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폼

커뮤니티COMMUNITY

커뮤니티 > 정치/사회

"황교안 한국당 입당 밝혔다···조만간 전당대회 출마 선언"

freeotl
LEVEL51
출석 : 80일
Exp. 28%
[등록된 소개글이 없습니다]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30일 오전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에서 열린 금융경제 세미나에서 강연을 하고 있다. [뉴스1]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조만간 자유한국당 전당대회 출마를 선언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당 김용태 사무총장은 11일 “오늘 황교안 전 총리가 김병준 비대위원장을 만난 자리에서 입당 의사를 밝혔다”며 “입당 시기는 당과 협의하겠다고 했다”고 밝혔다. 

김 총장은 다만 “전당대회 출마 얘기는 이 자리에서 없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당내에선 황 전 총리의 한국당 입당이 사실상 전당대회 출마를 위한 수순밟기라는 해석이 지배적이다. 한국당 관계자는 “오늘 만남은 황 총리 쪽에서 김병준 위원장에게 만나자고 먼저 제의를 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과거에는 당세 확장을 위해 비대위에서 먼저 연락한 것과 다른 상황이다. 조심스럽지만 전당대회 출마 의지가 있다고 봐야하지 않겠냐”고 말했다. 

황 전 총리가 전대 레이스에 뛰어들 경우 2월27일로 예정된 한국당 전당대회의 경쟁구도가 급변할 전망이다. 중앙일보 조사연구팀이 지난해 12월26~27일 전국 만19세 이상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황 전 총리는 21.8%로 범야권 대선주자군에서 선두를 기록했다. 

당의 한 재선 의원은 “황 전 총리가 당내 기반이 부족해도 여론조사 지지율이 높은 걸 가볍게 보기 어렵다. 그가 나오면 무게감은 확실히 다르다”고 말했다. 

현재 한국당에서 당 대표 출마가 유력한 이들은 대략 7~8명 수준이다. 원내에선 심재철ㆍ정우택ㆍ주호영ㆍ김진태ㆍ조경태 의원 등이 꼽힌다. 원외에선 오세훈 전 서울시장, 김문수 전 경기지사, 김태호 전 경남지사 등이 꼽힌다. 이런 상황에서 친박계와 대구·경북(TK)의 당심이 황 전 총리 중심으로 결집할 가능성이 크다. 

황 전 총리 출마로 당 대표 선거가 친박과 비박의 계파구도 형태로 흘러갈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황 전 총리가 오 전 시장과 ‘정통 보수 vs 개혁 보수’의 전선을 형성하며 양자 구도를 형성할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다. 당의 한 수도권 재선 의원은 “전당대회 구도가 흔들릴 수 있다. 황교안 전 총리가 나오면 친박이 결집할텐데 비박 쪽에서 가만히 있겠냐”며 “또다시 친박 대 비박 대결 구도로 갈 것 같다”고 말했다. 

다만 황 전 총리가 친박계 의원들과 입당 여부를 미리 상의하지 않았던만큼 친박이 반드시 황 전 총리쪽에 집결한다는 보장은 없다는 얘기도 나온다. 한 친박계 의원은 “황 전 총리 입당 소식을 전혀 몰랐다”고 말했다. 또 다른 친박계 의원은 “(당내 기반이 없는 상황에서) 너무 늦게 나왔다. 지금 나와도 쉽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영익·성지원 기자 hanyi@joongang.co.kr 

 

해당 게시물에 음란물(아동 포함), 도박,광고가 있거나 바이러스, 사기파일이 첨부된 경우에 하단의 신고를 클릭해주세요.
단, 정상적인 게시물을 신고할 시 사이트 이용에 불이익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댓글 0
닉네임
14-03-02
답글 0
추천공감 0
감추기
보이기
삭제
신고
댓글을 불러오는데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댓글입력 ┗답글
┗답글닉네임
14-03-02
감추기
보이기
삭제
신고
댓글을 불러오는데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해당 게시물에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입력
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점수 조회
정치 게시물 허용 안내LuckyMan10-2832500
청와대 "G20 기간 한일 정상회담 열리지 않을 것.. 일본 준비 안 돼"1492663@naver17:52018
집필자 동의 없이 교과서 무단 수정` 교육부 과장 기소1492663@naver17:52014
민노총 "文과 전쟁, 두배로 갚아주겠다"1492663@naver06-24020
서울교육청, 실태조사 뒤 학교 내 성별 갈등 방지 지침 마련키로1492663@naver06-24019
여가부, 5개 초등학교에 성평등 도서존 설치1492663@naver06-24013
청와대 페북 - 국군 및 유엔군 참전유공자 초청 오찬1492663@naver06-24017
[전문] 6월 임시국회 개최 관련 여야 3당 합의문1492663@naver06-24017
탁현민, 여성비하 논란 "어쩌라는지 잘 모르겠다"풍뎅풍뎅06-23017
[TF의 눈] 나경원 원내대표의 화끈한 변신, 그리고 부작용풍뎅풍뎅06-23015
[TF인터뷰] '北 공개처형 발표' TJWG "김정은 시대, 줄었다? 판단 일러"풍뎅풍뎅06-23010
[TF비즈토크] '울고 싶은' 남양유업, 홍원식 회장 이어 임직원 호소문풍뎅풍뎅06-23011
[TF초점] 현대카드, 업계 2위권 진입 가능할까…'코스트코 효과' 주목풍뎅풍뎅06-23012
대국민 사과 “엄정 조치”…야4당 “정경두 사퇴하라”freeotl06-22011
김정숙 여사, ‘비공개’ 靑 오찬 회동 논란…왜? | 정치데스크freeotl06-22013
총선은 경제로 결판난다? 기다리면 누가 유리할까?freeotl06-22011
베네수엘라, 경제 위기·정치 혼란에 하루 4천 명 탈출freeotl06-22014
청년이 본 정치...'책임'보다 '기피' / YTNfreeotl06-22010
나경원 "적대·분열의 정치 반복…권력 분산 위한 개혁 시급"freeotl06-22011
보좌관이 말하는 드라마 '보좌관' 그리고 친박신당freeotl06-22010
문재인 대통령, 오사카 G20 정상회의 참석1492663@naver06-21125
청와대 상산고 자사고 지정철회 제동… “자의적 평가에 우려” [1]1492663@naver06-21137
김상조 정책실장 및 이호승 경제수석 인사말1492663@naver06-21127
문재인 대통령, 한국자유총연맹 임원 초청 오찬 [1]1492663@naver06-21138
축구협회, U-20 결승 광화문 응원 돌연 취소…왜? | 정치데스크freeotl06-16134
전광훈, '문 대통령 하야' 요구…종교인들의 '정치 참여' 과연 옳은가freeotl06-16126
게시판 검색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