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폼

커뮤니티COMMUNITY

커뮤니티 > 감동

어머니 나는 사람을 죽였습니다.jpg

09130913
LEVEL24
출석 : 36일
Exp. 93%
[등록된 소개글이 없습니다]

15488612120.jpg


 



15488612121.jpg


 



15488612122.jpg


 



15488612123.jpg


 



15488612124.jpg


 



15488612125.jpg


 



15488612126.jpg


 



15488612127.jpg


 



15488612128.jpg



학도병의 편지


 



1950년 8월 10일 목요일 쾌청


 



어머니 나는 사람을 죽였습니다.


 



수류탄이라는 무서운 폭발 무기를 던져 일순간에 죽이고 말았습니다.


 



수류탄의 폭음은 나의 고막을 찢어 버렸습니다.


 



지금 이 글을 쓰고 있는 순간에도 귓속에는 무서운 굉음으로


 



가득 차 있습니다.


 



아무리 적이지만 그들도 사람이라고 생각하니,


 



더욱이 같은 언어와 같은 피를 나눈 동족이라고 생각하니


 



Common.Media.ImageResizer.resizeImages('lifeboardViewI1', 'lifeboardViewI1');

해당 게시물에 음란물(아동 포함), 도박,광고가 있거나 바이러스, 사기파일이 첨부된 경우에 하단의 신고를 클릭해주세요.
단, 정상적인 게시물을 신고할 시 사이트 이용에 불이익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댓글 0
닉네임
14-03-02
답글 0
추천공감 0
감추기
보이기
삭제
신고
댓글을 불러오는데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댓글입력 ┗답글
┗답글닉네임
14-03-02
감추기
보이기
삭제
신고
댓글을 불러오는데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해당 게시물에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입력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
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점수 조회
다시 오지 않을 것만 같았던 dhdld151504-22019
사랑이란 dhdld151504-22010
풀꽃 dkdld104-21014
내가 너를 dkdld104-21016
호수 dkdld104-21018
하늘 냄새 dkdld104-21012
흔들리며 피는 꽃 dkdld104-21014
씹왕따 당하다가 체육쌤이 담임으로 오게 된 썰..freeotl04-21044
사망 후 14분 만에 다시 살아났는데달달복숭아04-18052
수학천재의 탄생달달복숭아04-18033
한국인의 성씨달달복숭아04-16164
엄마 내 물건 함부로 만지지 말랬잖아요달달복숭아04-16255
두 생명을 살린 야쿠르트 아줌마달달복숭아04-15253
너밖에 없어서 dhdld151504-15047
어쩌면.. dhdld151504-15036
감동.. 바잉104-14033
서울대대숲 바잉104-14035
어떤 사람도, 어떤 나라도 바잉104-14034
훈훈한 바잉104-14027
아들이 말도없이 군대를 갔네요.. 바잉104-14040
400만명이 보고 울어버린 감동 광고freeotl04-13062
사랑을 마중가는 길달달복숭아04-12055
그녀가 기모노를 입었던 이유달달복숭아04-12045
수상소감 레전드달달복숭아04-09068
어머니의 방청소달달복숭아04-09061
게시판 검색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