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정보입력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
닫기

로그인폼

커뮤니티COMMUNITY

커뮤니티 > 정치/사회

"입 열개라도" 모친이 읍소했지만… 최윤종 "굳이 안 나오셔도"

또융
BEST5
출석 : 400일
Exp. 20%
[등록된 소개글이 없습니다]

서울 관악구 신림동 등산로에서 성폭행 시도 끝에 여성을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최윤종(30)의 어머니가 법정에서 '아들은 학창시절 학교폭력 피해자였다'며 유족에게 사과하고 선처를 호소했다. 그러나 정작 최윤종은 "(어머니가) 굳이 안 나오셔도 됐을 것 같다"고 답변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6부(부장 정진아) 심리로 20일 열린 최씨의 성폭력범죄처벌법상 강간살인 등 혐의 공판에서 최씨 어머니가 양형 증인으로 출석했다. 그의 모친은 "돌아가신 분께 너무나 죄송하고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다"며 "죽을 죄를 지었는데 죽을 때까지 가슴에 못을 박고 살 것"이라고 답했다. 양형 증인은 피고인의 형벌의 정도를 정하기 위해 재판부가 참작할 만한 요인 등을 살피려 채택하는 증인을 말한다.

피해 회복을 위한 경제적인 문제(합의금 등)를 묻는 재판부 질문에 그는 "그런 생각까지는 못 해봤다"며 "저희도 살아야 하니"라고 말했다. 이어 '경제적으로 합의금 마련이 어렵더라도 사과문을 쓸 생각이 있느냐'는 물음에 대해선 "잘 못 알아듣겠다" "솔직히 돈 문제는 힘들다" "마음으로 전달해야죠, 너무 죄송하다고" 등 취지에 맞지 않는 답변을 내놨다.

최씨 모친은 '피고인이 학교폭력을 당한 적이 있다는 것이 사실이냐'는 변호인 측 질문에 "사실이었던 것 같다"며 "('학교 가기 싫다'는) 말은 않았는데 몸이 멍투성이인 것을 확인하고 '학교폭력을 당했구나' 그런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검찰은 '학교폭력 당했다고 피고인이 모친에게 말한 적이 있느냐'고 짚었다. 이에 최씨 모친은 "전혀 없다"면서도 "허리 부분에 멍이 너무 심하게 있었다"고 설명했다. '다른 이유로 다쳤을 수 있지 않느냐'는 추가 질의에 대해선 "다쳤으면 엄마한테 말을 했을 것 같다"며 주장을 굽히지 않았다.

그는 또 "아들이 외톨이로 너무 오랜 세월을 지냈다"며 "치료를 잘하고 살았어야 했는데 뒷받침을 못해줘 다 부모 잘못"이라고 자책했다. 방청석에 앉은 유족 등은 선처를 부탁하는 최씨 모친 증언이 길어지자 재판부에 "너무 고통스러우니 증언 시간을 제한해달라"고 호소했다.

최씨는 공판 종료 전 재판부가 모친 출석 관련 의견을 묻자 "굳이 안 나오셔도 됐을 것 같은데"라며 "어머니는 이런 상황을 잘 모르신다"고 말했다. '어머니가 용기내 나왔는데 감사한 마음이 있느냐'는 재판부 질문에는 "잘 모르겠다" "할 말이 없다"는 등 성의없이 답했다.

최씨는 올해 8월 17일 신림동 한 공원 등산로에서 주먹에 너클을 착용한 상태에서 30대 여성 피해자의 뒤통수 등을 수 차례 때려 쓰러뜨린 뒤, 목을 졸라 살해한 혐의로 구속기소됐다. 성폭행은 미수에 그친 것으로 파악됐다. 재판부는 다음달 11일 피고인 신문을 진행할 예정이다. 

해당 게시물에 음란물(아동 포함), 도박,광고가 있거나 바이러스, 사기파일이 첨부된 경우에 하단의 신고를 클릭해주세요.
단, 정상적인 게시물을 신고할 시 사이트 이용에 불이익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댓글 0
닉네임
14-03-02
답글 0
추천공감 0
감추기
보이기
삭제
신고
댓글을 불러오는데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댓글입력 ┗답글
┗답글닉네임
14-03-02
감추기
보이기
삭제
신고
댓글을 불러오는데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해당 게시물에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입력
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점수 조회
정치 게시물 허용 안내LuckyMan10-2836131
일본 총리 지지율 vmffotl148800:08015
스가 내각 여론 vmffotl148800:08012
기시다 내각 지지율 vmffotl148800:08015
'재벌 행세' 전청조 자랑한 '시그니엘'…"월세 '3500만원' 단기렌트"또융12-01031
휴전 중 동예루살렘서 총격, 3명 사망…하마스 "용의자, 우리 대원"또융12-01027
새벽 깨운 경주 지진, 더 큰 지진 전조일까 시민 마음 ‘흔들’또융12-01033
약국 판매 의약품서 성분 뽑아 필로폰 제조…2명 구속yang12011-29038
찜질방 장판 들추고 '경악'…목포 찜질방서 빈대 무더기 발견yang12011-29035
망상 사로잡혀 모교 교사 흉기로 찔러 살해하려 한 20대, 징역 18년에 항소yang12011-29038
허경영 "불로유 먹고 몸 좋아졌다고…80대男 사망은 낙상탓"또융11-28044
'압구정 롤스로이스' 피해자 끝내 사망…檢, 도주치사로 변경(종합)또융11-28043
아들 출근하자, 며느리 살해한 시아버지…"내가 죽였다" 자수또융11-28046
'깡통전세' 운영 일가족 파산…사회초년생들 '날벼락'또융11-27041
‘인생사진’ 찍으려다…제주 8m 절벽서 추락한 관광객 중상또융11-27042
'귀한 딸'이라며 중년 男교사에 대든 여고생 "사과 했다"또융11-27045
응답 않는 당에 '집안싸움'까지…몸살 앓는 與혁신위[국회기자 24시]tjsgh347111-25036
민주, 김명수 임명 강행에 "윤, 국가안보 포기해"tjsgh347111-25038
‘암컷 논란’ 이어지자… 민주 “막말-설화, 공천심사 반영”tjsgh347111-25040
노래 부르다 '쾅'…러 여배우, 위문공연 중 우크라 공습에 사망또융11-23058
"엄마 방 잠겨있다" 신고했더니…40대 여성 숨진 채 발견또융11-23048
"남현희에게 배신감"…전청조의 '옥중편지' 뜯어보니또융11-23039
"내년 입시에 2배 가까운 증원 수요"...의협 "총파업 불사"yang12011-22052
퇴근길 지하철서 앞뒤 막고 지갑 슬쩍…러시아 소매치기단 덜미yang12011-22052
전국 의대 “정원 3953명 늘려야”yang12011-22059
"입 열개라도" 모친이 읍소했지만… 최윤종 "굳이 안 나오셔도"또융11-20061
게시판 검색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