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정보입력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
닫기

로그인폼

커뮤니티COMMUNITY

커뮤니티 > 정치/사회

"6% 어디로 갔지?" 기준금리 인상에도 사라진 고금리 예금

또융
LEVEL72
출석 : 197일
Exp. 72%
[등록된 소개글이 없습니다]

<앵커>


금리가 오르면서 최근까지 저축은행은 6%대, 시중은행들은 5%대 예금 상품을 경쟁적으로 내놓았는데, 이제는 금리가 다시 거꾸로 가고 있습니다. 금융당국의 입김이 작용했다는 분석 속에 논란도 일고 있습니다.

남정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지난달 중순, 6%대 예금 판매 소식에 은행 앞에는 새벽부터 줄이 늘어섰습니다.

시중은행에도 14년 만에 5%대 금리가 등장하면서 적금과 주식 투자금 빼서 예금 넣는 사람들이 이어졌습니다.

그런데 예금 금리가 다시 내려가고 있습니다.

저축은행을 제외하고 주요 시중은행들에서는 5% 금리 상품이 자취를 감췄습니다.

[박 모 씨 : 좀 가입을 망설이고 있어요. 정기예금을 하려는 입장에서는 그 몇 퍼센트가 되게 크니까 예전처럼 높은 이자에 가입을 하고 싶은 거죠.]

지난달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추가 인상에도 예금 금리가 하락한 건, 당국의 입김이 작용했다는 분석입니다.

금융수장들은 "과도한 자금 확보 경쟁은 시장 교란 원인", "예금 쏠림 현상을 최소화하겠다"라며 서민들의 이자 부담은 커지는데 예대마진으로 큰 수익을 올리는 은행들을 겨냥하고 있습니다.

[황세운/자본시장연구원 선임연구위원 : 수신 금리가 그렇게 상승해 버리면 여신 금리로 연결될 수밖에 없단 말이에요. 경쟁이 완화될 필요성이 있다고 판단했던 것 같고요.]

최근에는 대출 금리 인상을 억제하려는 움직임도 보이고 있습니다.

[서지용/상명대 경영학부 교수 : 금융소비자 관점에서도 대출을 별도로 이용하지 않는 예금 고객 입장에서는 상당히 소비자 후생을 침해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적절한 시장 개입은 아닌 것 같습니다.]

이런 가운데 정부와 여당이 취약계층 부담을 덜기 위해 은행권 대출 중도상환수수료를 한시 면제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하면서, '관치' 논란은 더 커질 전망입니다. 

해당 게시물에 음란물(아동 포함), 도박,광고가 있거나 바이러스, 사기파일이 첨부된 경우에 하단의 신고를 클릭해주세요.
단, 정상적인 게시물을 신고할 시 사이트 이용에 불이익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댓글 0
닉네임
14-03-02
답글 0
추천공감 0
감추기
보이기
삭제
신고
댓글을 불러오는데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댓글입력 ┗답글
┗답글닉네임
14-03-02
감추기
보이기
삭제
신고
댓글을 불러오는데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해당 게시물에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입력
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점수 조회
정치 게시물 허용 안내LuckyMan10-2835425
사대강 산업 이후 재해 예방 vmffotl148800:13016
홍수 예방 효과 정책 vmffotl148800:13016
4대강 산업 전후 vmffotl148800:13016
“봉툿값 100원” 이 말에 머리채 ‘확’…20분간 폭행 이어졌다또융02-02051
난방비 폭탄 앞 단발성 대책과 포퓰리즘이란 덫또융02-02051
[2023년 국세행정] 본청 인력 줄여 현장으로…세무서 몸집 키운다또융02-02048
은행에 흉기 들고 난입한 40대…직원 저지로 돈가방 회수lsmin042002-01065
실내 마스크 착용 ‘자율화’에 갈등도 증가…“마스크 써 달라” vs “강제하지 말라”lsmin042002-01065
대전고법 “금동관음보살좌상 소유권은 일본”...관음사 취득시효 인정(종합2보)lsmin042002-01070
"동양인 최초"…샤넬 패션쇼 단독 클로징했다, 이 한국 모델또융01-31040
싸늘해진 민심, 난방비 불끄는 데 1800억원 투입또융01-31047
이자에 난방비 폭탄… 벼랑 끝 골목상권과 尹의 대책또융01-31045
이장우 후보 공약 vmffotl148801-29041
후보 지지도 vmffotl148801-29036
허태정 시정 수행 평가 vmffotl148801-29040
'최진실 딸' 최준희, 물오른 미모...'연예인인 줄'tmddnjs532101-28046
진중권 "이재명, 정치생명 끝났다"tmddnjs532101-28045
‘전쟁과 같은 정치’, 사회를 분열시키다tmddnjs532101-28041
"서울가서 킹크랩 사 오라 시켜" 세상 등진 새신랑, 유족의 울분lsmin042001-27056
해운대 고층아파트서 강풍에 유리창 깨지고 조각 떨어져lsmin042001-27050
실내마스크 해제 D-3… 코로나 병상 줄이고, 중국 비자 제한 연장lsmin042001-27055
실종 아이 시신 업고 찾아온 악어…“상처 없이 깨끗했다”또융01-26070
"난방비 감당안돼" 도시가스 뜯어내고 연탄 난방또융01-26073
한파 속 난방비 '폭탄'...취약계층 어쩌나또융01-26095
정동영 "檢 '공포정치' 효력 발휘...목소리 없는 170석 배부른 야당"lsmin042001-24056
게시판 검색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