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 후, 누군가 당신의 파일을 열어볼 것이 걱정된다면 지금 당장 양자암호 기술을 사용하라.”

아르빈드 크리슈나 IBM 회장이 지난 17일(현지 시각)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린 세계경제포럼(WEF)에서 한 말이다. 크리슈나 회장은 “얼마 전 중국에서 372큐비트 수준의 양자컴퓨터면 현재 표준인 ‘RSA-2048′ 암호화 알고리즘을 무력화할 수 있다는 내용의 논문이 나왔는데, 전적으로 신뢰하기는 어렵다”면서도 “400~1000큐비트 정도면 오늘날의 암호화 시스템을 깰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했다.

양자컴퓨터의 발전으로 현대 암호체계가 무너질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면서 양자암호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기업들의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국내에선 KT와 SK텔레콤, LG유플러스 3사가 잰걸음을 하고 있다. 삼성은 양자컴퓨터로도 풀 수 없도록 복잡도를 대폭 높인 ‘포스트 양자암호’ 관련 특허출원을 2020년 기준 14건이나 냈다.

‘꿈의 컴퓨터’로 불리는 양자컴퓨터는 기존 정보단위인 비트보다 더 작은 큐비트로 작동된다. 미시세계에 통하는 양자역학에서는 물질이 여러 가지 중첩된 상태로 존재할 수 있다는 점에서 착안했다. 0과 1, 즉 온(on)과 오프(off)의 값만 존재하던 세계에서 벗어나 다양한 값을 동시에 표현하고 처리할 수 있게 만든 것이다. 자연히 슈퍼컴퓨터보다 폭발적인 연산력을 갖는다. 실제로 구글은 이미 2019년 단 53큐비트 양자컴퓨터로 슈퍼컴퓨터가 해결하는 데 이론상 1만년 걸릴 문제를 3분 만에 해치웠다.

1000큐비트 양자컴퓨터도 멀지 않은 이야기다. IBM은 지난해 5월 양자컴퓨터 기술 로드맵을 발표하고 올해 1000큐비트, 2025년에는 4000큐비트 시스템을 선보이겠다고 선언했다. 지난해 말에는 433큐비트 양자 프로세서를 발표했다. 2016년 5큐비트 양자 프로세서를 대중에게 최초로 공개한 뒤, 5년 만인 2021년 127큐비트 양자 프로세서를 발표했는데 이후 1년 만에 이보다 세 배 고도화된 프로세서를 내놓은 것이다. 2021년 66큐비트 양자컴퓨터를 공개한 중국과학기술대(USTC)도 2030년 500~1000큐비트급 범용 양자컴퓨터 개발을 목표로 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