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폼

커뮤니티COMMUNITY

커뮤니티 > 정치/사회

신동빈 회장 보석 신청 “日 주총 참석해 경영권 방어해야” 호소

나폴레에옹
LEVEL7
출석 : 13일
Exp. 47%
[등록된 소개글이 없습니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20일 서울고법 형사8부(강승준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항소심 속행 공판에서 보석을 허가해달라고 요청했다. /남윤호 기자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 신 회장 해임안 주주 제안 안건으로 제출

[더팩트│황원영 기자] 국정농단 사건으로 1심에서 실형 선고를 받은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재판부에 보석을 허가해달라고 요청했다. 이달 29일 열리는 일본 롯데홀딩스 정기 주주총회에 참석해 자신의 해임안을 소명하기 위해서다.

서울고등법원 형사8부(재판장 강승준)는 20일 열린 신동빈 회장에 대한 4차 항소심 공판에서 신 회장의 보석 신청에 대한 심리를 진행했다.

신 회장은 형인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SDJ코퍼레이션 회장)으로부터 경영권을 방어하기 위해 지난 12일 보석 신청했다.

이날 신 회장 측 변호인은 “신동주 전 부회장이 피고인에 대한 해임안건을 일본 롯데홀딩스 정기 주총 안건으로 상정했는데 재판부가 허락해준다면 당사자가 직접 해명하고 싶다”고 밝혔다.

앞서 신 전 부회장은 일본 롯데홀딩스 주총에 신 회장 해임안과 쓰쿠다 다카유키 일본 롯데홀딩스 대표이사 해임안을 제출했다. 또한 본인을 이사로 선임할 것을 주주 제안 안건으로 제출했다. 롯데홀딩스는 당사자에게 해명할 기회를 주는데 주주 본인만 참석할 수 있고 대리인이 참석할 수는 없다.

신 회장 측은 “주총에서 피고인이 해임될 경우 한국 롯데그룹에도 돌이킬 수 없는 결과를 야기할 수 있다”며 “주총 당일 신동빈 회장이 직접 모습을 드러내는 것이 중요하다”고 재차 강조했다.

신 회장 역시 “이번 주총에 꼭 참석하고 싶다”며 “어렵다면 국내에서 전화로라도 제 입장을 주주들에게 설명하고 싶다”고 호소했다.

그간 신 회장은 4차례 발생한 경영권 분쟁에서 모두 승리했다. 하지만 이번 주총은 상황이 다르다는 게 업계의 분석이다. 신 회장이 구속수감된 만큼 피고인이 모습을 드러내지 않으면 주주들의 지지를 받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롯데그룹 창립 이후 최초로 총수 부재에 직면했다는 점도 걸림돌이다.

신 회장의 주장에 대해 검찰은 “재계 5위 그룹 총수라는 사회적 신분이 보통 사람과 다르게 차별받아야 하는지 의문스럽다”며 “고령의 대통령을 포함해 국정농단 사건의 주요 피고인 중 보석이 인용된 사례가 없다는 점에서 신 회장의 보석신청은 불허돼야 한다”고 반박했다.

재판부는 양측이 제출한 의견서와 이날 심리를 바탕으로 조만간 보석 허가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신 회장은 최순실씨가 주도한 K스포츠 재단에 70억 원의 뇌물을 건넨 혐의로 1심에서 징역 2년6월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됐다.

 


  

 

해당 게시물에 음란물(아동 포함), 도박,광고가 있거나 바이러스, 사기파일이 첨부된 경우에 하단의 신고를 클릭해주세요.
단, 정상적인 게시물을 신고할 시 사이트 이용에 불이익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덧글 0
닉네임
14-03-02
답글 0
추천공감 0
감추기
보이기
삭제
신고
덧글을 불러오는데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덧글입력 ┗답글
┗답글닉네임
14-03-02
감추기
보이기
삭제
신고
덧글을 불러오는데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해당 게시물에 덧글이 없습니다. 덧글을 달아주세요~!
덧글입력
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점수 조회
정치 게시물 허용 안내LuckyMan10-2832108
만원 훔친 자식을 경찰서에 보낸 엄마 222817:47040
멕시코의 현실 222811-15068
설민석이 결국 222811-15077
오뚜기, 라면 등 주요 제품 가격동결~ [1] 222811-15073
브로커 통해 거래되는 교도소 독방 222811-14053
욕심이 부른 대참사 222811-14062
채식주의자 폭동 222811-14060
전여옥 "귤 갖다바친다고 김정은 올까, 金은 '리설주에게 명품 몰래 주길' 원해"dhdld151511-13085
하태경 "연봉 4000만원이 껌값? 타락한 현대차 노조"dhdld151511-13081
[팩트체크] 미군 눈 피하려 군 수송기로?…'귤 답례' 사실은dhdld151511-13061
'유치원 정상화 3법' 교육위 법안소위 통과 불발dhdld151511-13052
연금 전문가 기용한 문 대통령…국민연금 큰 틀 바뀌나dhdld151511-13048
르노삼성차, 11월 30일까시 '슈퍼세일 페스타3' 이벤트 진행 난나야넌너11-11076
LG화학 신학철 대표이사 부회장 내정, 창립 이후 사상 첫 외부 인사 CEO 난나야넌너11-11075
롯데쇼핑, 사드보복 극복하고 3분기 호실적 기록 난나야넌너11-11083
[TF현장] 전통시장선 비닐봉투 유상제공 비현실적…왜 난나야넌너11-11056
문재인 경호원이 술집서 폭행 욕설 현행범 체포 freeotl11-11074
조선일보 기사인데 가짜뉴스 판별해보세요 [3]freeotl11-10179
'주한미군기지 뇌물 의혹' SK건설 임직원, 미국에서도 기소 [4] 심바랑나비11-10166
이관희 전(前) 오리온재단 이사장 별세 [3] 심바랑나비11-10175
[TF초점] '스타 셰프를 집으로' 한국야쿠르트·현대百, 밀키트 승부수 심바랑나비11-10048
우리 사회의 공포 '경기가 어려운게 아니라 격차가 벌어진다'222811-09089
방탄소년단 진짜 너무하네요!! [1] 222811-092112
육군 일병의 쓴소리 [2] 222811-080111
이마트 럭키박스 근황 [1] 222811-080120
게시판 검색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