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정보입력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
닫기

로그인폼

커뮤니티COMMUNITY

커뮤니티 > 정치/사회

언론 신뢰도 바닥쳐도 늘어나는 정부 광고비

또융
LEVEL23
출석 : 61일
Exp. 30%
[등록된 소개글이 없습니다]

언론노조가 공개한 정부 광고 집행 내용에 시민들이 ‘언론 신뢰도가 바닥 수준인데 무슨 광고를 주느냐’며 강하게 비판하고 나섰다.


언론노조는 지난 14일 2016년부터 2020년까지 정부 광고 집행 명세를 공개했다. 언론노조는 “2016년부터 2019년까지 신문 매체에 집행된 정부 광고료는 연평균 2193억 수준이었다”며 “이중 일간신문이 평균 1115억 가량을 수주하며 전체의 52.8%를 점유했고, 지역 일간신문 833억원(38%) 일반주간신문 33억원(3.8%), 지역주간신문 36억원(4.2%)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정부 광고료 약 83억 받는 조선일보, 불신도는 2위·· 1위는 TV조선

언론노조가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광고를 가장 많이 준 곳은 지방자치단체들로, 이들은 4년 평균 약 1012억원을 지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공공기관이 816억원, 지방공기업이 135억원으로 뒤를 이었다. 정부 단체가 신문사 수익의 상당 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셈.

그러나 지난 15일 영국 옥스퍼드대학교 부설 로이터저널리즘연구소가 발표한 ‘디지털 뉴스리포트2022’에 따르면 한국 뉴스 신뢰도는 30%로 조사 대상 46개국 가운데 지난해보다 2단계 하락한 40위를 차지했다. 한국 언론은 2016년 처음 조사에 참여했을 때부터 지난 2020년까지 최하위를 기록했다.

상황이 이러하다 보니 일각에선 ‘신문 신뢰도가 바닥을 치는데 정부 광고를 신문사에 줄 필요가 있겠느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특히 조선 계열사인 TV조선과 조선일보는 불신도에서 1, 2위를 차지했지만, 정부 광고료는 동아일보, 중앙일보의 뒤를 이어 4년 평균 약 83억원을 받는 실정이다.

정부 기관의 광고 집행, 투명성 담보 돼야·· 시민들의 뜻 담아낼 방안도 필요해


이에 바른미디어 ‘뭉클’ 김언경 소장은 정부 광고 집행의 투명성을 강조했다.

김 소장은 “정부 광고를 아예 못 하게 한다거나 할 수는 없고, 지난번 나왔던 이야기 중 하나인 시민들이 좋은 언론사에 지원해주는 ‘바우처 제도’라던가 이런 식으로 병행할 순 있다고 생각한다”며 “지금 정부 광고는 정부가 주고 싶은 언론사에 대해 골고루 분배하는 시스템이다. 거기에 시민들도 영향을 발휘할 수 있도록 하는 게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정부 광고가 그동안 해왔던 광고 집행 대상에 획일적으로 그대로 이어온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은 한다”며 “그렇기에 시민들도 그런 지적을 할 수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은 정부 광고가 어떤 기준으로, 왜 집행되는지 모르는 경우가 더 많기에 그런 부분이 좀 더 투명성 있게 나타나야 한다”며 “정부 광고를 주는 기관도 주류언론에만 광고를 집행하는 게 아니라 시민의 뜻을 좀 더 반영하려는 노력이 이루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언론노조가 정보공개를 청구해 이런 자료가 수면 위로 드러났는데, 이를 통해 정부 광고 집행의 투명성이 강화되는 계기가 되지 않을까 한다”며 소망을 덧붙였다.

“언론 운영의 투명성도 필요·· 언론 신뢰도 추락은 민주주의 훼손까지 이어져”

미주 동아일보 기자 출신이자 경희대학교 김민웅 교수는 좀 더 철저한 조사를 통해 광고비를 집행해야 한다고 목소리 높였다.

