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정보입력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
닫기

로그인폼

커뮤니티COMMUNITY

커뮤니티 > 정치/사회

국민의힘 MBC 항의방문 "조작방송 사과하라"‥"방송장악 기도"

또융
LEVEL58
출석 : 158일
Exp. 95%
[등록된 소개글이 없습니다]

국민의힘은 '비속어 논란' 보도와 관련해서, 오늘 MBC를 집단 항의 방문하기도 했습니다.


사장 면담 등을 요구했는데, MBC는 이에 대응하지 않았습니다.

언론 노조 등 시민 단체들은 집권 여당의 부당한 '방송 장악 기도'라고 비판했습니다.

조희원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오늘 오전 MBC 본사 정문 앞.

 

MBC의 '비속어 논란' 보도에 항의하기 위해 국민의힘 의원 10여 명이 MBC를 찾았습니다.


[박대출/국민의힘 의원]
"MBC 박성제 사장 어디 계십니까. 이자리에 당장 나오세요. 조작 방송에 대해서 해명하세요."

의원들은 MBC가 대통령의 순방외교를 폄훼하는 조작방송을 했다고 주장하며, 사과를 요구했습니다.

[권성동/국민의힘 의원]
"단순한 해프닝을 외교 참사로 주장하여 정권을 흔들어보려는 속셈입니다. 제2의 광우병 선동입니다."

그러면서 사장 사퇴는 물론 "MBC의 민영화 논의도 시작해야 한다"고까지 말했습니다.

언론노조는 "부당한 방송 장악 기도"라고 맞섰고,

{언론 탓하지 말고 확인부터 먼저 해라."
(먼저 해라, 먼저 해라.)

한편에선 시민단체들이 대통령의 발언을 꼬집으며 의원들에게 항의하기도 했습니다.

"국민의힘(국민의힘) 이XX들아(이XX들아) 쪽팔린 줄(쪽팔린 줄)"

MBC는 항의 방문에 대응하지 않았고, 의원들은 30여 분간 피켓 시위를 벌이다 돌아갔습니다.

이에 앞서 국민의힘 과방위 소속 의원들은 성명서를 통해 MBC에 보도 경위 해명을 요구했습니다.

이틀전 대통령실이 보냈던 공문과 사실상 같은 내용이었는데, 윤 대통령의 발언 이후 "야당과 잘 협력해 보겠다"는 박진 장관의 발언을 잘라서 내보낸 이유가 무엇이냐는 질문만 추가됐습니다.

하지만 당시 대통령실 공동취재단이 촬영한 영상에는 박진 장관의 발언 자체가 담겨 있지 않습니다.

정작 의원들이 사실 확인도 없이 MBC가 '잘라서 내보냈다'고 단정하며, 공개적인 성명서를 작성한 겁니다.

또, 대통령실의 해명 요구 공문에 MBC는 "언론 자유를 위협하는 압박으로 비칠 수 있어 유감"이라는 입장을 밝혔는데, 이번 성명서엔 "답변 제출을 거부할 시 의법 처리할 것"이란 문구까지 추가해 압박 수위를 더 높였습니다.

이런 가운데 당내 일각에선 오늘도 '비속어 논란'에 시간을 끄는 것은 대통령실의 무책임이란 지적과 함께, "논란은 빨리 매듭지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습니다.

MBC뉴스 조희원입니다. 

해당 게시물에 음란물(아동 포함), 도박,광고가 있거나 바이러스, 사기파일이 첨부된 경우에 하단의 신고를 클릭해주세요.
단, 정상적인 게시물을 신고할 시 사이트 이용에 불이익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댓글 0
닉네임
14-03-02
답글 0
추천공감 0
감추기
보이기
삭제
신고
댓글을 불러오는데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댓글입력 ┗답글
┗답글닉네임
14-03-02
감추기
보이기
삭제
신고
댓글을 불러오는데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해당 게시물에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입력
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점수 조회
정치 게시물 허용 안내LuckyMan10-2835317
[직캠영상]경기가 끝난 순간! 그리고 16강이 확정되는 순간!! 선수들 모습 모두 모았습니다!!!seoyun111517:1802
'스탠드업' 코미디 (싸우다가 웃음 터진 과방위… 권성동 "코미디 하는 거야 지금?") / YTNseoyun111517:1702
무기여 잘 있거라 (K9 자주포 본 윤석열 대통령 "탱크와 포를 결합한 거잖아?") / YTNseoyun111517:1703
만.날 수 있.는.곳 http://tyutuytu.n-e.kr 당신이 꿈꾸던 '만'남'dsfgertert14:0707
"팔면 팔수록 손해"...보험사들이 실손보험료 인상에 목매는 이유또융12-02038
이란 남성, 월드컵 16강 좌절 기뻐하다 총 맞아 사망또융12-02039
文전대통령 "안보 무력화하는 분별없는 처사에 깊은 우려"또융12-02037
국가 흔드는 ‘정치파업’ 규정… 정부 “모든 수단 동원 단호 대처”lsmin042011-30057
이재명에 반기 든 野의원들…“팬덤정치 심각, 사당화 걱정”lsmin042011-30060
[현장영상+] "민주, 文 정권 실패한 정책도 오히려 증액·멋대로 칼질"lsmin042011-30055
부산 양정동 모녀 사망 사건…이웃 여성 '약물' 범행 이용또융11-28061
멱살 잡고 계란에 쇠구슬까지... 화물연대 차량운행 방해 잇따라또융11-28057
양양 추락 헬기 업체 "사망자 중 여성 2명은 승무원 1명의 지인"또융11-28056
대전 시장 공약 vmffotl148811-270133
차기 대전 시장 후보vmffotl148811-270134
이전 시장 시정 수행 평가 vmffotl148811-270132
‘돌고래쇼 금지법’ 국회 통과…만지기·올라타기 금지또융11-24063
이태원 때와는 달랐다…붉은악마 수만명이 메운 광화문 모습또융11-24060
오늘부터 편의점서 비닐봉투 달라면 안됩니다…일회용품 사용제한 확대또융11-24060
월드컵을 둘러싼 정치 논란들lsmin042011-23063
박지원 "윤석열 대통령은 정치 1급, 김건희 여사는 3단"lsmin042011-23061
심상정 “교섭단체 5석으로 낮추자”…국회개혁 5법안 발의lsmin042011-23049
홍준표 "도어스테핑 중단 잘한 일... 대통령 말씀 태산 같아야"또융11-21071
尹, “노조 현장 요구에 귀 기울이되 불법행위에 엄정 대응“또융11-21093
공군, KF-16 추락에 후반기 ‘소링 이글’ 훈련 잠정 연기또융11-21063
게시판 검색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