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폼

커뮤니티COMMUNITY

커뮤니티 > 정치/사회

윤지오 "머투 홍선근 회장, 경찰수사 중 집에 꽃배달…두려웠다"

dhdld1515
BEST1
출석 : 164일
Exp. 36%
[등록된 소개글이 없습니다]
기자간담회서 "경찰측 사건연루 대상 洪 지목한뒤 꽃배달 왔다…어찌보면 스토킹"

"와인 마시는 자리서 洪 명함 받아…저는 16번 조사 받았는데 洪은 몇번?"

洪측 "꽃배달 한 적 없다…윤씨와 식사자리 함께했다는 것도 사실무근"

인사말하는 윤지오(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고 장자연 씨를 둘러싼 성 접대 강요 사건 증언자인 동료 배우 윤지오 씨가 14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자신의 책 '13번째 증언' 북 콘서트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윤 씨는 책에 자신이 목격한 고 장자연씨 사건 관련 내용을 담았다. 2019.4.14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이정현 기자 = 고(故) 장자연 씨 성접대 강요 의혹 사건 증언자인 배우 윤지오 씨가 지난 2009년 해당 사건에 대한 경찰수사가 진행되는 과정에서 머니투데이 홍선근 회장으로부터 꽃을 배달받은 사실이 있다고 밝혔다. 

윤 씨는 14일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13번째 증언』북콘서트 후 기자간담회를 열어 "홍 회장으로부터 꽃을 배달 받았다"며 "어떻게 보면 스토킹인데 제 집을 아는 것 자체가 두려웠다"고 말했다. 

윤 씨는 "('장자연 사건'에 대한) 경찰 수사 당시에 꽃이 배달돼 무서웠던게 사실이다. 일반적인 남성이 보냈다고 해도 그랬을 것"이라며 "경찰 측에 얘기했더니 꽃을 수거해갔다. 녹음기나 폭발물이 있나 해서. 10년 전 일"이라고 설명했다. 

꽃배달 시점을 두고 윤씨는 "명함을 토대로 경찰 측에서 첫번째 대상으로 지목이 된 때"라고 언급했다. 2009년 3월 장자연씨가 사망한 뒤 그의 성추행 피해 사건을 수사하던 경찰이 '수사 대상자로 홍 회장을 지목했던 때'라는 의미다.

경찰은 수사 결과 장씨의 성추행 사건 현장에 홍 회장은 없었다고 결론을 내린 바 있다. 하지만 홍 회장이 경찰 수사 도중에 목격자였던 윤씨에게 꽃다발을 보냈다는 증언이 공개석상에서 나온 건 처음이다.

윤 씨는 꽃배달을 받기에 앞서 홍 회장을 알게 된 경위에 대해 "식사 자리였고 와인을 마시는 자리에서 홍 회장의 명함을 받았다"며 "식사 자리를 할 때 와인을 드신 분도 있고 안 드신 분도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언론사 사주 등과 만남에 대해 "(김종승) 대표의 폭력적인 성향을 제 눈 앞에서 봤다"며 "자연 언니와 계약서가 토씨 하나 안 틀리고 동일했다. 계약금 300만원, 위약금 1억원이었다. 지금도 제게 굉장히 큰돈이라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꽃다발 받는 윤지오(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고 장자연 씨를 둘러싼 성 접대 강요 사건 증언자인 동료 배우 윤지오 씨가 14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자신의 책 '13번째 증언' 북 콘서트에서 꽃다발을 받고 있다. 윤 씨는 책에 자신이 목격한 고 장자연씨 사건 관련 내용을 담았다. 2019.4.14 toadboy@yna.co.kr

과거 윤 씨와 홍 회장의 만남에 관해선 이 사건을 보도한 미디어오늘을 상대로 머니투데이 측이 법적 대응에 나선 상황이다. 

