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정보입력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
닫기

로그인폼

커뮤니티COMMUNITY

커뮤니티 > 감동

어느 아빠의 감동적인 이야기.......

원숭이만세
BEST2
출석 : 149일
Exp. 3%
[등록된 소개글이 없습니다]

 

    (실화)
    아내가 어이없이 우리곁을 떠난지 4년...
    지금도 아내의 빈 자리가 너무 크기만 합니다.

    어느 날 출장으로 아이에게 아침도 챙겨주지 못하고
    집을 나섰습니다.

    그날 저녁 아이와 인사를 나눈뒤 양복상의를
    아무렇게나 벗어놓고 침대에 벌렁 누워 버렸습니다.

    그순간, 뭔가 느껴졌습니다.

    빨간 양념국과 손가락만한 라면이 이불에 퍼질러진 게 아니겠습니까?
    컵라면이 이불속에 있었던 것입니다.

    이게 무슨 일인가는 뒷전으로 하고 자기방에서 동화책을 읽던
    아이를 붙잡아 장단지며 엉덩이며 마구 때렸습니다.

    "왜 아빠를 자꾸 속상하게 해? " 하며 때리는 것을
    멈추지 않고 있을 때 아들녀석의 울음섞인
    몇 마디가 제 손을 멈추게 하고 말았읍니다.

    아빠가 가스렌지 불을 함부로 켜서는 안 된다는 말을 듣고,
    보일러 온도를 높여서 데어진 물을 컵라면에 부어서
    하나는 자기가 먹고 하나는 아빠 드릴려고 식을까봐

    이불속에 넣어둔 것이라고..... 가슴이 갑자기 메어왔습니다.

    아들 앞에서 눈물 보이기 싫어 화장실 가서
    수돗물을 틀어놓고 펑펑 울었습니다.

    일년전에 그 일이 있고 난 후
    저 나름대로 엄마의 빈자리를 채울려고 많이 노력했습니다.

    아이는 이제 7살, 내년이면 학교갈 나이죠...

    얼마전 아이에게 또 매를 들었습니다.
    직장에서 일하고 있는데 회사로 유치원에서 전화가 왔습니다.

    아이가 유치원에 나오지 않았다고...
    너무 다급해진 마음에 회사에서
    조퇴를 맞고 집으로 왔습니다.

    그리고 아이를 찾았죠.
    동네를 이잡듯 뒤지면서 아이의 이름을 불렀습니다.

    그런데 그놈이 혼자 놀이터에서 놀고 있더군요..
    집으로 데리고 와서 화가나서 마구 때렸습니다.
    하지만 단 한 차례의 변명도 하지 않고
    잘못했다고만 빌더군요.

    나중에 안 사실이지만
    그날은 부모님을 불러놓고 재롱잔치를 한 날이라고 했습니다.

    그일이 있고 며칠후 아이는 유치원에서 글자를 배웠다며
    하루종일 자기방에서 꼼짝도 하지 않은채 글을 쓰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1년이 지나고 아이는 학교에 진학했죠.
    그런데 또 한 차례 사고를 쳤습니다.

    그날은 크리스마스 이브날로 일을 마치고 퇴근을 하려고 하는데
    한통의 전화가 걸려 왔습니다.

    우리 동네 우체국 출장소였는데
    우리 아이가 주소도 쓰지 않고 우표도 부치지 않은채
    편지를 300 여통을 넣는 바람에
    년말 우체국 업무가 지장이 마니 된다며 온 전화였습니다.

    그 전화를 받고 난후 아이가 또 일저질렀다는 생각에
    아들을 불러서 또 매를 들었습니다.

    아이는 그렇게 맞는데도 한 마디 변명도 하지 않은채
    잘못했다는 말만 하더군요.

    그리고 우체국 가서 편지를 받아온 후
    아이를 불러놓고 왜 이런 나쁜짓을 했냐고 물어보니
    아이는 훌적 훌쩍 울먹이며
    저멀리 먼나라에 계신 엄마가 너무 보고싶어 쓴 편지라구.....

    그순간, 울컥하며 나의 눈시울이 빨개졌습니다.

    아이에게 다시 물어보았습니다.
    그럼 왜 한꺼번에 이렇게 많은 편지를 보냈냐고....

    그러자 아이는 그동안 키가 닿지 않아 써오기만 했는데
    오늘 가보니깐 손이 닿아서 엄마에게 편지를 보낼수 있다는
    기쁨에 다시 돌아와 다 들고 갔다고.....

    아들에게 무슨 말을 해줘야 할지 잠시 생각 했습니다.

    그리고 아이에게 말했읍니다
    엄마는 하늘나라에 있다고
    그러니 다음부턴 적어서 태워버리면
    하늘나라에 계신 엄마가 볼 수 있다고....

