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정보입력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
닫기

로그인폼

커뮤니티COMMUNITY

커뮤니티 > 정치/사회

6·1 지방선거 경쟁률 1.8대1로 역대 최처… 극심한 정치양극화 반영

gujirs
LEVEL31
출석 : 60일
Exp. 23%
[등록된 소개글이 없습니다]

6월 1일 치러지는 제8회 지방선거의 경쟁률이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정치 지형이 극심한 양극화 양상으로 바뀜에 따라 당세가 약한 지역 출마가 크게 줄어든 결과로 풀이된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6·1 지방선거 후보 등록 마감 결과 2324개 선거구에서 총 7616명이 등록했다고 14일 밝혔다. 선출 정수는 4132명으로, 평균 경쟁률은 1.8대1을 기록했다.

이는 이전까지 사상 최저 경쟁률 기록이었던 2014년 제6회 지방선거 당시 2.3대 1보다 낮다.

이는 지난 3월 9일 치러진 제20대 대통령선거를 거치며 정치 지형이 극심하게 양극화한 결과로 해석되고 있다. 지지층이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등 거대 양당으로 쏠리면서 특정 정당의 세가 강한 지역에는 다른 정당이나 무소속 예비후보자들이 출마를 포기했다는 얘기다.

이번 지방선거에서는 17명의 광역단체장과 226명의 기초단체장, 779명의 광역의원, 2602명의 기초의원 등이 선출된다.

17명을 뽑는 광역시·도지사 선거에 55명이 등록해 3.2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구·시·군의 장을 뽑는 기초단체장(226명) 선거에는 580명이 출마해 2.6대 1, 광역시·도의원(779명) 선거에는 1543명이 등록해 2.0대 1, 구·시·군 의회 의원을 뽑는 기초의원(2602명) 선거에는 4445명이 등록해 1.7대 1의 경쟁률을 각각 기록했다. 광역의원 비례대표(93명) 선거에는 228명(2.5대1), 기초의원 비례대표(386명) 선거에는 680명(1.8대1)이 각각 등록했다.

이번 선거에서는 17개 시·도교육감 선거도 함께 치러진다. 지방선거와 함께 치러지는 교육감선거(17명)에는 61명이 등록해 3.6대1, 교육의원선거(5명)에는 9명이 등록해 1.8대1, 국회의원보궐선거(7명)에는 15명이 등록해 2.1대1의 경쟁률을 각각 보였다.

이재명 전 경기지사와 안철수 전 대통령직인수위원장 등 대선주자들이 뛰어들어 ‘미니 총선’이라 불리는 7개 선거구 국회의원 보궐선거에는 총 15명이 후보 등록을 마쳐 2.1대1의 경쟁률을 보였다.

공식 선거운동은 오는 19일부터 선거 전날인 이달 31일까지 총 13일 동안 진행된다.

후보자 등록 현황과 후보자 정보를 중앙선관위 누리집 선거통계시스템(info.nec.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해당 게시물에 음란물(아동 포함), 도박,광고가 있거나 바이러스, 사기파일이 첨부된 경우에 하단의 신고를 클릭해주세요.
단, 정상적인 게시물을 신고할 시 사이트 이용에 불이익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댓글 0
닉네임
14-03-02
답글 0
추천공감 0
감추기
보이기
삭제
신고
댓글을 불러오는데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댓글입력 ┗답글
┗답글닉네임
14-03-02
감추기
보이기
삭제
신고
댓글을 불러오는데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해당 게시물에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입력
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점수 조회
정치 게시물 허용 안내LuckyMan10-2835008
북한 "선견지명적 조치로 안전한 나날"...김정은 '노마스크'또융00:03012
청와대, 23일부터 영빈관-춘추관 내부 추가공개또융00:0309
증시 ‘원숭이두창’ 테마주, 현혹되지 마세요또융00:02011
윤호중 법사위원장 발언에… 김기현 "쪽팔리게 정치 안한다"gujirs05-22017
이재명, 국힘 향해 “차떼기·북풍 등 정치권력 남용”gujirs05-22017
젤렌스키 "EU 정식후보 돼야"…마크롱의 '정치공동체론' 반박gujirs05-22017
도전 한국 마빡이S205-21018
서울연구원 비주얼 마빡이S205-21020
기업의 사회공헌 마빡이S205-21018
미주 한인들 “한동훈 딸, 명문대 진학 위한 조직 범죄”또융05-19025
이재명 50.8%-윤형선 40.9%, 안철수 60.8%-김병관 32.1%또융05-19023
차별금지법 제정 촉구 단식 38일째… 국회는 ‘묵묵부답’또융05-19022
떠나는 정은경, "과학방역 했다" 이재갑 "정치방역이면 어떤가"lsmin042005-17020
尹, 내일 5·18 통합 행보 나선다…대통령실 "새 정치의 큰 획"lsmin042005-17018
박병석, 윤 대통령 향해 “대통령님, 의장께도 인사하십시오”lsmin042005-17023
"강용석, 완주가능성 '희박'"…정치평론가들 '한목소리'gujirs05-14020
6·1 지방선거 경쟁률 1.8대1로 역대 최처… 극심한 정치양극화 반영gujirs05-14023
'사퇴' 김성회 "대한민국 망치는 제1주범은 언론인, 2주범은 정치인"gujirs05-14023
‘그루밍 성범죄’ 목사, 징역 5년 확정또융05-13033
"윤석열, 이명박근혜같다"는 목사, 놀랍게도...또융05-13030
“윤석열, 김성회 비서관 즉각 해임하라”또융05-13032
[사설] 총리 장관 없이 새 정부 출범할 판, 한국 정치 어디까지 추락하나lsmin042005-11052
[사설] 최악 정치·경제·안보 상황서 출범하는 윤석열 정부lsmin042005-11037
[우크라 침공] 유럽, EU 넘어 정치·군사 대국화 모색lsmin042005-11033
예비군 훈련통지서도 모바일로 받는다lsmin042005-09036
게시판 검색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