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정보입력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
닫기

로그인폼

커뮤니티COMMUNITY

커뮤니티 > 감동

폐업 위기 은평구 증산동 동네 문구점 사장 감동시킨 주무관 사연?

또융
LEVEL22
출석 : 59일
Exp. 58%
[등록된 소개글이 없습니다]

“황수빈 주무관님! 도움 주셔서 감사합니다. 덕분에 밀린 임대료 내는 데 유용하게 잘 사용할 수 있었습니다”


은평구 증산동에서 동네 문구점을 운영하는 이남석 씨(71)가 우여곡절 끝에 최근 ‘임차 소상공인 지킴자금’ 지원을 받고 전한 말이다. 

 

연서중학교 앞 삼거리 모퉁이에 자리를 잡은 이 씨의 문구점은 오랫동안 동네 학생들의 문구류를 책임지고 있다.


그러나 최근 코로나로 인한 여파로 주변 학교들이 등교를 미루거나, 온라인 수업을 진행으로 학생들이 대폭 줄어들며 이 씨의 동네 문구점에 위기가 닥쳤다. 

 

서울시 ‘임차 소상공인 지킴자금’은 소상공인에 임대료를 지원해 고정비 부담을 덜어주는 사업으로 올 2~3월에 지원금을 인터넷과 구청 현장에서 신청받았다.


이 씨도 신문과 방송을 통해 구청에서 임대료를 지원하는 사업이 있다는 얘기를 듣고 수소문해 구청에 방문해 지원금을 신청했다.


이 씨의 신청서를 맡은 담당은 은평구 일자리경제과 황수빈 주무관이었다. 황 주무관은 “문구점 사장님께서는 지원금 신청 절차에 익숙지 않은 모습이셨다”며 “필요하신 부분을 최대한 상세히 안내해 드리고자 했다”고 말했다.


이 씨가 처음 낸 신청은 며칠 뒤 시에서 보완요청이 들어왔다. 임차계약서상 월세 부분과 사업자 등록 명의 등으로 추가로 제출해야 하는 서류들이 많아졌다.


당장 밀린 임대료를 해결할 길이 없는 이 씨는 낙담했지만 황 주무관은 추가적인 제출서류를 보완하면 지원금 신청이 가능한 점을 안내해 드리며 이 씨를 안심시켰다.


이 씨의 동네 문구점은 오랜 운영 기간으로 관련 서류를 찾기도 쉽지 않은 상황이었다. 게다가 현장 접수는 먼저 마감돼 온라인 신청만 가능한 상황에서 고령인 이 씨가 컴퓨터나 모바일로 보완자료를 등록할 길은 더욱 막막했다.


이에 황 주무관은 이 씨의 동의를 받고 직접 전화기를 들어 온라인으로 보완서류 등록도 도왔다. 같은 팀원들도 이 씨를 돕기 위해 십시일반 뭉쳤다. 서울시와 관계기관에 지속적인 연락을 취하면서 고령인 이 씨를 최대한 이해시키며 지원금 승인 결정을 위한 모든 행정적 방법을 시도했다.


이 같은 노력 끝에 이 씨의 지원금 신청은 수정과 보완을 거쳐 지난 8일 최종 승인 결정됐다. 무려 신청한 지 한 달 만이었다.


이 씨는 “구청 덕분에 밀린 임대료 일부 해결하고 운영을 지속할 수 있었다”며 “특히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친절하게 도움 준 황수빈 주무관님에게 감사의 말씀 전한다”고 말했다.


황수빈 주무관은 “해야 할 일을 한 것뿐인데 도움이 되셨다고 하니 다행”이라며 “지금도 지역에 힘들어하는 소상공인분들이 많이 계신다. 이분들께 조금이나마 도움을 드릴 수 있도록 앞으로도 적극적으로 업무에 임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이 씨는 “오랫동안 이곳에서 문구점을 운영하고 있었지만 이렇게까지 어려웠던 적은 처음”이라며 “주변에서 문 닫는 지역 상점들을 보며 남 일 같지 않다”고 어려운 상황을 토로했다. 

 

이 씨는 몇 년째 지속되는 코로나 상황에서 문구점 운영을 그만둬야 하는 고민까지 하게 됐다고 전했다. “그만두고 싶었지만, 이곳을 드나들던 아이들의 모습이 눈에 선하게 떠오른다. 작은 동네 문구점이지만, 나에게나 동네 아이들에게는 의미가 큰 곳이다. 10년 전 졸업한 학생부터 얼마전 군대에 들어간 학생까지 최근에도 꾸준히 연락이 오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이 씨는 황수빈 주무관에 대해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 씨는 “많이 번거롭게 한 거 같은데, 불평 한마디 안 하고 끝까지 친절하게 민원인을 응대하며 업무처리 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며 거듭 칭찬했다. 

해당 게시물에 음란물(아동 포함), 도박,광고가 있거나 바이러스, 사기파일이 첨부된 경우에 하단의 신고를 클릭해주세요.
단, 정상적인 게시물을 신고할 시 사이트 이용에 불이익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댓글 0
닉네임
14-03-02
답글 0
추천공감 0
감추기
보이기
삭제
신고
댓글을 불러오는데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댓글입력 ┗답글
┗답글닉네임
14-03-02
감추기
보이기
삭제
신고
댓글을 불러오는데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해당 게시물에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입력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
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점수 조회
어느 대학 졸업식lsmin042006-24016
사과 좀 깎아 주세요lsmin042006-24021
모녀의 슬픈이야기lsmin042006-24116
사라지는 삶의 순간들을 부여잡는 18인의 이야기 - 크게 그린 사람또융06-24016
한돌 ‘홀로 아리랑’, 남북 만나는 독도서 평화통일을 노래하다또융06-24018
호국보훈의 달, 어느 장교 예비부부의 특별한 프러포즈!또융06-24016
[감동 실화] 축의금 만삼천원의 반전 이야기lsmin042006-22020
[감동 이야기] 사형수를 살린 어린 소녀의 이야기lsmin042006-22026
너무 슬픈 이야기 여자친구의 다잉메시지lsmin042006-22019
“아들이 납치됐대” 보이스피싱 위기 노인 구한 경찰또융06-21022
“이벤트 당첨이요~” 치킨 외상 주문에 돌아온 답또융06-21028
'송해 1927' 대중문화의 살아있는 역사 '송해'를 기리는 추모 상영회 확정또융06-21026
감동 실화 영화 언터처블 vmffotl148806-19037
교통사고로 쓰러진 친구 옆에서 기다린 강아지 vmffotl148806-19032
소방관의 동물 구출 vmffotl148806-19033
고시텔 사는 할머니의 슬픈 실화gujirs06-18031
[감동이야기] 마지막 미역국 [오늘의 영상툰]gujirs06-18028
클릭하시는 분들은 절 알고 계실겁니다 [감동실화모음6편]gujirs06-18034
★가왕 조용필의 감동적인 실화 이야기★lsmin042006-17027
☸ 어느 고아원 남매의 후회(後悔) 이야기lsmin042006-17024
☸ 어느 마트 CCTV담당 알바생의 가슴 따뜻한 이야기/감동 실화lsmin042006-17029
가장 평범한 사람들이 남긴 가장 위대한 유산또융06-16029
“다시 만나서 반갑다 전우야”[청계천 옆 사진관]또융06-16025
격려·응원 쏟아진 스포츠맨십… 승패 떠난 레이스에 감동또융06-16026
어떤 아버지의 이야기lsmin042006-14031
게시판 검색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