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정보입력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
닫기

로그인폼

커뮤니티COMMUNITY

커뮤니티 > 감동

아버지의 생일

lsmin0420
LEVEL74
출석 : 196일
Exp. 88%
[등록된 소개글이 없습니다]

아버지의 생일


아침 햇살이 콘크리트 바닥에 얼굴을 비비는 시간, 어느 순대국집에 한 여자 아이가 앞 못보는 어른의 손을 이끌고 들어섰습니다.

널적한 행색, 퀘퀘한냄새...주인은 한눈에 두 사람이 걸인임을 짐작할 수 있었습니다. 주인은 언짢은 얼굴로 차갑게 말했습니다.

"이봐요! 아직 개시도 못했으니까 다음에 와요."

혹 다른 손님들에게 불쾌감을 줄까 봐 염려돼 내보내려 했지만 아이는 아무 대꾸없이 남자를 자리에 앉혔습니다.

그리고는 거저 먹으려는 게 아니라는 듯 구겨진 지폐와 동전을 한 주먹 꺼내놓고 주문했습니다.

"저, 아저씨, 여기 순대국 두 그릇 주세요."

계산대에 서 있던 주인은 손짓으로 아이를 불렀습니다.

"얘! 잠깐 이리 와 볼래?"

아이가 쪼르르 주인 앞으로 다가갔습니다.

"미안하지만 지금은 음식을 팔 수가 없구나. 거긴 예약손님들이 앉을 자리라서...."

잔뚝 주눅이 든 아이는 용기를 내어 말했습니다.

"아저씨, 빨리 먹고 갈게요. 오늘이 우리 아빠 생일이에요"

아이는 움츠려든 채 주머니를 여기저기 뒤져서 한 주먹의 동전을 꺼내 보였습니다.

결국 주인은 화장실이 바로 보이는 끝자리로 자릴 옮긴 부녀에게 순대국 두 그릇을 갖다 주었습니다. 그리고 계산대에 앉아 물끄러미 그들을 바라보았습니다.

"아빠, 내가 소금 넣어 줄게 기다려."

아이는 소금통 대신 제 국밥 그릇에서 순대며 고기들을 건져내 아빠그릇에 가득 담은 뒤 소금으로 간을 맞췄습니다.

"아빠, 이제 됐어. 아빠가 제일 좋아하는 순대국이야."

볼이 간장종지처럼 푹 패인 아빠는 손을 떨면서 국밥 한 수저를 떳습니다.

수저를 들고 있는 아빠의 눈에 눈물이 가득 고였습니다. 그 모습을 본 주인은 그만 마음이 찡했습니다.

"아! 맛있다." 음식을 다 먹고난 아이는 아빠손을 이끌고 계산대로 와서 꼬깃꼬깃 천원짜리 넉장과 동전 한 웅큼을 꺼내 놓아습니다.

주인은 천원 짜리 두장만 받고 나머지를 다 돌려주며 말했습니다.

"밥값은 2천원이면 된단다. 재료준비가 덜 돼서 맛있게 못 말았거든...고마워 할필요 없다...내가....아까는...미안했다,,"

주인은 애써 웃으며 아픔을 감추는 아이와 서글픈 아빠의 얼굴을 똑바로 바라볼 수 가 없었습니다...

따스한 이 봄 날씨만큼이나 가슴 따뜻한 이웃들의 이야기입니다. 

해당 게시물에 음란물(아동 포함), 도박,광고가 있거나 바이러스, 사기파일이 첨부된 경우에 하단의 신고를 클릭해주세요.
단, 정상적인 게시물을 신고할 시 사이트 이용에 불이익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댓글 0
닉네임
14-03-02
답글 0
추천공감 0
감추기
보이기
삭제
신고
댓글을 불러오는데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댓글입력 ┗답글
┗답글닉네임
14-03-02
감추기
보이기
삭제
신고
댓글을 불러오는데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해당 게시물에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입력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
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점수 조회
새벽 다섯 시에 시작하는 어느 한 여인의 애틋한 인생이야기 - 감스lsmin042001-25033
서울 서초동 소년법정에서 일어난 어느여판사의 감동적인 이야기lsmin042001-25032
소매치기를 사람으로 바꾼 사랑이야기lsmin042001-25031
119보다 빨랐던 경찰들… 연기 속 일가족 구해또융01-24032
26년차 베테랑 소방관도 아찔했던 그 순간또융01-24035
“안 다치셨나”… 눈길 넘어진 기사에 ‘훈훈’ 쪽지또융01-24032
한국수자원공사, 가뭄 극복·순환경제 생활화 위해 앞장또융01-21029
"단 1%만 가져도···건강한 날까지 봉사하겠습니다"또융01-21032
폐지 수집 할머니 주저없이 도운 ‘영등포역 군인’의 정체... 감동또융01-21037
연탄장수의 애절한 사랑이야기lsmin042001-20131
마트 CCTV 담당 알바생의 가슴 따뜻한 이야기lsmin042001-20034
피자가게 알바생의 이야기lsmin042001-20033
"쿵쾅거려 죄송합니다"... 윗집 아이가 현관에 붙여놓은 쪽지또융01-19035
다리에 매달린 20대女 발견한 승합차 부부, 차 지붕에서...또융01-19037
간호사 꿈꾸던 여고생, 갑자기 쓰러진 행인 보자마자 한 행동이...또융01-19032
난 엄마처럼 살지 않을 거야lsmin042001-17039
준이라는 꼬마아이의 감동이야기lsmin042001-17040
지나가는 소년이 나를 깜짝 놀라게 한 이야기lsmin042001-17041
희망 tmddnjs532101-15046
올거야 tmddnjs532101-15040
인생 tmddnjs532101-15042
왕따를 구한 일진lsmin042001-13049
인터넷 설치기사가 만난 사람들lsmin042001-13043
뉴욕 택시기사의 감동이야기lsmin042001-13046
코로나 걸린 딸에 침 놓아준 한의사 아빠, 4시간 후에... 中 '눈물바다'또융01-11053
게시판 검색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