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정보입력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
닫기

로그인폼

커뮤니티COMMUNITY

커뮤니티 > 정치/사회

20대 여성, 처음 본 또래 참혹하게 살해… 범행 동기 ‘미스터리’

또융
BEST3
출석 : 357일
Exp. 66%
[등록된 소개글이 없습니다]

   학업 아르바이트 앱 통해 만나

피해자 집서 범행, 동기 불분명
시신 훼손 여행 가방 담아 유기
택시 기사 신고로 경찰 검거
“우발적으로 범행 저질렀다” 주장

    경찰, 계획범죄 여부 등 조사 

 

부산에서 아르바이트 앱을 통해 처음 알게 된 또래의 여성을 살해하고 시신까지 훼손한 2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가해자는 우발적 범행이라고 주장하지만, 일면식도 없던 처음 본 여성을 상대로 매우 잔혹한 범행을 벌인 만큼 경찰 수사는 범행 동기에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부산 금정경찰서는 28일 학업 관련 아르바이트 앱을 통해 처음 알게 된 여성을 살해한 혐의(살인·사체유기)로 20대 여성 A 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A 씨는 지난 26일 오후 5시 30분께 금정구에 거주하는 20대 여성 B 씨의 집에서 B 씨를 살해한 뒤 흉기로 시신을 훼손하고, 경남 양산시 인근 풀숲에 시신 일부를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지난 24일 앱을 통해 아르바이트와 관련해서 연락을 주고받다 사건 당일인 26일 피해자인 B 씨 집에서 처음 만난 것으로 확인됐다. 이전에는 어떠한 연락을 한 적도 없으며, 앱을 통해 오간 대화 내용 역시 매우 일상적인 것으로 파악된다.


A 씨는 처음 본 B 씨를 살해했다. 살해 동기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시신의 훼손 정도가 심해 부검 전까지는 B 씨의 직접적인 사망 이유를 추정하기도 힘든 상황이다. A 씨는 이후 집에서 나가 시신 유기 등에 필요한 물품을 챙긴 뒤, 다음 날인 27일 오전 3시께 훼손한 시신을 여행용 가방에 담아 택시를 타고 양산시 인근 풀숲으로 향했다.

택시 기사는 A 씨가 하차한 뒤 ‘여행용 가방을 끌고 풀숲으로 들어가는 수상한 여성이 있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출동한 경찰은 신고 장소 부근에서 여행용 가방과 함께 있던 A 씨를 발견했다. 여행용 가방에 혈흔이 묻었고 가방 안에는 B 씨의 신분증이 들어 있어 경찰은 범죄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했다. 이를 확인하는 과정에서 A 씨가 복통 등 이상 증세를 호소하자 경찰은 A 씨를 병원으로 데려가기도 했다.

A 씨가 병원으로 가는 사이 경찰은 B 씨의 신원과 주거지를 파악했다. B 씨의 집에서 B 씨의 시신 일부와 혈흔 등 범행이 벌어진 흔적이 나오자 경찰은 A 씨를 긴급 체포했다. A 씨는 경찰 조사에 매우 비협조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우발적으로 범행을 저질렀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자세한 범행 동기에 대해서는 진술하지 않고 있다.

향후 경찰 수사는 A 씨의 계획범죄 여부를 확인하는 것에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A 씨가 아르바이트 관련 특정 분야의 지식이 필요한데 도움을 줄 사람이 필요하다고 먼저 글을 올린 것을 고려하면 처음부터 범행을 염두에 두고 B 씨를 만났을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두 사람이 만나기 전 연락을 주고받는 과정도 가족 유무 등을 알아보며 혼자 사는 여성을 물색한 작업이었을 가능성이 있다.

B 씨를 살해한 뒤 시신 유기까지 A 씨의 행방도 의문이다. A 씨가 범행 직후 시신을 유기하기 위해 B 씨의 집을 나선 건 26일 자정 전으로 알려져 있지만 택시 기사의 신고가 접수된 시간은 27일 오전 3시 15분이었다. A 씨가 이사이에 어떤 행동을 했는지 아직까지 확인되지 않고 있다. 경찰은 CCTV 등으로 A 씨의 범행 동선을 추적 중이다.

경찰은 A 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하는 한편 여러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에 나섰다. 경찰 관계자는 “범행 공모나 이전에 신고되지 않은 추가 범죄 여부에 대해서도 조사 중”이라며 “현재 프로파일러를 투입해서 수사를 진행 중이다. 범행 경위나 동기 등을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해당 게시물에 음란물(아동 포함), 도박,광고가 있거나 바이러스, 사기파일이 첨부된 경우에 하단의 신고를 클릭해주세요.
단, 정상적인 게시물을 신고할 시 사이트 이용에 불이익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댓글 0
닉네임
14-03-02
답글 0
추천공감 0
감추기
보이기
삭제
신고
댓글을 불러오는데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댓글입력 ┗답글
┗답글닉네임
14-03-02
감추기
보이기
삭제
신고
댓글을 불러오는데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해당 게시물에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입력
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점수 조회
정치 게시물 허용 안내LuckyMan10-2835944
신림동에 유단자 마을보안관 배치, 귀가 동행 대원 추가 투입yang12009-20033
막사 냉장고에 액상대마가...한국 경찰이 미군 4차례 압색 왜yang12009-20032
엉뚱한 음료 나와도 “괜찮아요”…日서 인기 끈 ‘주문 틀리는 카페’yang12009-20031
인권위 "교원평가 내 성희롱 관리 않는 것은 교사 인격권 침해"또융09-19040
올해 세수 결손 59조원 예상... 역대 최대 예상또융09-19044
지난해 불법 촬영 범죄 신고 10% 이상 증가했는데…경찰 구속률은 4% 불과또융09-19039
민주당 여성위 "김행 후보자, 여성가족부 폐지 하수인 자처‥사퇴 촉구"tjsgh347109-17045
'단식 18일째' 이재명 입원 거부해 119 철수‥민주당 "설득 중"tjsgh347109-17044
카메라 찍힌 김여정 960만원 '디올 백'…그 자체가 北인권 참상 tjsgh347109-17046
엔 달러 vmffotl148809-16047
환율 전망치 vmffotl148809-16046
달러 추이 vmffotl148809-16046
한국에 튄 중국 노재팬 불똥… 중국인 94% "한국 안 가"또융09-15054
깨끗하려고 쓰는데…청소제품서 건강 유해 물질 확인또융09-15048
외식물가 또 오름세… 자장면 '7000원' 시대 오나또융09-15052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T1) 개선공사…내년부터 1조200억원 투입yang12009-13064
20대 女 원룸서 발견된 ‘몰카’…잡고 보니 ‘건물주 아들’yang12009-13066
“오거돈 전 시장, 성추행으로 5천만원 손해배상”yang12009-13065
'신당역 스토킹 보복살인' 피해자 유족 "전주환 무기징역 확정해달라"또융09-12064
성폭행범, 성폭행으로 처벌 불가? 가해자 보호하는 ‘강간법’또융09-12077
“세상 모든 사람이 알게 될 거야”…대전 교사 가해자 신상 폭로또융09-12078
대전 신협강도 어떻게 잡았나… 한인 제보 결정적 역할또융09-11067
명문대 가을축제서 분교 학생 차별 논란… "니넨 그냥 짝퉁"또융09-11073
'대전판 서이초' 사건 교사에 '정서학대' 의견 세이브더칠드런, 후원 해지 쇄도또융09-11082
민주당 “尹대통령 격노로 공정 산산조각…‘채상병 순직’ 특검 수용하라”tjsgh347109-09067
게시판 검색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