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정보입력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
닫기

로그인폼

커뮤니티COMMUNITY

커뮤니티 > 정치/사회

의정부 호원초 교사, 사망 전 학부모에 400만원 송금했다

또융
BEST5
출석 : 398일
Exp. 13%
[등록된 소개글이 없습니다]

2년전 경기 의정부시 호원초등학교에 재직하다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이영승 교사(남)가 학부모에게 사비로 400만원을 송금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학부모는 이 교사가 군 복무하던 중에도 만남을 요청했다. 경기도교육청은 학부모에 대해 경찰에 수사 의뢰했다.


경기도교육청은 21일 이러한 내용의 ‘의정부 호원초교 사안 관련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경기도교육청은 숨진 이 교사에 대한 교육활동 침해 사실을 확인했다. 이 교사는 부임 첫해인 2016년 담임을 맡은 6학년의 한 학생이 수업 시간 도중 페트병을 자르다가 손등을 다친 일로 이 학생의 학부모로부터 반복적인 연락을 받았다.

학부모는 학교안전공제회로부터 두차례 치료비를 보상받았음에도 휴직하고 군입대한 이 교사에게 지속해서 학생 치료와 관련해 만남을 요청하고 복직후에도 계속 연락했다. 결국 이 교사는 사비를 들여 8개월간 50만원씩 모두 400만원을 학부모에게 치료비로 제공했다.

이 교사를 상대로 악성 민원을 제기한 학부모는 2명 더 있었다.

한 학부모는 가정학습과 코로나19 증상에 따른 등교 중지, 질병 조퇴 등으로 인해 자녀가 장기 결석을 했음에도 2021년 3월부터 12월까지 지속해서 출석 처리를 요구했다. 이 과정에서 학부모가 이 교사와 주고받은 문자메시지는 394건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됐다.

또 다른 학부모는 2021년 12월 자녀와 갈등 관계에 있는 학생들이 자신의 자녀에게 공개 사과를 할 것을 이 교사에게 요구했고, 이 교사가 학생 인권 문제로 난색을 보이자 수차례에 걸쳐 전화하고 학교에 방문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날 경기도교육청은 이들 학부모 3명을 이 교사의 교육활동을 침해한 업무방해 혐의로 의정부경찰서에 수사 의뢰했다.

경기도교육청은 이 교사가 사망한후 이 교사가 악성 민원을 겪어온 사실을 확인하고도 그의 사망을 단순 추락사로 처리한 당시 호원초 교장과 교감 등에 대해 조만간 징계위원회를 열기로 했다.

임태희 경기도교육감은 “학교측이 이 교사 사망 전에 이러한 사실을 알았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며 “사망이후 조치와 관련해서는 구체적으로 누구이고 몇 명이며 은퇴 여부 등을 밝힐 수는 없지만 관련자 전원에 대한 징계를 심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교사와 같은 호원초교에 근무하다가 앞서 사망한 김은지 교사(여)에 대해서는 교육활동 침해 사안이 확인되지 않았다.

앞서 2021년 6월과 12월 호원초에 근무하던 김 교사와 이 교사가 각각 자택 인근에서 숨진채 발견됐다. 당시 학교측은 두 교사에 대한 각각의 사망 경위서에 ‘단순 추락사’로 교육청에 보고해 추가 조사는 없었다.

이 사건은 학부모의 악성 민원에 시달린 것으로 알려진 서이초 교사의 극단적인 선택을 계기로 뒤늦게 알려졌다. 이에 경기도교육청은 합동대응반을 꾸려 지난달 10일부터 이달 18일까지 이 교사와 김 교사에 대한 사망 경위를 조사한뒤 이날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해당 게시물에 음란물(아동 포함), 도박,광고가 있거나 바이러스, 사기파일이 첨부된 경우에 하단의 신고를 클릭해주세요.
단, 정상적인 게시물을 신고할 시 사이트 이용에 불이익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댓글 0
닉네임
14-03-02
답글 0
추천공감 0
감추기
보이기
삭제
신고
댓글을 불러오는데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댓글입력 ┗답글
┗답글닉네임
14-03-02
감추기
보이기
삭제
신고
댓글을 불러오는데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해당 게시물에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입력
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점수 조회
정치 게시물 허용 안내LuckyMan10-2836122
허경영 "불로유 먹고 몸 좋아졌다고…80대男 사망은 낙상탓"또융11-28029
'압구정 롤스로이스' 피해자 끝내 사망…檢, 도주치사로 변경(종합)또융11-28028
아들 출근하자, 며느리 살해한 시아버지…"내가 죽였다" 자수또융11-28027
'깡통전세' 운영 일가족 파산…사회초년생들 '날벼락'또융11-27028
‘인생사진’ 찍으려다…제주 8m 절벽서 추락한 관광객 중상또융11-27028
'귀한 딸'이라며 중년 男교사에 대든 여고생 "사과 했다"또융11-27029
응답 않는 당에 '집안싸움'까지…몸살 앓는 與혁신위[국회기자 24시]tjsgh347111-25026
민주, 김명수 임명 강행에 "윤, 국가안보 포기해"tjsgh347111-25026
‘암컷 논란’ 이어지자… 민주 “막말-설화, 공천심사 반영”tjsgh347111-25028
노래 부르다 '쾅'…러 여배우, 위문공연 중 우크라 공습에 사망또융11-23039
"엄마 방 잠겨있다" 신고했더니…40대 여성 숨진 채 발견또융11-23037
"남현희에게 배신감"…전청조의 '옥중편지' 뜯어보니또융11-23027
"내년 입시에 2배 가까운 증원 수요"...의협 "총파업 불사"yang12011-22038
퇴근길 지하철서 앞뒤 막고 지갑 슬쩍…러시아 소매치기단 덜미yang12011-22037
전국 의대 “정원 3953명 늘려야”yang12011-22039
"입 열개라도" 모친이 읍소했지만… 최윤종 "굳이 안 나오셔도"또융11-20043
10대 여학생 2명 숨진 팔공산 단풍놀이…운전자도 끝내 사망또융11-20040
“헤어지기 싫다”는 말에…남친 머리 벽돌로 ‘쾅’ 내리쳤다또융11-20033
수능날 30분 지각?…교문 열어달라 울부짖은 수험생 정체또융11-20043
“아내인 줄 알고”…만취해 의붓딸 성폭행한 계부, 변명 보니또융11-20039
스토킹이 부른 참극…스마트워치 찬 前여친 살해또융11-20038
24년 환율 전망 vmffotl148811-19038
24년 엔화 전망 vmffotl148811-19048
23년 3분기 환율 vmffotl148811-19040
韓 축구, 월드컵 예선 첫 경기 싱가포르전 ‘5대0 대승’또융11-17052
게시판 검색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