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정보입력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
닫기

로그인폼

커뮤니티COMMUNITY

커뮤니티 > 정치/사회

불법 가상화폐 환치기 최다액 1조3000억원

또융
LEVEL58
출석 : 158일
Exp. 95%
[등록된 소개글이 없습니다]

‘김치 프리미엄’을 노린 가상화폐 거래중, 개인 1명이 환치기로 적발된 최고액이 1조원을 넘어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관세청이 국민의힘 김상훈 의원(대구 서구, 기획재정위원회)에게 제출한‘2017~2022년간 가상화폐 관련 외국환거래법 위반 단속 현황’에 따르면, 30대 A씨는 가상자산의 국내 이전에 의한 원화 지급 혐의로 2021년 12월 적발됐다.

해외에서 가상화폐를 들여와서 매도 후 확보한 원화로 수익을 취한 전형적인 ‘코인 환치기’로, 그 규모만도 1조3366억원에 달했다. 가상화폐 관련 위반금액 중 개인 1명으로 최고액이다.

A씨의 경우 2016년부터 꾸준히 환치기를 시도했으며, 2018년 코인 광풍이 불 때 그 규모를 크게 키워간 것으로 조사됐다. A씨의 정확한 수익과 공범의 연루 여부에 대해서는 추가 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A씨 다음으로, 2017년 12월 적발된 50대 B씨가 4170억원의 규모의 환치기로 수익을 거두었으며, 2021년 2월 붙잡힌 30대 C씨 또한 외국과 국내를 오가며 3078억원 상당의 코인 환치기를 하다 세정당국에 적발됐다.

2018년 적발된 30대 D와 E는 환치기가 아닌, 코인 구매 자금을 공산품 등 대금으로 속여 외국계좌에 송금하다 덜미가 잡혔다. 각각 2431억원과 1716억원으로 천억대를 넘어서는 규모다.

한편 20대 중 위법 최고액인 H씨도 환치기에 가담, 무려 1177억원을 운용하다 작년 4월 적발됐다.

위법 행위로 적발된 상위 20인의 코인 거래 위반금액은 총 3조6590억원에 달했으며, 30대가 10명으로 가장 많았다. 20대 또한 5명이나 있었다. 상대적으로 젊은 나이의 연령대가 수천억원, 나아가 1조원을 상회하는 ‘코인 범죄’에 연루된 것이 특징이다.

한편 가상자산 자금 관련 외국환거래법 단속에 따른 위반액은 지난 5년간 6조1276억원에 달했다. 이는 검찰 송치 및 과태료 부과 건을 합산한 수치다.

2017년 1억원에서 코인광풍이 몰아친 2018년 1조6000억원대로 급증했고, 2021년 1조8000억원, 올해 들어서는 반년만에 2조 2천억원의 가상자산 관련 위법 금액이 적발됐다.

김상훈 의원은 “지난 5년간 가상화폐 관련 적발금액이 6조원을 넘어섰다. 웬만한 지방자치단체 한 해 예산에 맞먹는 규모가 범죄에 연루된 셈”이라고 지적하고 “범법 수단과 규모의 확대 속도 만큼, 세정당국의 가상자산 불법 대응 또한 선제적으로 이루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해당 게시물에 음란물(아동 포함), 도박,광고가 있거나 바이러스, 사기파일이 첨부된 경우에 하단의 신고를 클릭해주세요.
단, 정상적인 게시물을 신고할 시 사이트 이용에 불이익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댓글 0
닉네임
14-03-02
답글 0
추천공감 0
감추기
보이기
삭제
신고
댓글을 불러오는데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댓글입력 ┗답글
┗답글닉네임
14-03-02
감추기
보이기
삭제
신고
댓글을 불러오는데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해당 게시물에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입력
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점수 조회
정치 게시물 허용 안내LuckyMan10-2835317
[직캠영상]경기가 끝난 순간! 그리고 16강이 확정되는 순간!! 선수들 모습 모두 모았습니다!!!seoyun111517:1802
'스탠드업' 코미디 (싸우다가 웃음 터진 과방위… 권성동 "코미디 하는 거야 지금?") / YTNseoyun111517:1702
무기여 잘 있거라 (K9 자주포 본 윤석열 대통령 "탱크와 포를 결합한 거잖아?") / YTNseoyun111517:1702
만.날 수 있.는.곳 http://tyutuytu.n-e.kr 당신이 꿈꾸던 '만'남'dsfgertert14:0706
"팔면 팔수록 손해"...보험사들이 실손보험료 인상에 목매는 이유또융12-02038
이란 남성, 월드컵 16강 좌절 기뻐하다 총 맞아 사망또융12-02038
文전대통령 "안보 무력화하는 분별없는 처사에 깊은 우려"또융12-02037
국가 흔드는 ‘정치파업’ 규정… 정부 “모든 수단 동원 단호 대처”lsmin042011-30057
이재명에 반기 든 野의원들…“팬덤정치 심각, 사당화 걱정”lsmin042011-30060
[현장영상+] "민주, 文 정권 실패한 정책도 오히려 증액·멋대로 칼질"lsmin042011-30055
부산 양정동 모녀 사망 사건…이웃 여성 '약물' 범행 이용또융11-28061
멱살 잡고 계란에 쇠구슬까지... 화물연대 차량운행 방해 잇따라또융11-28057
양양 추락 헬기 업체 "사망자 중 여성 2명은 승무원 1명의 지인"또융11-28056
대전 시장 공약 vmffotl148811-270133
차기 대전 시장 후보vmffotl148811-270133
이전 시장 시정 수행 평가 vmffotl148811-270132
‘돌고래쇼 금지법’ 국회 통과…만지기·올라타기 금지또융11-24063
이태원 때와는 달랐다…붉은악마 수만명이 메운 광화문 모습또융11-24060
오늘부터 편의점서 비닐봉투 달라면 안됩니다…일회용품 사용제한 확대또융11-24060
월드컵을 둘러싼 정치 논란들lsmin042011-23063
박지원 "윤석열 대통령은 정치 1급, 김건희 여사는 3단"lsmin042011-23061
심상정 “교섭단체 5석으로 낮추자”…국회개혁 5법안 발의lsmin042011-23049
홍준표 "도어스테핑 중단 잘한 일... 대통령 말씀 태산 같아야"또융11-21071
尹, “노조 현장 요구에 귀 기울이되 불법행위에 엄정 대응“또융11-21093
공군, KF-16 추락에 후반기 ‘소링 이글’ 훈련 잠정 연기또융11-21063
게시판 검색 검색