김 교수는 “정부 광고는 언론의 영향력을 평가하고 그에 따라 광고비를 주는 건데, 언론들이 부수를 속였다는 의혹이 제대로 수사되지 않은 상태에서 계속 광고비를 주는 건 말이 안 된다”며 “수사를 마치지 않았음에도 계속 광고비를 주는 건, 언론들의 영향력을 더 크게 유지하게 도와주는 역할을 할 뿐”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언론의 신뢰도 하락 역시 언론이 본질적 기능을 하지 않고 이탈하기에 나타나는 현상”이라며 “언론 신뢰도 추락은 언론의 문제로 끝나는 게 아니라 민주주의를 훼손하고 파괴하는 데까지 이른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결국 먼저 언론 운영 자체에 대한 투명성이 담보돼야 하고, 언론 비평도 사회적으로 확산해 언론이 국민을 속이고 기만하지 못하도록 해야 한다. 또 신뢰도가 높은 언론에 광고비를 지급해 그런 언론사들이 제대로 커나갈 수 있는 방향으로 문제를 바꿔 나가야 한다”고 목소리 높였다.

출처 : 평화나무(http://www.logosian.com) 

해당 게시물에 음란물(아동 포함), 도박,광고가 있거나 바이러스, 사기파일이 첨부된 경우에 하단의 신고를 클릭해주세요.
단, 정상적인 게시물을 신고할 시 사이트 이용에 불이익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댓글 0
닉네임
14-03-02
답글 0
추천공감 0
감추기
보이기
삭제
신고
댓글을 불러오는데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댓글입력 ┗답글
┗답글닉네임
14-03-02
감추기
보이기
삭제
신고
댓글을 불러오는데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해당 게시물에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입력
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점수 조회
정치 게시물 허용 안내LuckyMan10-2835046
시진핑 측근 공안부장 부임하자마자 '100일 치안행동' 돌입또융23:20013
주52시간 무력화하나... 노동계 반발또융23:1909
50년전으로 후퇴한 美 낙태 이슈…정치사회 전반에 큰 파장 예고또융23:1809
프랑스 역대 대선 득표율 vmffotl148806-26020
영국 왕실 가계도 vmffotl148806-26015
역대 영국 총리 vmffotl148806-26020
산림청 예비사회적기업 공모…고용노동부 사업개발비 지원gujirs06-25014
[게시판] 예탁원, 지역사회 자활근로 일자리 위해 8천만원 기부gujirs06-25017
현대로템, '지속가능보고서' 발간…"수소사회 기반 구축"gujirs06-25018
주체사상이 대한민국의 안보, 외교, 정치, 사회, 교육 등에 미친 영향또융06-22021
김포-하네다 29일부터 운항 재개또융06-22025
언론 신뢰도 바닥쳐도 늘어나는 정부 광고비또융06-22021
시민단체 "행안부 경찰 통제, 정치 권력 종속시킬 것"lsmin042006-21025
낯 뜨거운 ‘직권남용 정치보복’ 시비 끊어내자[월요기고/윤희숙]lsmin042006-21031
[인터뷰] 김동연 “정치 초짜입니다만, 기득권·승자독식 깰 겁니다”lsmin042006-21028
폴란드 한인2세 "약탈 문화재 반환은 진정한 화해에 필수"또융06-20026
북한 방사포 발사에도 대통령은 영화관 나들이또융06-20031
홍준표, 대구시정에도 SNS정치 본격화...공직사회 '검색 열풍'또융06-20032
뒷돈 받은 국민일보 기자 구속. . 또 누군가 떨고 있을까?또융06-17055
“한동훈 딸은 시간 여행자인가?”또융06-17037
유엔 “과거사 진상규명, 피해 회복 노력 해야”·· 정의연, “환영”또융06-17029
진중권 “민주당, 하찮은 것들로 정치 문제화해”lsmin042006-15030
“한중일 문제, 국내 정치와 결부시키지 말아야”lsmin042006-15034
이재명, 대장동 수사에 “檢 이용한 정치보복 시작”...‘음모론’ 거론도lsmin042006-15033
반외세 성향 이라크 다수당 의원 전원 '사퇴'…정국 혼란 지속또융06-13038
게시판 검색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