광고가 있거나 바이러스, 사기파일이 첨부된 경우에 하단의 신고를 클릭해주세요.
단, 정상적인 게시물을 신고할 시 사이트 이용에 불이익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댓글 0
닉네임
14-03-02
답글 0
추천공감 0
감추기
보이기
삭제
신고
댓글을 불러오는데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댓글입력 ┗답글
┗답글닉네임
14-03-02
감추기
보이기
삭제
신고
댓글을 불러오는데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해당 게시물에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입력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
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점수 조회
두 손 없는 소금장수의 장엄한 인생lsmin042016:28013
인생에서 배워야 할 50가지lsmin042016:26014
어느 병원장의 이야기lsmin042016:26013
"10분만 더 숨쉬다가..." (감동실화)gujirs06-26018
[이혼 그리고 사랑사연] 첫 만남부터 구박하던 시어머니 그런 시어머니와의 약속ㅣ썰ㅣ사연ㅣ라디오사연ㅣgujirs06-26017
[시아버지 감동 사랑썰] 싹퉁바가지 며느리 인간만든 시아버지 눈시울이 붉어지네요ㅣ썰ㅣ사연ㅣ라디오사..gujirs06-26018
어느 대학 졸업식lsmin042006-24023
사과 좀 깎아 주세요lsmin042006-24026
모녀의 슬픈이야기lsmin042006-24121
사라지는 삶의 순간들을 부여잡는 18인의 이야기 - 크게 그린 사람또융06-24022
한돌 ‘홀로 아리랑’, 남북 만나는 독도서 평화통일을 노래하다또융06-24022
호국보훈의 달, 어느 장교 예비부부의 특별한 프러포즈!또융06-24021
[감동 실화] 축의금 만삼천원의 반전 이야기lsmin042006-22021
[감동 이야기] 사형수를 살린 어린 소녀의 이야기lsmin042006-22027
너무 슬픈 이야기 여자친구의 다잉메시지lsmin042006-22021
“아들이 납치됐대” 보이스피싱 위기 노인 구한 경찰또융06-21026
“이벤트 당첨이요~” 치킨 외상 주문에 돌아온 답또융06-21031
'송해 1927' 대중문화의 살아있는 역사 '송해'를 기리는 추모 상영회 확정또융06-21031
감동 실화 영화 언터처블 vmffotl148806-19040
교통사고로 쓰러진 친구 옆에서 기다린 강아지 vmffotl148806-19035
소방관의 동물 구출 vmffotl148806-19035
고시텔 사는 할머니의 슬픈 실화gujirs06-18032
[감동이야기] 마지막 미역국 [오늘의 영상툰]gujirs06-18029
클릭하시는 분들은 절 알고 계실겁니다 [감동실화모음6편]gujirs06-18036
★가왕 조용필의 감동적인 실화 이야기★lsmin042006-17030
게시판 검색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