미디어오늘은 지난 9일 '변 아무개 전 보고인베스트먼트 공동대표는 검찰 조사에서 "2008년 2월 28일 M가라오케에서 홍선근, 유승호(머니투데이방송 사장), 이백규(뉴스1 사장), 김종승, 윤지오를 만난 사실이 있다"고 진술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머니투데이는 '윤 씨는 변 대표와 동행하고 나온 김종승 씨의 소개로, 선 채로 홍 회장, 유 국장과 인사를 나누고 자리를 떴다. 홍 회장이 이 자리에서 의례적으로 윤 씨에게 준 명함을 윤씨가 경찰에 제출했다'고 반박하며 고소장을 냈다.

윤 씨는 이 같은 머니투데이의 해명에 대해 "처음 본 사람에게 저는 기자도 아닌데 왜 명함을 주셨을까"라며 "홍 회장 본인이 해명해주셨으면 좋겠다"고 지적했다.

이어 '명함을 받은 자리 자체가 법적으로, 도의적으로 문제가 될 만한 자리인가'라는 머니투데이 기자의 질문에 "밥 먹는 식사 자리에서 누군가는 와인을 마셨다. 그건 문제가 안 된다. 하지만 왜 제게 꽃을 보내셨나. 제가 있는 집을 굳이 수소문해서 겁을 주는 양 왜 꽃을 보내셨나"라고 반문했다. 

미디어오늘에 대한 홍 회장 등의 고소에 대해서도 "그게 고소를 할 거리라고 절대 보이지 않는다. 오히려 뭔가 은닉하는 것처럼 오해를 살 것 같아 고소를 취하하는 게 맞는다고 본다"고 평가했다. 

북콘서트에서 인사말하는 윤지오(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고 장자연 씨를 둘러싼 성 접대 강요 사건 증언자인 동료 배우 윤지오 씨가 14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자신의 책 '13번째 증언' 북 콘서트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윤 씨는 책에 자신이 목격한 고 장자연씨 사건 관련 내용을 담았다. 2019.4.14 toadboy@yna.co.kr

이날 간담회에서 윤 씨는 지난 8일 뉴시스가 보도했던 '윤지오, 장자연 사건의 절대 선인가'라는 제목의 칼럼에 대해 거듭 불만을 토로했다. 

머니투데이 계열사인 뉴시스는 해당 칼럼에서 윤 씨와 장자연 씨가 친분이 깊지 않았다는 취지의 주장을 했고, 윤 씨가 이튿날 "정정 보도를 하지 않으면 법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히자 별다른 설명 없이 칼럼을 삭제한 바 있다. 

윤 씨는 이에 대해 "(뉴시스가) 개인 블로그가 아닌데 책임을 안 지고 삭제한 이유를 분명히 말씀을 해주셔야 한다"며 "재수사에 착수했으니 (홍 회장) 본인이 수사를 받으면 되겠네요. 저는 16번 조사받았는데 홍 씨는 몇 번 받았나요"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칼럼을 쓴 기자가 본인이 잘못한 것은 생각하지 않고 경호원에게 연락해 제 연락처를 물었다"며 "제가 전화를 못 받아 다시 연락을 드렸더니 5분 후 전화한다고 해놓고 며칠째 연락이 안 된다"고 덧붙였다. 

이는 민주언론시민연합이 지난 8일 발표한 보고서를 통해 뉴시스 칼럼을 평가한 내용과 궤를 같이하는 것으로 보인다. 

민언련은 "누군가의 발언이 사실이거나 여러 이유로 반박하기 힘들 때 발화자 자체를 공격해 발언에 대한 신뢰를 깎아내리는 수법"이라고 비판한 바 있다. 