    태워버릴려고 밖으로 편지를 들고 나간뒤, 라이터 불을 켰습니다.

    그러다가 문득 무슨 내용인가 해서
    궁금한 마음에 하나의 편지를 들었습니다. . .

    너무 너무 보고싶은 엄마에게....
    엄마 지난주에 우리 유치원에서 재롱 잔치했어.

    근데 난 엄마가 없어서 가지 않았어
    아빠한테 말하면 아빠도...
    엄마생각 날까봐 하지 않았어.
    아빠가 날 막 찾는 소리에도
    나는 그냥 혼자서 재미있게 노는척 했어..

    그래서 아빠가 날 마구 때렸는데
    얘기하면 아빠도 울까봐 절대로 얘기 안 했어..

    나 매일밤마다 아빠가 엄마 생각하면서 우는 것 봤어
    근데 나는 이제 엄마 생각 안 나...

    자꾸만 자꾸만 보고 싶은데.....
    나 엄마 얼굴이 기억이 안 나...

    보고 싶은 사람 사진을 가슴에 품고 자면
    그 사람이 꿈에 나타난다고 아빠가 그랬어..

    그러니깐 엄마 내 꿈에 한 번만 꼭 나타나줘...
    그렇게 해줄 수 있지? 약속 해야 돼....꼭 . .

    편지를 보고 또한번 고개를 떨구고 있는데
    눈물이 자꾸만 나옵니다.

    아내의 빈자리를 제가 채울 순 없는 걸까요..
    시간이 이렇게 흘렀는데도...

    우리 아이는 엄마의 사랑을 받기 위해 태어났는데
    엄마사랑을 못받아 마음이 아픔니다.

    정말이지 아내의 빈자리가 너무 크기만 합니다. . .

    현수야..내 아들아... 아빠야 우리 현수한테 정말 미안하구나....!

    아빠는 그런 것도 하나도 모르고....
    엄마의 빈자리는 아빠가 다 채워줄 수는 없는 거니?
    남자끼린 통한다고 하잖아.

    현수야.. 너 요즘에도 엄마한테 편지 쓰지?

    아빠가 너 하늘로 편지 보내는 거 많이 봤다.
    엄마가 하늘에서 그 편지 받으면 즐거워하고
    때론 슬퍼서 울기도 하겠지...

    현수야..넌 사랑받기 위해 태어 났어. 엄마 없다고 너무 슬퍼하지마....

    그걸 잊지마.. 아빠가 널때린다고,
    엄마가 현수를 놔두고 갔다고 너무 섭섭해 하지마.....

    알겠지? 끝으로 사랑한다...
    세상에 하나밖에 없는 내아들아.......

    아빠 아들아.......

 

해당 게시물에 음란물(아동 포함), 도박,광고가 있거나 바이러스, 사기파일이 첨부된 경우에 하단의 신고를 클릭해주세요.
단, 정상적인 게시물을 신고할 시 사이트 이용에 불이익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댓글 0
닉네임
14-03-02
답글 0
추천공감 0
감추기
보이기
삭제
신고
댓글을 불러오는데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댓글입력 ┗답글
┗답글닉네임
14-03-02
감추기
보이기
삭제
신고
댓글을 불러오는데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해당 게시물에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입력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
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점수 조회
은인 찾아요기쁘밍08-10075
인연기쁘밍08-10059
남자친구 감동기쁘밍08-10071
친구들 마음씨 ㅜㅜ기쁘밍08-10058
친구 감동기쁘밍08-10040
엄마가 지도 18개를 만든 이유풍뎅풍뎅08-09067
올해 퓰리쳐 어워드 후보..풍뎅풍뎅08-09071
성철스님 어록/명언풍뎅풍뎅08-09066
타이거 JK 회사 복지.jpg 풍뎅풍뎅08-09064
자전거로 세계일주하다 냥줍하기풍뎅풍뎅08-09069
아빠가 죽은줄 모르는 아이들초코마카롱08-08055
당신 애들 다 결혼시켰습니다초코마카롱08-08065
지하철 난간에 점자로 시를 쓴 시인초코마카롱08-08052
아버지는 위대하다초코마카롱08-08071
Thunder - Jessie j 커버초코마카롱08-08063
60년만에 답장한 연애편지김랄라08-07049
인간으로 태어난 천사..jpg김랄라08-07057
미아리 텍사스 약국김랄라08-07058
지하철 난간에 점자로 시를 쓴 시인김랄라08-07056
아버지는 위대하다김랄라08-07052
친구기쁘밍08-05092
감동편지기쁘밍08-05087
멋있는 사람기쁘밍08-05090
감동 시기쁘밍08-05070
유치원 감동기쁘밍08-05092
게시판 검색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