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폼

커뮤니티COMMUNITY

커뮤니티 > 영화

[씨네;리뷰] ‘뷰티풀 보이스’, 신선함 앗아간 서사의 단순함

김민잉
LEVEL30
출석 : 23일
Exp. 24%
[등록된 소개글이 없습니다]

이미지 원본보기 사진=영화 '뷰티풀 보이스' 스틸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장수정 기자] 영화 ‘뷰티풀 보이스’는 흔히 볼 수 없었던 성우들의 세계를 들여다본다는 점에서 신선함이 있다. 그러나 결국 한정적인 배경과 소재의 한계를 극복하지 못하며 저예산 영화의 단점을 고스란히 남긴다.

22일 개봉하는 ‘뷰티풀 보이스’는 좁아터진 부스 안에서 광고주가 내린 새로운 미션을 소화해야 하는 성우들의 좌충우돌 소동을 그린 영화다.

저예산 영화인 이번 영화는 큰 스케일과 이야기의 방대함보다는 녹음실이라는 한정된 공간과 개성 넘치는 캐릭터를 통해 효과적으로 재미를 만들어낸다. 4차원 ‘덕후’부터 남몰래 오디션을 보러 다니는 과거 톱 성우, 1인 미디어에서 더빙 아티스트로 활약 중인 청년 등이 펼치는 활약이 유쾌함을 자아내는 것이다.

때문에 5명의 성우와 회사 대표 박 사장(박호산 분), 연출을 맡은 이 감독(연제욱 분), 광고주 강 팀장(배유람 분) 등 등장인물들이 녹음실로 모여드는 영화 초반은 흥미진진하다. 아끼는 인형을 사람처럼 대하는 16차원 유리(문지인 분)부터 지나친 의욕으로 주변인들을 피곤하게 만드는 광철(김정팔 분)까지, 그들의 독특한 행동을 보는 것만으로 웃음은 저절로 난다.

이미지 원본보기 사진=영화 '뷰티풀 보이스' 스틸

엉뚱함으로 무장한 이들이 선사하는 웃음 외에도 현실적인 에피소드가 주는 뭉클함이 몰입도를 높이는 데 한 몫 한다. 배우를 꿈꿨지만 현실은 단역을 전전하며 쫓겨나기 바쁜 톱 성우 은아(김민주 분), 광고주의 무리한 요구에 쩔쩔매는 박 사장 등 누구나 공감할만한 사연들이 영화 곳곳을 채운다. 충무로 신스틸러들이 총집합한 만큼 자연스러운 연기가 주는 재미도 관전 포인트다.

그러나 이 같은 장점을 확장하지 못한 단선적인 이야기가 결국 이번 영화의 발목을 잡는다. 대부분의 사건이 녹음실에서 일어나는 이번 영화는 광고주의 갑질과 성우 군단의 갈등을 반복하게 되고, 이에 초반의 신선도가 급격하게 떨어진다.

잔재미와 유쾌함 역시 초반 흥미를 끄는 데는 성공했을지 모르나 이 자체를 영화의 동력으로 끌고 가기에는 무리가 있다. 에피소드들을 눈덩이 굴리듯 굴리며 사건의 키우는 ‘뷰티풀 보이스’는 종종 무리한 연결을 시도하고, 이 빈틈을 단순한 웃음으로 메우려 하면서 전체적인 개연성마저 떨어뜨린다.

결국 ‘뷰티풀 보이스’는 단순한 이야기를 재치 있게 버무려 재미를 만들어내는 저예산 영화의 명확한 장, 단점을 고스란히 드러냈고, 이는 관객들의 호불호를 가르는 요소가 될 것으로 보인다.
culture@heraldcorp.com

▶헤럴드경제 채널 구독하면 신세계상품권 100만원 행운이

▶5월 감사의달 최대70%할인, 헤럴드 리얼라이프 ▶헤럴드경제 사이트 바로가기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해당 게시물에 음란물(아동 포함), 도박,광고가 있거나 바이러스, 사기파일이 첨부된 경우에 하단의 신고를 클릭해주세요.
단, 정상적인 게시물을 신고할 시 사이트 이용에 불이익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댓글 0
닉네임
14-03-02
답글 0
추천공감 0
감추기
보이기
삭제
신고
댓글을 불러오는데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댓글입력 ┗답글
┗답글닉네임
14-03-02
감추기
보이기
삭제
신고
댓글을 불러오는데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해당 게시물에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입력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
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점수 조회
'틴 스피릿', 6월 13일 개봉 확정...엘르 패닝 MV 공개김민잉16:5509
칸서 ‘악인전’ 본 해외 반응 “3년간 봤던 한국영화 중 최고”김민잉16:55012
‘토이 스토리 4’, 6월20일 개봉 확정…메인포스터 공개김민잉16:5406
‘고질라: 킹 오브 몬스터’ 괴수를 주파수로 조종? 과학적으로 가능할까김민잉16:5407
이성민X유재명 스릴러 '비스트' 6월 말 개봉 확정[공식]김민잉16:5408
MCU 페이즈3 대미장식 '스파이더맨:파프롬홈', '앤트맨' 닮은 이유김민잉16:5406
[포토]엘르 패닝, '미모의 정석'종이아끼기05-22018
개봉 D-1 '알라딘', 5월 극장가를 들썩일 흥행복병 예고종이아끼기05-22019
인천인권영화제, 베트남전 민간인 학살 다룬 영화 오늘 상영종이아끼기05-22016
가슴 아픈 실화 ‘어린 의뢰인’, 웃음에 담긴 날카로운 시선 [솔직리뷰]종이아끼기05-22011
'기생충' 수상, 설레발 아니다…해외평 들여다 봤더니종이아끼기05-22017
칸 달군 봉준호 '기생충'…"놀랍다" 호평 릴레이종이아끼기05-22015
송강호X이선균, 레드카펫 앞두고 여유로운 한 때 [칸★한컷]김민잉05-21023
메가박스, ‘신화 읽는 영화관’ 5월 상영작 ‘판의 미로’ 선정김민잉05-21017
까불이 동룡이의 진지한 변신…‘어린 의뢰인’ 이동휘김민잉05-21016
'기생충' 송강호X이선균X조여정이 칸을 즐기는 방법김민잉05-21023
'옹알스' 조수원·채경선·조준우 "말 보다 몸 개그…웃음 데시벨 달라" (인터뷰)김민잉05-21015
이하나, '파리의 딜릴리' 시네마톡 확정…19세기 파리 황금기김민잉05-21017
[공식] 배우 김다현, 영화 '튤립 모양' 주연 캐스팅..5월 크랭크인종이아끼기05-20016
[인터뷰]영화감독 차인표 "4만~5만명 정도 봐주면 제일 좋다"종이아끼기05-20015
“캔디 이미지 탈피”…‘0.0MHz’ 정은지, 공포영화로 스크린 데뷔전(종합)종이아끼기05-20015
'기생충' 주역들, 칸 입성 완료…송강호 "올 때마다 새롭고 벅차"종이아끼기05-20014
신주환 "‘0.0MHz’, 스토리 중심 스펙터클한 공포영화"종이아끼기05-20016
'어린의뢰인' 장규성 감독X이동휘 오늘(20일) '나이트라인' 출연[공식]종이아끼기05-20015
프로 사기꾼이 딸에게 사기를 가르치면 일어나는 일..dhdld151505-20020
게시판 검색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