이에 대해 머니투데이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홍 회장이 윤 씨에게 꽃배달을 한 적이 없다"며 "홍 회장이 윤 씨와 식사 자리를 함께 했다는 것도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13번째 증언' 북 콘서트에서 말하는 윤지오(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고 장자연 씨를 둘러싼 성 접대 강요 사건 증언자인 동료 배우 윤지오 씨가 14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자신의 책 '13번째 증언' 북 콘서트에 심경을 말하고 있다. 윤 씨는 책에 자신이 목격한 고 장자연씨 사건 관련 내용을 담았다. 2019.4.14 toadboy@yna.co.kr

hanjh@yna.co.kr

▶네이버 홈에서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뭐 하고 놀까? #흥 ▶쇼미더뉴스! 오늘 많이 본 뉴스영상

 

해당 게시물에 음란물(아동 포함), 도박,광고가 있거나 바이러스, 사기파일이 첨부된 경우에 하단의 신고를 클릭해주세요.
단, 정상적인 게시물을 신고할 시 사이트 이용에 불이익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댓글 0
닉네임
14-03-02
답글 0
추천공감 0
감추기
보이기
삭제
신고
댓글을 불러오는데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댓글입력 ┗답글
┗답글닉네임
14-03-02
감추기
보이기
삭제
신고
댓글을 불러오는데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해당 게시물에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입력
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점수 조회
정치 게시물 허용 안내LuckyMan10-2832383
이번엔 최선희가 직접 나서 "볼턴은 멍청"dhdld151504-22019
美, 반북단체 자유조선 회원 체포… "다른 멤버들도 추적 당하는 듯"dhdld151504-22016
그땐 야당이, 지금은 여당이..."법원 존중"freeotl04-20028
일부 친박계 "박근혜 형 집행정지, 정치로 풀어야" 주장freeotl04-20025
청년이 본 정치...흔들리는 미래와 품격언어freeotl04-20021
바른미래당의 미래…유승민 의원에게 듣다freeotl04-20021
나경원 대표의 눈물, 한정애 의원의 눈물freeotl04-20025
SPC그룹, 장애인 직원 대상 커피 및 제빵 강연 진행풍뎅풍뎅04-20026
롯데카드·손보, 본입찰 마감…'유력' 하나금융·한화 참전풍뎅풍뎅04-20022
[TF초점] 김진태·김순례 '솜방망이' 징계… 극우 지지층 의식?풍뎅풍뎅04-20019
지난달 '8대' 판 폭스바겐, 수입차 '빅4' 위용 되찾을 수 있을까풍뎅풍뎅04-20029
[TF영상] 타자기·패미콤 추억여행…현대百 '뉴트로 체험전'풍뎅풍뎅04-20029
‘사업가 변신’ 남경필, 정치 컴백 질문에…“성과내서 ‘법카’로 밥 살게요”달달복숭아04-18043
"이 야만의 세상"... 도로로 뛰어든 휠체어달달복숭아04-18046
내년부터 카드로 경조사비 송금 [1]달달복숭아04-17090
“노트르담 대성당 재건에 드론·로봇·3D 총동원…최소 10년 이상”달달복숭아04-17046
종신보험 등 중도해지할 때 돌려받는 돈 많아진다…보험사 몫은 축소달달복숭아04-16044
[단독]中, 미세먼지 면담 요청한 韓의원단 방문 '공식 거부'달달복숭아04-16045
윤지오 "머투 홍선근 회장, 경찰수사 중 집에 꽃배달…두려웠다"dhdld151504-15050
“강남 35억 아파트면 욕 안 먹었을텐데” 기름 부은 이미선 남편dhdld151504-15047
‘하늘에서 받는 졸업장’ 학생들의 졸업을 진심으로 축하합니다freeotl04-13036
‘세월호 7시간’과 ’강원 산불 5시간'?...박근혜와 문재인 대통령의 재난 대응freeotl04-13056
'문재인 대통령 산불 행적'에…청와대 "가짜뉴스 고발" vs 야당 "해명하라"freeotl04-13038
문재인 “대화의 모멘텀 이어가야” 트럼프 “북한과 많은 진전”freeotl04-13037
새벽배송 넘어 정기배송으로 '구독경제' 빠진 유통업계풍뎅풍뎅04-13026
게시판 검색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